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29 오후 02:37:21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오피니언 > 권영민의 문화가 산책 최종편집 : 2020-09-25 오후 04:52:49 |
출력 :
[권영민의 문화가 산책]【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사람학 개론 - 유기택
꽃이 피는 게 아니라 나무가 피는 거지 눈이 오는 게 아니라 하늘이 오는 거지 무거워지고 있던 어떤 생각들이 몰리며어쩔 수 없어 안이 밖으로 열리는 거지 사람들은 ..
마스터 기자 : 2020년 09월 25일
[권영민의 문화가 산책]【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귤 까기 - 김복희
혼잣말을 많이 하는 사람은 혼자 있는 법이 없다 귤 깠다 생각하고 존재하고 그러느라조금 바빴다바쁘게 귤껍질 속에 감금된 귤 알맹이를꺼낸다 쪼갠다 안심시키기 위해..
마스터 기자 : 2020년 09월 18일
[권영민의 문화가 산책]【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산책자의 몽상 - 장인수
산책은 길을 따라가며 길을 지우는 일이다사람을 지우고 발자국을 지우고지워진 길에 허방을 내는 일이다헛걸음으로 허방을 짚으며이쪽 시간에서 저쪽 시간을 바라보는 것..
마스터 기자 : 2020년 09월 11일
[권영민의 문화가 산책]【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비가역 - 조용미
창밖으로 자동차 소음이 끊임없이 들어오는 낯선 곳에서 나는 당신을 생각하지 않는다잘 읽히지 않는 이 책의 한 페이지에서 여러 번 책장을 덮었다 다시 펼칠 때 나는 당..
마스터 기자 : 2020년 09월 04일
[권영민의 문화가 산책]【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하루살이 - 조창환
여기까지 오느라 날 저물었구나 한 생애의 중노동이 생피 같은 노을 속으로 뭉쳐져 사라진다 잉잉거리며, 우글거리며 하루살이 떼는 채송화 꽃씨처럼 잘게 흩어진다 꽃..
마스터 기자 : 2020년 08월 28일
[권영민의 문화가 산책]【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포텐셜 에너지 - 꽃씨 : 함기석
꽃의 임종 후봉인된 유언이 되어 대지에 심어진 검은 혀무한히 날고 있다 그것은 지상과 천상, 이승과 저승을 연결하는둥근 문 모든 물(物)과 빛시간과 어둠이 점으..
마스터 기자 : 2020년 08월 21일
[권영민의 문화가 산책]【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주워 온 돌 하나 때문에 - 신정민
목도리뇌조가 사라진 숲이 온전치 않듯그 바닷가에서 주워온 돌 하나 때문에아담한 해변에 부는 바람이 예전만 못할 것이다해변의 길이도 그만큼 줄었을 것이며몽돌 구르는..
마스터 기자 : 2020년 08월 14일
[권영민의 문화가 산책]【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내일은 푸른 하늘이 열린다 - 권영민
살아가는 일에 비는 내리고신발이 젖도록 첨벙대는 물속을 걸으며마음은 비에 젖고 어두워진 길을 돌아맑은 날을 기다린다푸른 풀숲에 이는 물방울들이고개 숙인 몸을 들어..
마스터 기자 : 2020년 07월 31일
[권영민의 문화가 산책]【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여름밭 - 문태준
여름에는 한두 평 여름밭을 키운다재는 것 없이 막행막식하고 살고 싶을 때 있지그때 내 마음에도 한두 평 여름밭이 생겨난다그냥 둬보자는 것이다고구마순은 내 발목보다..
마스터 기자 : 2020년 07월 24일
[권영민의 문화가 산책]【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각도 - 김경미
가수이자 배우였던 프랭크 시나트라는 말했다― 고개를 들어라. 각도가 곧 당신의 태도다 팝아트 회화의 대가인 앤디 워홀은 말했다― 조각품은 모든 각도에서 감상할 수 ..
마스터 기자 : 2020년 07월 17일
[권영민의 문화가 산책]【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얼굴을 숨긴 꽃이 내게 물었다 - 허 준
지하철 승강장에 섰는데 어디선가 꽃향기가 날아왔다 그때 그 꽃이 내게 물었다 당신은 안녕하냐고 주위에 아무도 없었고 향수의 잔향도 아니었는데 얼굴을 숨긴 채 ..
마스터 기자 : 2020년 07월 10일
[권영민의 문화가 산책]【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파도의 시 - 고형렬
그래 그러니까 알았다울지 마, 울지 마내가 너를 지켜줄게너의 목마가 되어줄게너의 눈이 되어줄게 너의 꿈 나의 별나의 아픔 너의 절망나도 너를 따라가는하얀 파도란다..
마스터 기자 : 2020년 07월 03일
[권영민의 문화가 산책]【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어떤 새는 모음으로만 운다 - 차주일
자신을 먹이로 쫓던 새를 찾아가그 새의 눈물을 빨아먹어야만 살아남는 나방이 있다.천적의 맥박 소리에 맞춘 날갯짓으로잠든 눈까풀을 젖히는 정지된 속도로천적의 눈물샘..
마스터 기자 : 2020년 06월 26일
[권영민의 문화가 산책]【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흠의 힘 - 고 영
푸른 잔디 위로하얀 공이 날아간다점점 더 멀리 날기 위해온몸에 흠을 파고탄력을 붙인 하얀 공쇠뭉치에 맞고날아가는 하얀 공흠이 많을수록멀리 날아갈 수 있다상처도 날..
마스터 기자 : 2020년 06월 19일
[권영민의 문화가 산책]【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스노볼 - 주민현
겨울이 지나갈 때마다다시 돌아갈 수 없는 겨울, 을 하나씩 갖게 되고눈을 뭉쳐 던지는 아이들을 지나치며 떠올렸네죽어가는 고양이의 심장을 마사지하던 겨울과,차가운 가..
마스터 기자 : 2020년 06월 12일
[권영민의 문화가 산책]【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사랑 - 김수영
어둠 속에서도 불빛 속에서도 변치 않는사랑을 배웠다 너로 해서 그러나 너의 얼굴은어둠에서 불빛으로 넘어가는그 찰나에 꺼졌다 살아났다너의 얼굴은 그만큼 불안하다 ..
마스터 기자 : 2020년 06월 05일
[권영민의 문화가 산책]【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달의 얼굴을 만지는 시간 - 김예강
나의 노래는 나의 노래 뒤나는 한밤중의 빗소리 나는 한낮의 햇살나는 새벽 안개 나는 저녁 구름나는 홀로 붉어진 카페나는 화원의 브런치구름 위로 비행기가 날아가는 말..
마스터 기자 : 2020년 05월 29일
[권영민의 문화가 산책]【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오늘 - 구 상
오늘도 신비의 샘인 하루를 맞는다.   이 하루는 저 강물의 한 방울이 어느 산골짝 옹달샘에 이어져 있고 아득한 푸른 바다에 이어져 있듯 과거와 미래와 현..
마스터 기자 : 2020년 05월 22일
[권영민의 문화가 산책]【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서시(序詩) - 이성복
간이식당에서 저녁을 사 먹었습니다 늦고 헐한 저녁이 옵니다 낯선 바람이 부는 거리는 미끄럽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이여, 당신이 맞은편 골목에서 문득 나를 알아볼 때..
마스터 기자 : 2020년 05월 15일
[권영민의 문화가 산책]【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부유 - 이기인
보리밭 위로 나비의 왕진 가방이 뒹굴었다옥상에는 물탱크를 암자처럼 올려놓았다뒤뜰은 노랑으로 새어나와 초록으로 이어졌다삽자루는 돌멩이 옆구리를 뒤적거리고소 발자..
마스터 기자 : 2020년 05월 08일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많이본 뉴스  
남성중·고 총동창회,이번 추석에도..
익산시 4급임기제 보좌관, 3개월만..
함열농공단지'대박 투자'연내 현실..
안전진단D등급 모현우남아파트 무대..
유해조수 쫓는 폭음기 민원에 익산..
월 30만원'익산형 청년수당'내년부..
익산 평생학습공간 모현동사무소에 ..
국내 유일 국가식품클러스터內 공원..
조규대 시의원 음주운전·선거법 벌..
익산시 나무나눠주기 행사 10월에 2..
최신뉴스
부송초 2학년 대상'안녕 베토벤'클..  
인화동 새마을부녀회, 반찬나눔 봉..  
망성면, 추석 이웃사랑 물품 전달 ..  
익산교육지원청, 인문학적 행정 및..  
익산시, 서동공원 등 노후걷기운동..  
식품진흥원, KOLAS 포장분야 인정..  
안심식당 신청 저조, 방역수칙 준..  
영등2동 환경정비, "가을꽃밭 보며..  
금마 새마을부녀회, 추석맞이 훈훈..  
원광대, 안전에너지 모델 개발 기..  
원광중 현도협 학생, 길에 쓰러진 ..  
‘만원의 소확행’ 수상작 선정 쿠..  
민주평통 익산시협의회, 사업 예산..  
낭산지역사회보장協, 사랑나눔 명..  
Like익산포럼, 용혜인 국회의원 초..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