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7-08-18 오후 08:58: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 오산지구 관련, 박 전대통령 동생 재판받는다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 불구속 기소
검찰, 1억원 편취 혐의 변호사법 등 적용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7년 06월 12일(월) 08:08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지난해 가을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를 찾았을때의 박근령씨 모습
ⓒ 익산신문
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박근혜 전 대통령(65)의 동생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63)이 사기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최기식)는 사기,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박 전 이사장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9일 밝혔다. 박 전 이사장의 수행비서 역할을 하며 사기에 가담한 곽모씨(56)도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에 따르면 박 전 이사장 등은 2014년 4월 수문과 모터펌프 등을 생산하는 A 사회복지법인 운영자 정모씨에게 "공공기관 납품을 도와주고 사업에도 많은 도움을 주겠다"며 5000만원 짜리 수표 2장, 총 1억원을 받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곽씨는 2014년 1월 A 법인 영업총괄본부장 진모씨로부터 한국농어촌공사 전북본부 익산지사에서 약 160억원 규모로 발주 예정인 '오산지구개발사업'에 수문과 모터펌프 등 납품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검찰은 이들이 오산지구개발사업과 관련해 A 법인의 수문과 모터펌프 등을 납품할 수 있도록 도와줄 능력이 없었음에도 납품을 도와주겠다며 돈을 받아 가로챈 것으로 파악했다.

곽씨는 이 무렵 A 법인을 찾아가 "제가 총재님(박 전 이사장) 지시를 받아 대신 방문했다. 총재님께서는 큰 거 1장(1억원)을 요구하십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검찰은 박 전 이사장이 육영재단 관련 소송비용 등으로 경제적으로 힘들어지자 A 법인으로부터 돈을 마련하기로 공모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검찰은 "박 전 이사장 등은 익산지사장을 알지 못하는 관계였고 해당 지역 유지를 통해 진씨와 지사장의 만남을 주선하는 정도 역할에 그쳤다"고 밝혔다.

검찰은 박 전 이사장 등이 공무원에 준하는 농어촌공사 임직원의 사무에 관해 청탁 또는 알선을 명목으로 금품을 수수했다며 변호사법 위반 혐의도 적용했다.

박 전 이사장 측은 이 돈이 빌린 것이며 모두 변제했다는 입장이다. 앞서 박 전 이사장 남편인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파산신청을 고려할 정도로 부채가 많아 돈을 빌렸다가 일부를 상환한 뒤 매달 이자도 지불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박 전 이사장 측에 돈을 준 정씨도 지난해 11월 박 전 이사장이 빌려간 돈을 모두 갚았다며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자필 사실확인서를 검찰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가 검찰서 조사받은 사실 누가 ..
부송동 초고층 주상복합아파트 건축..
함열 A여고 시험지유출 학생들, 전..
익산시장-익산경찰서장 껄끄러움 해..
유인탁 익산체육회 사무국장에게 33..
팔봉파출소 부활 대신 차선책 치안..
국민의당 최고위원에 전정희 익산갑..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익산 이전 효과..
웅포캠핑장 이용객 감소 '적자'에 ..
익산 소재 대학병원 교수가 후배 의..
최신뉴스
익산문화재단, 문화거리 새로운 변..  
익산에 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 출..  
익산원예농협, 조합원 자녀 장학금..  
"매일 도시락을 싸며 무사히 작업..  
원광대 18일 2017년도 하계 졸업 ..  
"시대의 아픔・치욕 잊기보..  
익산시, 국내복귀기업 유치 위해 ..  
【사설】익산국토청 국가기관이라..  
익산 산란계 농장 계란 살충제 검..  
신천지 자원봉사단 익산시지부 헌..  
도내 유일 생존 독립유공자에 대통..  
노인회 낭산면분회,하반기 정기모..  
한국폴리텍대학, 제1회 벤처창업아..  
집단 암 장점마을 역학조사 10월 1..  
2023 세계잼버리대회 개최지 전북 ..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