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2-20 오전 10:21:2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문화원장, 선출 되자마자 도덕성 시비
이일여중·고 졸업생 학부모 중심 시민들
"학교급식 비리자 문화단체장 절대 안돼"
원장"학교급식비 횡령한 것 아니다" 해명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7년 11월 29일(수) 20:39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익산시 어양동에 위치한 익산문화원.
ⓒ 익산신문
531명의 회원을 거느리고 있는 사단법인 익산문화원 새 원장이 보궐선거를 통해 선출되자 마자 도덕성 논란이 빚어지고 있다.

지난 28일 2파전으로 치러진 익산문화원 보궐선거에서 이재호 후보(56, 전 이일여중·고 교장)가 유효투표수 56.1%인 187표를 득표, 당선과 함께 업무에 들어갔다.

그러나 이일여중·고 졸업생 학부모를 중심으로 한 시민들 사이에서 “새로 익산문화원장이 학교장으로 재직시 학생 및 학부모들이 부실한 급식으로 큰 고통을 당했다”며 “급식 비리 문제로 사법처리를 받아 물러나 도덕적으로 결함이 큰 사람이 어떻게 공공성격이 강한 문화단체 수장을 맡을 수 있냐”고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이들 시민들은 “익산문화원장에 새로 선출된 이재호 전교장은 지난 2009년 5월부터 2년여 동안 학교급식비 4억6000여만원을 빼돌린 혐의로 기소돼 2012년 초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었고 학교법인 초원학원 이사회에서 파면 처분을 받았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이번 익산문화원장 선거는 공직자 및 조합장 선거와 달리 공보가 없이 익산문화원 홈페이지에 입후보자의 전과기록 등은 생략하고 간단한 경력만 공고해 입후보자를 제대로 검증할 수 없게 깜깜이 선거로 치러지게 한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와관련 익산문화원 실무 담당자는 “ 회비를 납부한자로서 4년이상 회원자격을 유지하고, 금고 이상 실형을 선고받았어도 그 집행이 종료된 날로부터 2년이상 경과된 경우는 원장 입후보 자격이 주어지도록 정관에 규정돼 있어 하자는 없다”고 설명했다.

신임 이재호 원장은 “이일여고 교장 재직시 체육관내 식당 건축비를 학교법인에서 지급치 않고 급식위탁업체가 지불토록 한 것이 문제가 돼 사법처리를 받은 것이지 소문처럼 급식비를 횡령한 것은 아니다”고 해명한뒤 “이를 문화원장직과 연결시켜 문제삼는 것은 이해키 어렵다”고 밝혔다.

이일여중·이일여고 졸업생 학부모들은 세를 규합해 이재호 원장의 퇴진을 강력히 요구한다는 방침이어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익산시 어양동에 자리한 익산문화원은  지역문화의 계발 연구조사및 문화진흥을 목적으로 지역고유문화의 계발·보급·보존·전승 및 선양, 지역문화 행사 개최 , 지역문화에  대한 사회교육활동 등을 사업으로 내세우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번 보궐선거는 익산문화원 측이 지난 9월 경 익산시와 협의없이 광장을 특정단체에 임으로 임대하고 원내에서 사교춤을 가르치는 등 행위를 벌였다는 논란 끝에 전임 김태현 원장이 중도 사퇴해 치러졌다.

/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6.13地選 익산시장 정헌율 후보 21...
초고층 '부송 꿈에그린' 아파트 3월..
익산교육장에 이수경 이리부송초 교..
익산 서부권역 다목적체육관 올 연..
익산시, 청소년수련관 위탁업체에 ..
배승철 전 도의원, 국민의당 익산갑..
황등 투신 교사 아내"남편 억울함 ..
제2회 이리고 전국대학생동문회 성..
설 연휴 익산지역 어떤 사건 사고 ..
익산출신 정의당 권태홍, 도지사 선..
최신뉴스
익산시 선관위, 경찰공무원 대상 ..  
익산국토청, 자치단체 발주 소규모..  
국민연금공단 ,장애인복지관서 사..  
3월 8일 고교 1·2·3 학년생 전국..  
도농기원 나영은 국장 . 세계 3대 ..  
익산 원불교 법당 금품 절도범 철..  
농협 익산시지부, 설연휴 AI 방역 ..  
원광대,2018년 유·중등교사 임용..  
익산시 전국체전 대학부 야구종목 ..  
황등 교사 투신…경찰 '따돌림 정..  
여산휴게소 운영 ㈜한남, 설맞아 ..  
해빙기 건설현장 산업안전 감독 강..  
약촌오거리 4성급 호텔컨벤션 공사..  
솜리골 작은미술관, '물길따라, 역..  
익산예술의전당, 문화예술아카데미..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