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9 오후 07:57:2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성당면 금성초, 신입생 끊겨 폐교 절차 돌입
도교육청, 금성초-병설유치원 폐교안 도의회 제출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8년 01월 09일(화) 06:58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익산시 성당면 두동리에 있는 공립초등학교인 금성초등학교와 병설유치원이 신입생이 끊겨 폐교절차에 돌입됐다.
ⓒ 익산신문
익산시 성당면 두동리에 있는 공립초등학교인 금성초등학교와 병설유치원이 신입생이 끊겨 폐교처리된다. 

특성화고인 부안 여자상업고등학교는 보통과가 신설되면서 일반고로 전환된다.

전북도교육청은 8일 이런 내용의 ‘전북 도립학교 설치조례 개정안’을 전북도의회에 제출했다.

개정안은 오는 2월 말 익산 성당면 금성초와 병설유치원을 동시에 폐교토록 했다. 1961년 개교이래 57년만이다.

1961년 5월 2일 성당국민학교 금성분교장 설립인가를 받고 1963년 1월 8일 금성국민학교로 승격 개교하였다. 1964년 2월 15일 제1회 졸업생 43명을 배출하였으며 1985년 3월 5일 병설유치원을 개원했다.. 

1992년 3월 10일 농악단 설립 및 농악경연대회 우승했다.

‘출산파업’에 가까운 저출산 여파로 입학생이 끊긴 탓이다. 실제로 금성초는 2017학년도부터, 병설유치원은 2011학년도부터 입학생이 전무해 휴교 상태에 빠졌다.

도교육청측은 “더이상 학교를 유지하기 힘들 것으로 판단돼 폐교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2년 군산 선연초와 정읍 회룡초가 문 닫은데 이어 6년 만에 나온 폐교 사례다.

이번 조례 개정안은 오는 10일부터 17일까지 열릴 1월 임시회에 상정돼 가부가 결정된다. 전북도청과 도교육청 등이 제출한 안건 20여 건이 심사대에 오를 예정이다.

한편 금성초가 폐교될 경우 익산시 관내 초등학교는 61개에서 60개로, 병설유치원은 52개에서 51개로 각각 줄어든다./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원광대 제2캠퍼스 수도권 설립 움직..
시의회 조남석 의원, 선거법서 자유..
정헌율 시장, 地選 관련 허위사실 ..
익산시의원 2019~2022년 월정수당 ..
익산 원광고 '경찰의 별' 경무관 첫..
차관급 고위 공직자 인사, 전북출신..
"동절기 KTX익산역 광장 야간경관 ..
익산시 보건소장 개방형 인재 채용 ..
한옥으로 탈바꿈된 익산경찰서 금마..
익산시 금고 운영 금융기관 변동없..
최신뉴스
박맹수 원광대 차기총장, 부적격 ..  
청소년 희망나무 자문위원, 장학생..  
“추억과 힐링, 익산보석박물관에 ..  
재경익산향우회 강서·양천지부, ..  
JB금융지주, 차기 회장 후보자로 ..  
동부권 노인복지관 위치 선정 '뜨..  
익산병원, 연말 맞아 맞춤형 이웃..  
전북기계공고 국제로봇올림피아드 ..  
익산시의원 월정수당 2019년 2.6% ..  
【부음】임용택 전북은행 은행장 ..  
<재>전북은행장학문화재단, 3D 프..  
팔봉 환경사랑회, 어려운 이웃에 ..  
익산 도심권 하수관로 정비사업 내..  
익산병원, 주택용 소방시설 50세트..  
익산지역 연말 소외계층 위한 기탁..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