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9-19 오후 08:53: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지방선거 의식 손바닥 뒤집듯 번복하나"
익산시, 불법 주·정차 단속시간유예 30분 단축
연초 시행 방침서 地選 이후로 슬그머니 후퇴
시민들 "행정에 대한 불신 키울 수 있다"우려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8년 01월 10일(수) 09:12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익산시내 간선도로를 비롯한 주요 도로 불법주정차 단속 구간에서 1시간 동안 단속이 유예되고 있어 불법주정차 구간내 차량 주차가 일반화되어 있다
ⓒ 익산신문
속보=익산시가 올해초부터 주요 도로 불법  주·정차 차량 단속유예시간을 종전 1시간에서 30분으로 단축 시행한다고 밝혔으나 실제는 단속에 나서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두고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표를 의식해 슬그머니 후퇴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익산시는 2018년 10월에 열리는 제99회 전국체전 주개최도시로서 성숙한 시민의식 함양과 교통질서 확립을 위해 일렬주차 주·정차 단속 유예시간을 2018년 1월 1일부터 기존 60분에서 30분으로 단축하여 시행한다고 지난해 11월 7일 발표했다.

이중주차·횡단보도주차·버스승강장 주차· 인도주차, 익산역 등 교통소통과 보행환경을 저해하는 교통취약 구간의 불법주·정차 행위는 단속유예시간 없이 즉시 단속방침도 함께 표명했다.

단속유예시간 단축조정은 단속유예시간이 1시간으로 타지역에 비해 너무 길어 거리 및 교통 무질서를 야기한다는 목소리가 적지않은 것과도 무관치 않았다.

시는 2018 새해부터 달라지는 일반 행정,보건·복지,건설·교통 등 각 분야의 제도와 법령에도 ‘불법 주·정차 단속 유예 30분으로 단축’도 포함시켰었다.

그러나 익산시는 당초 발표와 달리 올들어서 30분이상 1시간이내 불법주·정차 차량에 대해 정작 단속에 나서지 않고 있는 것이다.

시는 내부적으로 지방선거이후 부터 적용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탐문되고 있다.

이와관련 일부 시민들은 “행정이 지방선거를 너무 의식해 손바닥 뒤집듯 공식 발표한 정책을 번복해도 되는지 모르겠다”며 “행정에 대한 불신을 키울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한편 익산시는 정헌율 시장 취임전인 수년전부터 시민들의 편의를 도모하고 경제를 살린다는 취지로 불법주정차 단속 구간에서 주차시점부터 1시간동안, 점심시간에는 1시간 더해 2시간동안(낮 12시~14시) 단속을 유예해왔다.

이같은 불법주정차 단속 유예시간은 도내 전주시와 군산시 각 15분, 부안군 30분과 비교할때 2~4배 긴 시간이다.

이로인해 익산시내 주요 도로변의 불법주정차는 일상화 되다시피 해 타 자치단체보다 거리 및 교통질서가 어지러워 관광객 및 외지인들에게 흐린 도시 이미지를 심어주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또 일부구간에 교통체증이 빚어지고 사고위험도 적잖게 초래돼 민원도 적잖게 유발하고 있다.

1시간의 단속유예시간에 대해 해 상인들은 “영업에 도움이 된다”고 반기고 있고 일부 시민들 또한 “주차공간이 부족한 현실에서 불법주정차 공간에서 1시간동안 단속받지 않음에 편리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반면 익산경찰서는 "익산시내 단속 유예시간이 너무 길어 불법주정차 행위가 일반화돼 무질서가 빚어지고 있는데다 노약자들이 불법주정차 차량 사이에서 불쑥 불쑥 튀어 나와 교통사고 위험이 크다"며 단속 유예시간을 대폭 단축해줄 것을 익산시에 촉구해왔다./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도의장 출신 운영 주유소라 상호 ‘..
시골 명문고 익산고 2019학년 입학..
조사받던 교도관 익산서 숨진 채 발..
익산상의 신임 사무국장에 올드보이..
【익산칼럼】‘국립 철도박물관’, ..
물섞인 기름 주유소 피해자·업주 ..
이춘석·정헌율, KTX전북혁신역 대..
중앙체육공원,전국체전 개막 전날 ..
이리신광교회밖서 명성교회 부자세..
익산지역 최초의 4성급 호텔 위용 ..
최신뉴스
함라 장점마을 보건진료소 신설, ..  
원광대 제13대 총장 후보에 5명 등..  
백세요양원 어르신-리라유치원생, ..  
이리공업고,엘리트 육상과 생활 체..  
"추석 전날밤 백제왕궁서 소원등 ..  
익산시, 6세미만 아동에 아동수당 ..  
"KTX 혁신역 관련 평화당 전북도당..  
원광대 행정대학원, 인제대 김창룡..  
농관원익산사무소, PLS시행 앞서 ..  
익산 출신 최대성씨,제18회 창작향..  
익산경찰, 불법촬영 예방 숙박업소..  
국식클지원센터, 가정간편식 기술 ..  
황등 생명나무, 착한 바자회로 희..  
익산지역 최초의 4성급 호텔 위용 ..  
소비자聯익산지부,전통시장 이용·..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