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5-23 오후 09:48: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전완수 변호사, 박원순 시장과 정책연대 나서
지난 4일 북악산 산행서 '문재인 정부약속' 상호지원 다짐
정치적 입지마련 뒤, 양지역 문화·경제분야 교류 협력 '약속'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8년 02월 05일(월) 16:3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문재인 대통령 후보 법률특보를 지낸 전완수 변호사(52)가 지난 4일 서울 북악산에서 법조계 선배인 박원순 서울시장과 함께 산행을 하고 있다.
ⓒ 익산신문
문재인 대통령 후보 법률특보를 지낸 전완수 변호사(52)가 지난 4일 서울 북악산에서 법조계 선배인 박원순 서울시장과 함께 산행하며 오는 지방선거에서 정책을 연대키로 합의 했다.

법조계 선후배 사이인 이들은 이날 정책연대를 통해 나라다운 나라를 위한 문재인 정부의 약속이 지켜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이들은 또 시민의 자발적 참여로 어렵게 이룬 촛불혁명의 민주주의 가치를 공유하고,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뒷받침하기로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들은 한 목소리로 “익산과 서울은 KTX로 1시간 생활권 거리이고 백제왕도로서 문화적, 역사적 공통점이 있는 도시인만큼 향후 확고한 정치적 입지가 마련 되는대로 양 도시의 문화·경제 분야 교류 협력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달 27일 ‘전완수 익산 그랜드 디자인’ 출판기념회에 "전완수 변호사님의 꿈과 희망을 담은 익산시 미래가 새롭게 디자인될 수 있기를 마음 깊이 응원한다"는 축사 영상을 보내와 남다른 친분을 보여줬다.

이 자리서 전완수 변호사는 "정치적 후배로서 선진화되고 스마트한 서울시정을 잘 배워 향후 익산에 구현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전 변호사는 올해 6월 지방선거에서 익산시장 출마를 공식화했고 박원순 서울시장도 3선에 도전장을 낸 상태이다.

박 시장과 전 변호사는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이자 법조계 선후배 사이다. /경성원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시장 후보토론회 참여“눈가리..
김성중 전 익산경찰서장, 정치인 거..
JTV전주방송 익산시장 후보 초청 토..
“한밤중 익산시장후보 법정 토론회..
민주·평화·한국당 시의원 비례 후..
이한수 전 시장,베트남 일행과 익산..
민주당 지도부, 익산지역 고교 출신..
"민주당 시의원 비례대표 선출과정 ..
김영배 시장 후보, "방송토론회 응..
동산동 주민들, 이마트 인근 유류저..
최신뉴스
문화다양성 도시 익산에서 ‘다가..  
김철모 시장 권한대행,20개 사업장..  
김영배 후보 “반칙과 특권 없는 ..  
"넌 가봤니? 국내 첫 국가식품산업..  
민중당 이현숙 도의원 후보 환경분..  
익산시, 저소득 취약계층 정화조 ..  
익산역, 노인복지관 어르신초청 해..  
"토론회 기피 김영배 후보 등 공직..  
장마철도 아닌데 해동환경 침출수 ..  
익산시, 내년말 서부권에 치매안심..  
익산시, 민원처리 공무원 반부패 ..  
예술 감상교육에 신기한 무대 뒷이..  
이동식 실험실서 과학자 꿈 '무럭..  
익산공공영상미디어센터, 감독·작..  
(영상)익산홍보-익산을 말해봐!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