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5-23 오후 09:48: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전정희 익산갑 지역위원장, 6일 국민의당 탈당
보도자료 통해 "통합논의는 당의 중요축인 호남 배제한 것"
"민주평화당 참여하지 않고 잠시 성찰 시간 갖겠다"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8년 02월 06일(화) 11:05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6일 국민의당 탈당계를 제출한 전정희 전 익산갑지역위원장.
ⓒ 익산신문
민주평화당 참여를 위한 도내 국민의당 소속 국회의원들의 탈당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전정희 익산갑 지역위원장이 탈당계를 제출하고 향후 정치행보 모색에 나섰다.

전정희 위원장은 6일 보도자료를 통해 "국민의 당은 지난 총선에서 원내 제 3당을 만들어준 민의에 힘입어, 거내 양당체제의 모순과 갈등을 일정부분 중재하는 캐스팅 보터로서 역할을 충실히 했다"며 "그러나 바른정당과 갑작스러운 통합 논의는 당 외연을 확대하지 못하고, 당의 중요한 한 축이었던 호남을 배제하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말했다.

이어 "통합 과정은 아름답지 못했고, 방법과 절차는 무리수에 무리수를 거듭했다"며 "명분은 외연확대였으나 결과적으로 분열과 축소의 통합이 되어버렸다"고 설명했다.

이와함께 "바른정당이 박근혜 전대통령 탄핵에 동참했다고 해서, 이전 정부에서 자행되었던 국정원 댓글 사건 등의 반개혁적이고 반민주적인 행태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당시 새누리당의 일원으로서 어떤 스탠스를 취했는가를 되돌아보면 차마 그들과 같은 당에서 정치를 함께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은 국민의당이 더이상 개혁세력으로서 자리매김하지 않겠다는 선언이다"며 "오늘 탈당과 함께 민주평화당에 참여하지 않고 잠시 성찰의 시간을 통해 지역과 국가에 도움이 되는 정치길을 모색해 보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대해 민주평화당 창당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는 전북도내 국민의당 소속 국회의원인 정동영·유성엽·김광수·조배숙·김종회 등 5명의 국회의원은 지난 5일 탈당계를 제출했다.

또한 현재까지 도내에서 민주평화당 발기인에 참여한 인원은 2667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경성원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시장 후보토론회 참여“눈가리..
김성중 전 익산경찰서장, 정치인 거..
JTV전주방송 익산시장 후보 초청 토..
“한밤중 익산시장후보 법정 토론회..
민주·평화·한국당 시의원 비례 후..
이한수 전 시장,베트남 일행과 익산..
민주당 지도부, 익산지역 고교 출신..
"민주당 시의원 비례대표 선출과정 ..
김영배 시장 후보, "방송토론회 응..
동산동 주민들, 이마트 인근 유류저..
최신뉴스
문화다양성 도시 익산에서 ‘다가..  
김철모 시장 권한대행,20개 사업장..  
김영배 후보 “반칙과 특권 없는 ..  
"넌 가봤니? 국내 첫 국가식품산업..  
민중당 이현숙 도의원 후보 환경분..  
익산시, 저소득 취약계층 정화조 ..  
익산역, 노인복지관 어르신초청 해..  
"토론회 기피 김영배 후보 등 공직..  
장마철도 아닌데 해동환경 침출수 ..  
익산시, 내년말 서부권에 치매안심..  
익산시, 민원처리 공무원 반부패 ..  
예술 감상교육에 신기한 무대 뒷이..  
이동식 실험실서 과학자 꿈 '무럭..  
익산공공영상미디어센터, 감독·작..  
(영상)익산홍보-익산을 말해봐!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