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7-20 오후 09:01: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낮 음식점서 묻지마 흉기 휘두른 30대 남성 검거
익산경찰서, 살인 미수 혐의로 박 모 씨 16일 구속
박 씨 "갑자기 사람을 죽이고 싶다는 충동에 그랬다"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8년 04월 16일(월) 18:0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익산경찰서 전경.
ⓒ 익산신문
술에 취한 채 대낮에 한 음식점에 들어가 묻지마 흉기를 휘두른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익산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박 모(36)씨를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박 씨는 지난 13일 오후 1시 9분께 중앙동 한 음식점에 들어가 식당 주인 A씨(67·여)에게 "김치가 먹고 싶은데 포장해달라"고 말한 뒤 A씨가 김치를 비닐봉투에 담고 있는 사이 주방에 침입하여 A씨의 등 부위를 식칼로 3-4회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박 씨는 또 "경찰에 신고해달라"며 고함을 지르던 A씨의 목소리를 듣고 음식점 방안에서 나온 손님 B(76·여)씨에게도 흉기를 휘둘러 상처를 입힌 혐의도 받고 있다.

B씨 일행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음식점 화장실에 숨어 있던 박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다행히 A씨와 B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경찰조사에서 “갑자기 사람을 죽이고 싶다는 충동에 그랬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해 박씨를 구속했다”며 “범행 동기 등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성원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시, 13일 하반기 정기인사 마무..
소라공원에 1400세대 임대·분양 아..
'폭언·막말' 병원장 "내가 법이다"
이춘석·조배숙 국회의원, 후반기 ..
영등동 4성급호텔컨벤션 공정률 70%..
"공로연수 6개월 남긴 간부 승진인..
하춘화, 이리역폭발사고 당시 생명..
제8대 시의회 1기 예결특위 위원장..
내연남 외도 의심, 성기 가위로 절..
재판거래 당사자 박경철 전 시장 "..
최신뉴스
이리동로타리클럽, 제35대 강영수 ..  
"정책발굴 통해 미래일꾼 희망 되..  
노블리안치과, 지역 사회복지시설 ..  
함열농공단지 드디어 기업투자유치..  
【사설】익산시,범죄 도시 이미지 ..  
익산다애로타리클럽, 제 23대 송경..  
익산우체국, '작은 자매의 집' 봉..  
원광대 원불교사상연구원, 제14차 ..  
전국체전 대비 중앙 및 시·도 체..  
익산경찰서, 8월말까지 하절기 형..  
국내 최고 문학인과 함께하는 백제..  
이춘석, 새만금 조기완공 페달 가..  
익산시, 말산업 '신성장 동력산업'..  
오성배 이사장, 제7기 지역사회보..  
전북기계공고 정병재 군, 스마트NC..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