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8-14 오후 03:42:2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원광대병원 환자만족도 심평원 평가 우수
500여병상 이상 의료기관 92곳 평가
진료 과정과 의료서비스 환자경험 등
처음으로 전국 5위안에 포함 성과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8년 08월 10일(금) 11:52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원광대병원 전경
ⓒ 익산신문
3차 의료기관인 원광대병원(병원장 최두영)이 국내 500여 병상 이상 의료기관 92곳을 대상으로 한 입원 경험 환자 1만5000명을 대상으로 실시 한 환자경험평가에서 전국 5위 안에 드는 성과를 올렸다.

이번 조사는 해당 병원에서 입원했다 퇴원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 조사 방식으로 시행됐다.

질의 문답 내용은 의료진과 간호사가 환자 말을 주의 깊게 경청 했는지, 회진 시간에 적절한 정보를 제공 했는지, 환자를 대면할 때 존중과 경청하는 자세를 보였는지 관해서였다.

또한 진료 및 치료 전·후 부작용에 관한 설명을 하였는지, 치료 결정 과정에 참여 할 기회가 있었는지,타 환자들과 비교해서 공평한 대우를 받았는지에 대한 설문 조사였다.

이번 설문 조사를 담당 한 심평원은 전체 평균 점수가 83,9점이라고 밝히고 최고 값은 90, 14점이 나왔으나 의료진과 환자 상호간 소통 부분이 개선되어야 할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최두영 병원장은 “근래에 의료진과 환자의 관계에 대하여 서비스의 발전적인 관점을 매우 주요시 여겨 왔는데 그 결과들이 우수하게 나타 나는 것 같다. 차후로도 환자가 중심 병원이 되는 새로운 병원 문화를 창달 해 가는데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원광대학교병원은 의사 서비스 부문, 투약 및 치료 과정 등 병원에서 필요 조건으로 갖춰야 할 부문들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 해 환자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1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자율형 사립고 남성고, 실력으로 飛..
볼썽사나워진 익산역 건너편 은행나..
익산시장 관사 매입 계획, 시의회서..
"전북도 농촌지도직 공무원에 도전..
이낙연 총리, 여름휴가중 미륵사지 ..
부송 택지개발 지지부진… 언제 시..
음주운전 잇따라 적발…시 공직기강..
令 안서는 익산시 기강 다잡기 칼 ..
익산시, 음주운전 공무원 중징계 처..
【사설】 세계문화유산 등재 되면 ..
최신뉴스
기존 평화육교 안전히 철거…재가..  
익산세무서,각 과별 직원 토론문화..  
익산소방, 전국체전 성공개최 지원..  
익산시 향토음식점 지정 추진, 24..  
폭염속에서도 익산천만송이 국화축..  
투표일 유권자 실어나른 현직 J시..  
농협익산시지부, 희망나눔집 고쳐..  
도심 어린이 풀장, 운영기간 너무 ..  
코레일 전북본부, 해밀아동센터에 ..  
익산시의회, 선진의정 구현 위한 ..  
익산시, 전기자동차 보조금 14억5..  
익산 햇배 14일 대만 시작으로 본..  
소년체전 앞둔 익산야구경기장 시..  
익산 3개 권역단위 종합개발사업 ..  
서부보훈지청, 국가유공자 대통령..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