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9 오후 09:54: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이리신광교회,전국 개신교계의 이목 쏠려
오는 10~12일 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3회 총회 개최
명성교회 담임목사 부자세습 철회 요구속 향배 결정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8년 09월 07일(금) 17:17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익산시 마동 이리신광교회 모습.
ⓒ 익산신문
익산시 마동에 자리한 이리신광교회가 개신교계의 전국적 주목의 대상이 되고 있다.

명성교회의 담임목사 부자 세습을 철회하라는 목소리가 높이고 있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의 103회 총회가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이리신광교회에서 열리기 때문이다.

개신교 원로 목회자·장로의 모임인 한국교회목회자윤리위원회(위원장 전병금 목사)는 6일 '명성교회의 세습은 철회되어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은 "명성교회의 담임목사직 세습은 한국 교회는 물론 일반 사회에까지 큰 고통과 수치를 주었다"며 "우리는 마지막 한 가닥 줄을 잡는 심정으로 통합 측 총회에 호소한다"고 밝혔다. 성명에는 김명혁·손인웅·이동원·정주채·홍정길 목사와 박경조 성공회 주교와 손봉호 장로 등 13명이 동참했다.

이에 앞서 3일 저녁에는 서울 종로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예장통합 신학생·목회자 900명(주최 측 추산)이 '목회자 대회'를 열었다.

1980년 김삼환 목사가 서울 강동구 명일동에 설립한 명성교회는 교인 10만명에 이르는 초대형 교회.

이 교회는 2015년 말 김 목사가 원로목사로 은퇴한 후 담임목사 자리가 비어 있던 상태에서 작년 11월 김 목사의 아들 김하나 목사가 담임목사로 부임했다.

예장통합 총회는 2013년 세습 금지 헌법 개정안을 80%가 넘는 동의로 통과시킨 바 있다. 예장통합 헌법은 해당 교회에서 사임(사직) 또는 은퇴하는 위임(담임)목사의 배우자, 직계비속과 그 직계비속의 배우자는 위임목사나 담임목사로 청빙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이 때문에 교단 헌법 위반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교단 재판국은 지난 8월 7일 무기명 투표를 통해 8:7로 김하나 목사 청빙 유효 판결을 내려 논란이 재점화됐다.

명성교회 측은 김삼환 목사가 이미 '은퇴한' 상태에서 승계가 이뤄졌기 때문에 '은퇴하는'이라는 헌법 조항을 위반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개신교계가 10~12일  익산 이리신광교회에서 열리는 예장통합 총회를 주목하는 이유는 명성교회 문제에 관한 사실상 마지막 절차이기 때문이다.

교단의 최고 의결 기구인 총회에는 전국 지역 단위 조직인 노회에서 선출한 목사·장로 대의원 1500명이 참석한다./홍동기 기자

 

 

.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11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시공무원노조 6대 위원장 선거 ..
도내 폐원 추진 9곳 사립유치원중 4..
제4산단에 화장품 기업 코스모메치..
모현동 기쁨의 교회~남중학교간 4차..
익산 비약적 발전 절호의 기회 잘 ..
"실업급여 부정수급 했다 큰 코 다..
익산신문 시민기자단 모임'익신회',..
李 총리 "호남선 KTX요금 인하 검토..
재경익산향우회 제1호 지부 강서·..
2018 익산시 귀금속 명장, 이·미용..
최신뉴스
익산시, 종자박람회 전시작물 수확..  
강성수 대표, 보석박물관에 전승 ..  
원대병원 뇌혈관질환센터, 뇌졸중 ..  
청소년을 위한 ‘농생명 상상캠프 ..  
신동지구대, ‘사랑의 자장면 나눔..  
익산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청소년..  
익산시, 2018 양대체전 성공개최 ..  
익산시, 내년 1월부터 쓰레기봉투 ..  
【줌인찰칵】숨은그림찾기- 정해홍  
【노무상담 Q&A】근로자대표에 대..  
【국민연금 Q&A】소득이 있어서 연..  
【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마크 ..  
【익산칼럼】살다보니 사람의 얼굴..  
【월요아침窓】하나의 재능에 아홉..  
재경익산향우회 이강욱 회장, 원로..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