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5-26 오후 03:25:05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원불교단 이끌 새 종법사 18일 선출…관심 집중
원불교 최상위 결의기구 새로 구성 이달 선거 잇달아
13일 정수위단원선거 이어 수위단위회 종법사 선출
차기 종법사 후보 김주원·황도국·성도종 교무로 압축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8년 09월 09일(일) 16:0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익산시 신용동 원불교 중앙총부 정문
ⓒ 익산신문
원불교단을  이끌 새 종법사 선출을 위한 선거가 오는 18일 실시될 예정인 가운데 누가 선출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원불교에 따르면 원불교 교단의 최고 지도자 경산(耕山) 장응철 종법사가 임기가 올해로 만료됨에 따라 종법사 선출 및 원불교 최상위 결의기구인 수위단회 구성을 위한 정수위단원 선거가 이달중 잇달아 실시되고 있다.

우선 지난 13일 중앙총부에서 정수위단원 선거를 갖고 18인의 새 정수위단원을 선출했다.

수위단회는 원불교 최고결의기구이며 종법사, 정수위단원 18명, 호법·봉도 수위단원 16명으로 총 35인으로 구성되어 있다. 임기는 6년이다.

원불교 수위단회는 교정·입법·감찰 등 교단의 삼권분립체제 속에서 입법기능을 갖는 교단의 최고결의기관인 동시에 교도들의 정신적 지도를 하는 최상위단이다.

또한 종법사의 권한에 속하는 사항을 의결하는 종법사 자문기관으로서 교화나 교단통치에 있어서 교단의 중심으로 자리하고 있다.

수위단회는 종법사가 주축이 된 정수위단원, 재가중심의 호법 수위단원, 전문직 출가 교역자 중심의 봉도수위단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호법수위단원 8명과 봉도수위단원 8명은 새로 선출된 정수위단원들이  16일 회의를 열어 선출했다.

수위단회는 종법사 후보의 추천 및 선출을 비롯 교리의 최종해석, 교서편정과 교헌교규의 제정 및 개폐, 교헌교규의 판정, 교정원장 임명 등을 결의한다.

임기 6년의 경산 장응철 종법사가 올해로 임기가 만료됨에 따라 새로 선출되는 수위단회에서 오는 18일 종법사 선거를 치르게 되며, 10월중에 종법사의 제청으로 교정원장·감찰원장을 임명하게 된다.

경산(耕山) 장응철 종법사는 지난 2006년부터 연임하며 원불교를 이끌어 왔다.

원불교의 최고 지도자로 충분한 자역을 갖춰  차기 종법사 후보군으로 4명이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으나 3명으로 압축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난 종법사 후보로 추천되었던 전산 김주원 교무(71)와 죽산 황도국 교무(69),왕산 성도종 교무(68)등이 그들이다. 종법사 피선거권은 만 74세이하로 되어 있다.

한편, 1916년 교조인 소태산(少太山) 박중빈(朴重彬·1891-1943) 대종사가 깨달음을 얻어 개교한 원불교는 이후 정산(鼎山) 송규(宋奎·1900-1962), 대산(大山) 김대거(金大擧·1914-1998), 좌산(左山) 이광정(李廣淨·76) 종사가 종법사를 역임했다.

원불교는 국내 14개 교구 500여개 교당과 원광대학교와 원음방송국, 한국 최초의 대안 중고등학교인 영상성지고 등 180여 기관을 운영하며 세계 23여개국에 67개교당과 20개 기관을 두고 활발한 교화활동을 펼치고 있다./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혐의없음 건 수사의뢰한 익산시에..
함열여고 졸업 박현경, 생애 첫 승 ..
익산지역 2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
익산시 재정사업 '신흥공원 조성’ ..
고3 등교 개학한 20일 반가움과 긴..
익산에 명예도로 1호 하림그룹 상징..
익산 먹자골목에 결식아동 위한 이..
익산역 광역 환승체계 구축, 재시동..
익산지역 아파트 전체의 73%, 20년 ..
금강 유람선 뜰까…전북·충남 4개 ..
최신뉴스
익산경찰서, ‘파라솔 Talk! Talk!..  
새만금개발공사 상반기 11명 채용..  
익산 불법주정차 단속 84%,영등동 ..  
【분실공고】어양동 어양센트럴파..  
익산 재난기본소득 착한소비로 전..  
익산시 지방재정확충 위해 사라진 ..  
오늘부터 마스크 안쓰면"버스·택..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국립감염병..  
"시립교향악단 창립 관련 개정조례..  
한승진 황등중 교사,‘코로나 이전..  
익산여성의전화, 가정폭력상담 교..  
미혼모자가족복지시설 ‘기쁨의 하..  
어머니 폭행하던 동생 숨지게 한 4..  
농기실재단-원광정보예술고 미래창..  
왔다! 사춘기! ‘사춘기 파티’로 ..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