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4-24 오후 01:33: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부송공원서 길고양이 집단 폐사,독극물 살포 의혹
지난달 30일부터 길고양이 4마리 죽은 채 발견
부송공원에 2종류의 플래카드 걸려 이목 끌어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06일(화) 09:18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익산시내 부송공원에 '공원에 길고양 먹이를 주거나 놓아두지 마세요' ‘독극물 살포로 길고양이를 죽게 한 행위는 동물보호법으로 처벌받는다’고 적힌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뉴스1 캡쳐
ⓒ 익산신문
익산지역 한 공원에서 길고양이 4마리가 죽고 반려견이 이상 증세를 보이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독극물 살포’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6일 익산시청과 길고양이들을 돌보는 캣맘들에 따르면 지난달 30일부터 익산시내 부송 공원 주변에서 지내던 길고양이들이 차례로 죽은 채 발견됐다.

최근까지 부송공원에서 사망한 고양이는 모두 4마리로 집계되고 있다.

캣맘들은 고양이가 힘없이 쓰러진 채 고통에 몸부림치다 사망에 이른 점, 입 주변과 코가 까맣게 변한 점 등을 들어 독극물 섭취를 주장했다.

이들이 촬영한 영상을 보면 코와 발이 검게 변한 어린 고양이 한 마리가 힘없이 바닥에 엎드려 있다.

↑↑ 익산시내 부송공원에서 길고양이들이 잇달아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독극물 살포 의혹이 일고 있다ㅣ/SBS 캡쳐
ⓒ 익산신문
사람이 접근해도 도망가지 않고 몸을 일으켜 세우려다 다시 바닥으로 고개를 박는다. 이리저리 몸을 뒤틀 뿐 가누지 못하는 모양새다.

또 다른 영상에서는 옆으로 누운 고양이 한 마리가 일어나지 못한 채 발을 꿈틀거린다. 인기척을 들었지만, 자리를 뜨지도 못하고 그저 발과 머리만 조금씩 움직인다.

두 고양이는 결국 사망했다.

더불어 고양이뿐 아니라 이 공원을 산책하던 진돗개와 슈나우저도 구토와 설사 증세로 고통을 겪고 있다고 캣맘들은 설명했다.

길고양이가 며칠 새 줄줄이 죽자 캣맘들은 이 공원에 ‘독극물 살포로 길고양이를 죽게 한 행위는 동물보호법 제46조 제1항에 의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적힌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또한 캣맘들은 “독극물 살포 용의자를 붙잡아달라”며 익산시청에 민원을 넣고 경찰에도 신고했다.

이들은 “다른 고양이들도 어딘가에서 죽어가고 있지 않을까 걱정된다”라며 “하루빨리 용의자를 찾아내 책임을 묻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들고양이들이 집단 폐사한 부송공원에는'공원에 길고양 먹이를 주거나 놓아두지 마세요' ‘독극물 살포로 길고양이를 죽게 한 행위는 동물보호법으로 처벌받는다’는 두가지 종류의  적힌 현수막이 내걸려 있는 가운데 각각 시 도로공원과와 캣맘들이 공원관리와 동물보호차원에서 내걸은 걸로 파악되고 있다.

시 미래농정국 축산과 관계자는 "길고양이에게 독극물 쥐약 등 급여시 동물보호법에 의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이하의 벌금을 처해질수 있음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내걸기 위해 현재 제작의뢰한 상태"라고 밝혔다. /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서동축제 개막무대 뜨겁게 달굴 연..
"시청사 항간 이전설 떠도는데 현..
70대 부부 탔던 오토바이, 25t트럭..
시민들의 마음이 그려진 육군 35사..
익산시공무원 노조 전·현직 위원장..
동산동 대간선수로에 내년말까지 수..
익산시체육회 규정·운영 대폭 수술..
"국가식품클러스터 푸드홍보관 익산..
익산소방서, 15일 제56기 의무소방..
이리공고 동문 오공회, 사랑의 짜장..
최신뉴스
농어촌공사 익산지사 풍년기원 통..  
황등면 (유)동방한돈, 돼지등뼈 2...  
익산시, 지역청년들에게 구직활동..  
익산시·원광대, 익산 역사·문화 ..  
모현동 e편한세상 아파트,철도소음..  
익산 후보군 "패스트트랙안 진짜 ..  
익산출신 김덕룡 평통수석부의장,4..  
낭산 폐기물 2차피해,딸기 재배농..  
인화동 지역사회보장협, ‘약 달력..  
평화동 동양정밀, 착한가게 16호점..  
핸드볼·펜싱 고교 강자 전북제일..  
용제동 ㈜두산바이오, 기독삼애원..  
익산문화원, 5월 30일 임시총회 새..  
원불교 중앙교구, 은혜의 쌀 5400k..  
원불교중앙교구·삼동청소년회,아..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