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9-23 오후 02:01:29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우리 어머니 글과 사진展' 갈산동 하나님의교회서
매화 향기보다 진한 어머니들의 이야기
‘희생·사랑·연민·회한…아, 어머니!’ 부제
하나님의교회 주최·㈜멜기세덱출판사 주관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02월 18일(월) 20:19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익산신문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 이하 하나님의 교회)가 주최하고 ㈜멜기세덱출판사가 주관한 ‘우리 어머니’ 글과 사진展(이하 어머니전)이 이달 14일부터 4월 14일까지 익산 갈산동에 자리한 하나님의 교회에서 개최되고 있다.

어머니의 삶과 사랑을 주제로 한 이 전시는 전국 63개 지역에서 약 5년간 순회 전시를 이어왔다.

이번 전시를 위해 익산 하나님의 교회는 특설전시장을 마련하고, 이곳을 204점의 글과 사진· 소품들로 가득 채웠다.

전시관에는 시인 문병란·김초혜·허형만·박효석 등 기성문인의 글과 일반 문학동호인들의 문학 작품·멜기세덱출판사에 투고된 독자들의 글과 사진 등이 전시된다.

ⓒ 익산신문
그중에서도 사춘기 딸과 엄마와의 이야기를 담은 그림 에세이 ‘엄마와의 거리’는 유독 학생들과 젊은층들에게 호응이 좋다.

밤늦게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딸과 엄마와의 심리 묘사 등이 공감대를 형성하기 때문이다.

이 밖에 어머니의 손때 묻은 추억의 소장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자루가 닳도록 자식 위해 평생 일하셨던 어머니의 호미·책이 귀하던 시절·어머니가 일일이 베껴 써가며 읽으신 필사본 책· 삼 남매 키우며 동전 한 닢도 허투루 쓰지 않으셨던 엄마의 가계부와 주판·육 남매 다 길러내고 60대에 쓰기 시작하신 어머니의 일기 등 각각의 소품마다 빼곡히 적혀 있는 추억담은 유년 시절을 떠올리게 한다.

전시관은 ‘희생·사랑·연민·회한… 아, 어머니!’라는 부제 아래 △A zone ‘엄마’ △B zone ‘그녀’ △C zone ‘다시, 엄마’ △D zone ‘그래도 괜찮다’ △E zone ‘성경 속 어머니 이야기’라는 소주제로 총 5개의 테마관으로 구성된다.

각 테마관에는 시·수필·칼럼 등의 글과 사진·추억의 소품 등 다양한 작품이 입체적으로 조화를 이뤄 관람객들은 옛 추억을 반추하며 어머니의 끝없는 내리사랑을 가슴 가득 느끼게 된다.

전시관 외에도 영상 문학관·포토존 등 부대행사장도 마련해 관람객들이 어머니를 떠올리며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우리 어머니’ 글과 사진전은 지난 2013년 6월, 서울 강남 지역을 시작으로 전국 각지에서 잇따라 개최됐다.

전국 63개 지역에서 학생·주부·직장인· 외국인 등 72만 8천여 명의 관람객이 찾은 ‘우리 어머니’전은 남녀노소 불문에 국경까지 초월한 ‘감동 전시’로 연일 성황 중이다.

ⓒ 익산신문
어머니의 사랑과 희생을 글과 사진·소품·영상 등에 입체적인 구성으로 담아낸 전시회는 교육계·재계·언론계·정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호평을 받아왔다.

고도의 산업 성장과 IT강국이라는 이름 아래, 물질적으로는 나날이 풍요로워지지만 고령화 시대로 접어든 사회 이면에는 어느덧 가족 간·이웃 간에 갖가지 갈등으로 인한 여러 생채기들이 남아 있다.

시간의 흐름으로도 쉬 아물지 않을 상처의 치유제는 변함 없는 어머니의 사랑일 것이다. 어머니의 삶과 사랑을 오롯이 담아낸 이번 전시는 디지털 세대인 청소년들에게는 가슴을 파고드는 따뜻한 온기를 전해주고, 하루하루 바쁜 일상에 쫓기는 기성세대들에게는 잊혀가는 어머니에 대한 기억을 일깨우며 가족애를 돈독히 할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시는 남녀노소 누구나 관람할 수 있고,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저녁 8시까지다. 토요일은 휴관한다. /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1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최정호 전 국토부 차관, 이재명 후..
익산 군도 23호선 개통, 북부권 접..
바르게살기운동 익산協, 전통시장 ..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 전시형 축..
익산시, 푸드플랜 APC 공모 전국 1..
【익산익산인】“20세기 최고의 바..
익산시, 양압컨테이너 확충 비대면 ..
익산경찰, 추석 맞이 ‘기독삼애원..
전주지검 군산지청-법사랑위원회, ..
익산시, 매일시장 상인회 지급 보조..
최신뉴스
‘지역사회 버팀목’ 익산 나눔곳..  
황등도서관, 4년 연속 ‘길 위의 ..  
익산시, 직원 친절역량 강화 ‘앞..  
익산 마을전자상거래, 농가소득 향..  
정헌율 시장 "코로나 차단, 24일까..  
원광대, 대학혁신사업 2차년도 연..  
익산시, 푸드플랜 APC 공모 전국 1..  
【익산익산인】“신용사업뿐 아니..  
【익산칼럼】도덕강국, 세계의 중..  
【월요아침窓】NO 팽(烹)  
【줌인찰칵】맥문동 군락지 - 정해..  
【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가을..  
바르게살기운동 익산協, 전통시장 ..  
농관원, 추석맞이 원산지 표시 합..  
익산시, 매일시장 상인회 지급 보..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