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19 오후 06:09:0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母女 15년만에 극적 상봉시킨 익산경찰서
A씨 15년전 생후 3개월된 딸 교회 목사에 맡기고 상경 후
죽은 줄만 알았던 딸 주민등록 말소된 사실 최근 확인
경찰에 찾아달라고 호소…경찰의 끈질긴 탐문끝에 상봉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24일(월) 22:44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생사를 모른채 15년동안 헤어져 지냈던 모녀가 익산경찰서의 끈질긴 노력에 극적 상봉을 이루고 있다.
ⓒ 익산신문
뜻하지 않게 헤어져 있던 모녀가 15년만에 익산경찰서의 관내 보육시설 탐문과 DNA 대조 분석 등 끈질긴 노력 끝에 극적 상봉을 이뤘다.

익산에 거주하던 미혼모 A씨(39)는 지난 2004년 2월경 생후 3개월 된 딸 B양을 평소 알고 지내던 인근 한 교회 목사에게 양육을 부탁하고 상경했다. 혼자서 아이를 키우기 위해선 돈을 벌어야 했기에 직장을 찾아 서울로 올라가게 된 것.

하지만 A씨는 이이를 맡긴 지 한달 쯤 지나 목사로부터 몸이 아파 딸이 갑자기 죽었다는 청천벽력같은 소식을 접하게 된다.  짧은 생을 마감한 딸이 한없이 불쌍하고 엄마로서 미안했지만 운명으로 받아들이고 살아왔다.

그러다 A씨는 최근 주민등록을 정리하던 중 죽었다던 딸의 주민등록이 사망이 아니라 등록말소 된 것을 알게 됐다.

A씨는 이를 이상히 여겨 혹시나 하는 마음에서 올해 3월 익산경찰을 찾아 딸의 생사여부 확인과 살아 있다면 찾아달라고 호소했다.

신고를 접수한 익산경찰서 실종수사팀은 탐문에 나서 A씨가 진술한 교회는 현재 빈 건물이었고 목사가 운영하던 보육원 또한 불법운영으로 단속돼 당시 보육원생 모두가 익산시청 관계자에 의해 여러 보육시설로 전원 조치 되었음을 확인했다.

경찰 실종신고팀은 그러나 B양의 인적사항과 일치하는 아동이 없어 수사에 난항을 겪었다.

그러던 중 익산소재 C보육원에 B양과 동일한 이름의 비슷한 나이대의 아동이 거주하는 것을 발견하고 시설에 오게 된 경위를 역추적한 결과 출생신고가 2중으로 된 것을 확인했다.

목사가 지원 보조금을 타내기 위해 엄마에게 딸이 사망했다고 거짓말을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경찰 실종신고팀은 2중으로 출생신고가 된 대상아동의 유전자를 채취해 분석을 의뢰했다.

A씨의 유전자와 비교한 결과 친자관계가 성립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결과 통보를 받게 돼 헤어져 지내던 모녀가 이달 22일 익산시 용안면 소재 지적장애인 수용시설 '훈훈한 집'에서 15년만에 극적으로 상봉할 수 있도록 해줬다.

A씨는 “그동안 딸이 죽은 줄 알고 잊고 지내며, 마음의 짐으로 삼고 살았었는데 경찰의 도움으로 딸을 다시 만날 수 있었다”며 “딸을 찾아주신 경찰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연신 고마워했다.

B양도 “엄마를 찾게 돼 너무나 기쁘다”고 눈물을 흘렸다./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3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모현동 산후조리원서 불…산모·신..
의회내부 “압력·재갈” VS “타협..
【부음】양경진 익산시청 행정지원..
익산 음식물쓰레기 처리업체, 임형..
정헌율 익산시장-해외입양 친구들,3..
전북은행 창립50주년 기념 'Youth ..
익산 남성고. 자사고서 일반고로 전..
남성고 등 자사고,왜 스스로 일반고..
중앙MG새마을금고 김진성 이사장, ..
익산시 제2기 희망농정위 출범…김..
최신뉴스
전북 최대 규모 도축장 ㈜축림,회..  
전북제일고 펜싱·핸드볼부 연이은..  
익산시의회, 일본정부 경제보복 규..  
김기영 도의원,'道 국산제품 사용 ..  
다문화가족 대상 선거연수및 모의 ..  
폴리텍 익산캠퍼스, 재취업과정 수..  
열대야 날려줄 여름밤 음악회 ‘산..  
"익산 모 요양병원 전 이사장, 운..  
익산서 여고 댄스팀원 신체 몰래 ..  
익산시, 여름방학 초등 돌봄 서비..  
원광대 학교기업 '원네이처', 대표..  
익산시 올 상반기 중앙부처 공모사..  
익산 서동축제,세계축제협회 피너..  
웨스턴라이프호텔 물놀이 시설 '인..  
신유용 성폭행 혐의 전 유도부 코..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