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22 오후 06:39: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시 국장급 식품산업정책보좌관 존속여부 관심
초대 고성봉 식품산업정책보좌관 이달 20일 임기만료 퇴직
익산시 인사부서 "아직 결정된바 없다. 행자부와 협의 진행"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19일(목) 15:47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이달 20일자로 2년 전문임기를 마치는 고성봉 익산시 식품산업정책보좌관.
ⓒ 익산신문
고성봉(60) 익산시 식품산업정책보좌관이 임기만료로 이달 20일 퇴직함에 따라 2년 전문임기제인 식품산업정책보좌관의 존속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익산시는 행정자치부로부터 5년 한시적으로 신설승인을 받아 부시장 직속 4급 상당의 식품산업정책보좌관을 공모해 2017년 9월 20일자로 고성봉 전 국가식품클러스터 담당관(5급)을 채용 임명했었다.

이리농림고와 원대 토목학과를 졸업한뒤 공직에 발을 디뎌 道 혁신도시추진단 지역지원팀장·새만금개발팀장, 익산시 시민안전과장·상하수도과장·삼기면장 등을 역임한 고성봉 식품산업정책보좌관은 그동안 △농식품 산업육성 및 지원△전통·기능성 식품관련 사항△국가식품클러스터 사업 지원△기타 식품산업 관련 부시장 보좌에 필요한 사항 등의 업무를 충실히 담당해왔다.

고성봉 식품산업정책보좌관이 퇴임함에 따라 익산시청 내부에서는 “4급 자리가 한 자리 비게 되는 것 아니냐”면서 후임자가 바로 임명될지, 아니면 해당직이 폐지될지에 대해 지대한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이와관련 시 인사부서 관계자는 “전문임기제인 식품산업정책 보좌관을 계속 유지할지 폐지할지 아직 결정된 바 없다”며 “추후 행자부와 협의를 거쳐 방향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4급 상당의 전문임기제를 계속 이어갈 경우 식품산업분야로 할지, 국가식품클러스터가 어느 정도 궤도에 오른 만큼 익산시 발전에 도움이 되는 다른 분야로 할지도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 여중생, 여고생에게 집단 폭..
함열서 술자리 다툼끝에 살인미수 ..
【익산칼럼】정치란 무신불립(無信..
"익산지역 레미콘업체 신규허가 절..
‘이리고 총동창회장배 미령 축구대..
익산시, 도심주차난 ‘숨통’ 위해 ..
제19기 평통익산시협의회 16일 성황..
익산시 대물림 맛집 13개소 선정…..
인기 래퍼‘키드밀리’ 내달 2일 익..
재건축 청솔아파트, 이달 26일 시공..
최신뉴스
2019 청소년 문화콘서트 다채롭게 ..  
예술컴퍼니 아트문'역사문화예술 ..  
익산시, 내년도 국가예산 역대 최..  
저지방·고단백 끝판왕 복어 ‘복..  
국화향기속 26일 니트&한지섬유패..  
익산지역 환경정책 둘러싸고 '갑론..  
에덴어린이집, 21일 굿네이버스에 ..  
11월 1~2일 익산 어울누리 청소년 ..  
익산 세계유산 탐방거점센터 건립 ..  
2019농식품 창업콘테스트 ‘판매왕..  
익산 낭산다례원 등 5개 농촌교육..  
익산산림조합, 조합원 90여명과 함..  
"장점마을 친환경 시범마을 조성토..  
익산시-지역 농·축·원협, 농업상..  
귀신 쫓아낸다며 20대 딸 죽게 한 ..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