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6-03 오후 07:09:14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금강·부송동 매립장 야적쓰레기 소각 완료
익산시, 신재생자원센터 통해 총 29만톤
2009년부터 올까지 매일 60톤씩 처리
매립장 부지,주민의견 수렴 활용 방침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20년 04월 03일(금) 21:43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익산시 부송동에 위치한 신재생자원센터 전경.
ⓒ 익산신문
익산시는 금강·부송매립장에 야적돼 있던 29만톤 규모의 압축 쓰레기를 안정적으로 최종 소각처리 했다고 4일 밝혔다.

야적쓰레기는 2006년부터 2009년까지 처리하지 못한 생활쓰레기로, 시는 이를 압축포장해 금강동 매립장에 18만5000톤, 부송동 매립장에 10만5000톤 등 총 29만톤을 야적한 바 있다.

2009년 1월에 200톤 규모의 소각시설인 신재생자원센터를 가동해 매일 60톤씩 처리하기 시작해 올 4월까지 11년에 걸쳐 전량 소각 처리했다.

야적쓰레기가 있던 매립장 부지는 2021년 약 50억원을 편성해 최종 복토 공사를 실시 후 사용 종료 할 예정이며, 공사 완료 후 매립장 토지 활용은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결정하게 된다.

익산시 관계자는 “금강・동산동, 부송・팔봉동 지역주민의 배려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생활쓰레기 안정적 처리에 최선을 다해 환경친화도시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재생자원센터는 생활쓰레기를 안정적으로 소각해 발생하는 소각열로 온수 및 전력을 생산해 2009년부터 현재까지 115억원의 세외수입을 거두었고 지난해 말 환경부가 주관하는 ‘폐기물 처리시설 설치 운영 실태평가’에서 전국 우수시설로 선정되기도 했다./박해정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시립교향악단 창립 관련 개정조례..
익산시, 다중이용 공공시설 개방 ‘..
국회 의원회관 김수흥 728호·한병..
"수소차 충전소 없는데 보조금부터 ..
익산某고교 학생에 신천지관련 질문..
익산 귀금속 원정털이범…재난지원..
익산 불법주정차 단속 84%,영등동 ..
익산 시내버스 결행정보 서비스 '유..
익산 금마 등 4개 古都 신축 한옥 ..
익산역 뒷편 선화로 일방통행 지정 ..
최신뉴스
3년전 악몽 되살린 '성폭행 익산지..  
익산시 유희숙 부시장 내년도 국가..  
익산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  
70억 들어간 익산 석제품전시홍보..  
전북대, 전국 최초 ‘에너지-AI 융..  
포스트코로나 대비 익산시 67개 사..  
정헌율 시장, 3일 다문화가족과 대..  
(사)원불교호스피스회, 보건소에 ..  
‘희망2020나눔캠페인’ 도지사상 ..  
익산건축사협회, 익산사랑장학재단..  
삼성동 주민단체·직원일동, 성금 ..  
익산을 빛낸 ‘시민대상’ 수상자 ..  
올들어 5개월 동안 익산시 인구 무..  
익산시 범농협 임직원, 혈액부족 ..  
유명 문화예술인 익산에 왜 거처 ..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