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7-30 오후 06:25:12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시 교통정보센터 교통체계 시스템 구축 답보
교통이용자 편의와 안전 돕기 위해 지난 2007년 추진
불법주정차 단속 시스템 구축 후 10년 간 제자리걸음
반면 군산시 등, 사업 완료 및 실시간 교통정보 제공
속도감 없는 사업추진에 시민 불편 가중 및 비판 확산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13일(수) 17:4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자료사진
ⓒ 익산신문
"전주와 군산은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에서 실시간 교통 상황을 알 수 있는데 익산시는 홈페이지 조차도 없고 문제네요."

익산시가 각종 교통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는 지능형 교통체계 시스템 구축(ITS)에 속도를 내지 못하면서 시민들이 교통정보 이용에 불편을 겪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인근 전주시와 군산시 등 타 지자체가 이미 시스템 구축을 마치고 자체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에 시민안전 및 편의와 관련된 각종 교통정보를 제공하고 있어 익산시의 속도감 없는 사업 추진에 비판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13일 시에 따르면 예산확보 어려움으로 지능형 교통체계 시스템 구축사업에 차질을 빚고 있다.

이 사업은 도로 및 화물 등 교통체계의 구성요소에 첨단기술을 접목시켜 실시간으로 교통정보를 수립, 관리, 제공함으로써 기존 도로 운영효율을 극대화하고, 교통이용자의 편의와 안전을 돕기 위해 지난 2007년부터 추진됐다.

시는 지난 2011년 5년 간 진행한 1차분 사업을 마쳤으며 불법주정차 단속 시스템 등이 구축됐다.

하지만 이 후 사업은 돌연 중단돼 현재까지 시스템 구축이 제자리 걸음이다.

당시 중단 이유에 대해 사업부서의 명확한 해명이 없으며 예산확보 어려움만 호소하는 실정이다.

특히 시민들에게 제공 할 교통정보가 없다보니 익산시 자체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도 구축이 안된 상태다.

포털사이트에 센터를 검색하면 대표 전화번호만 나올 뿐이다. 시민들이 교통정보 이용에 불편을 겪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남중동 거주 김 모씨는 "얼마 전 눈이 왔을 때 익산시교통정보센터에서 정보를 얻고자 포털사이트에 검색하고 찾아 봤지만 홈페이지 조차 없었다"며 "시민안전 및 편의와 직결된 문제인데 행정에서는 왜 구축을 안하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쓴 목소리를 냈다.

↑↑ 군산시 교통정보센터에 교통흐름을 한눈에 볼 수 있게 구축된 모습.
ⓒ 익산신문
이와 반대로 비슷한 시기에 사업을 추진했던 인근 전주시와 군산시는 지능형 교통체계 시스템 구축을 마치고 자체 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각종 교통 정보를 제공하고 있어 익산시와 대조적인 모양새다.

이 곳 시민들은 실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교통흐름과 정체구간, 사고구간, 공용 주차장 위치 등 각종 교통정보를 얻고있다.

이처럼 똑같은 사업을 두고 익산시가 타 지자체에 비해 속도감 없는 사업을 추진하면서 비판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장경호 시의원은 "교통 정보는 시민 편의는 물론 안전과도 직결된 아주 중요한 사안이다. 익산시가 이런 노력을 게을리 했다는 것은 문제다"며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시스템 구축을 서둘러 시민불편을 해소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익산시 관계자는 "꾸준히 사업을 진행했으면 좋았을 텐데 어떤 이유인지 몰라도 중간에 사업을 멈춰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다행히 작년에 국비 일부를 확보에 올해부터 우선 공용주차장에 대한 정보를 수집해 내년부터 시민들에게 정보 제공을 할 예정이다. 전체 시스템 구축까지는 오랜기간이 걸릴 것 같다"고 해명했다. /경성원 기자

 

↑↑ 전주시 교통정보지원센터에 교통 흐름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시스템이 구축돼 있다.
ⓒ 익산신문
↑↑ 군산시 교통정보센터에 주요 지정체 정보와 돌발정도 등이 제공되고 있다.
ⓒ 익산신문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 최고층 아파트 ‘유블레스47 ..
‘힐스테이트 익산’ 1순위 청약 34..
익산시, 거리두기 3단계 ‘공공시설..
익산시, “우리 아기 탄생 축하 나..
두여정보화마을, 전국 정보화마을 ..
농업 수도 익산, 그린바이오 벤처 ..
익산시립교향악단 창단, 시민 공론..
시의회, 이달 26일 익산소방서 격려..
익산소방서, 새내기 소방공무원 ‘..
바르게살기운동 익산協, 만경강 해..
최신뉴스
【익산익산인】 2만 시간 봉사활동..  
【익산칼럼】익산을 자랑할 수 있..  
【기고】폭염으로부터 안전하고 건..  
【줌인찰칵】편안한 나의 집 - 조..  
【김경원의 노무칼럼】건설업에서..  
【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달빛..  
【국민연금 Q&A】산재보험법상 보..  
【보훈 Q&A】8월의 625전쟁영웅을 ..  
익산시, 청년창업자 드림카 구입 ..  
익산경찰서, 시청-청소년상담복지..  
익산시의회, 제236회 임시회 폐회  
익산 용안생태습지 국내 대표 ‘국..  
관광도시 도약 ‘익산 방문의 해’..  
여산휴게소, 지역 농산물 활용 특..  
옥외광고협회·금속시설물 협동조..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