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8 오전 11:35:17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 하수찌꺼끼 감량화 사업, 일석이조 기대
내년 하반기 준공…연간 12억원 예산 절감·악취개선 등 효과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21년 02월 22일(월) 17:22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익산신문
우여곡절끝에 내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익산시 동산동 공공하수처리장에 추진 중인 하수찌꺼기 감량화 사업이 예산 절감은 물론 악취 개선까지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익산시에 따르면 국비 188억원과 도비 40억원 등 총 사업비 268억원을 투입해 추진중인 하수찌꺼기 감량화 사업은 현재 공정률이 32%가량으로 2022년 하반기 완공될 예정이다.

하수찌거기 감량화 사업은 25년이 경과된 금강동 하수처리장의 노후된 탈수기동을 철거한 후 종합처리동을 신설해 악취를 전량 포집해 탈취 처리하는 것이 골자다.

특히 가스저장조 1기와 탈황설비를 교체해 주요 악취발생 물질인 황화수소 농도를 2,000ppm에서 20ppm 이하로 저감시켜 악취를 방지하는 데 중점을 뒀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하수찌꺼기 발생량이 1일 68톤에서 57톤으로 11톤이 감소해 연간 5억원 정도의 위탁처리비를 절감할 수 있다.

또한 감량화 과정에서 생산된 바이오가스는 전량 판매해 연간 7억원 정도의 수입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돼 해마다 총 12억원의 예산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이밖에도 각종 시설 개선으로 악취를 방지해 인근 지역 민원을 해소하고 쾌적한 정주 여건을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시는 당초 하수슬러지를 소각을 통해 처리하기 위해 총사업비 198억원이 투입될 하수슬러지 처리시설 건립을 금강동 익산공공하수처리장내에 추진하던중 소각시 유해물질 발생을 우려한 주민들의 집단민원이 발생하자 박경철 시장 재임 당시인 지난 2014년 12월 공정률 17.3% 단계에서 백지화시켰다.

이로 인해 하수슬러지 처리시설 건립사업은 표류상태가 됐고 여러 문제가 야기됐다.

이미 투입된 수십억원의 예산 낭비는 물론 물론 패널티로 지방교부세 삭감 위기, 환경부로부터 국비 112억6800만원 반납 촉구, 시공업체에게 계약해지에 따른 26억원 손해배상, 타절된 시설물 활용문제 및 하수슬러지 처리 대책 등이 그것이다.

재선거를 통해 2016년 4월에 취임한 정헌율 시장은 이 문제 해법 모색에 적극 나서 같은해 9월 소각시설이 아닌 친환경적 녹색시설 ‘하수찌꺼기 감량화 사업’으로 방향을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이후 2017년 1월에는 하수슬러지 처리시설을 위해 지원받았던 국비 전액을 반납했다.

이와함께 공사중단으로 신규 사업비 반영이 벽에 부딪히자 환경부를 상대로 주민들이 소각방법 대신 하수찌꺼기 감량화 사업을 원하고 있음을 적극 설득시켜 지방교부세 삭감위기를 넘겼다.

이어 하수슬러지 추진 부적정으로 지적돼 지방교부세 삭감 위기 상황에서 2018년도 설계비로 환경부가 5억원을 반영시켜 쓰레기 감량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정헌율 시장은 “예산 절감과 악취 개선 등 다양한 효과가 기대되는 이번 사업이 완공되면 주민 생활 여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관리 감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8대 地選 익산시장 잠룡들 서서히..
익산 2월 28~3월 2일 사흘동안 10..
익산역 철도차량기지 이전 필요성 '..
평화육교 재가설공사 현장 인근 침..
"KTX호남선 천안아산역~익산역 직선..
익산상의 제24대 회장에 김원요 부..
사립 '이리중' 내년부터 남녀공학으..
국식클 마침내 100개 기업 유치…분..
장성국 문화재단 대표"악의적 행위,..
황세연 중원문화 대표, 익산시에 복..
최신뉴스
원광보건대, 2020 동계 글로잉 토..  
익산시, 철도망 활용한 '트라이앵..  
익산 공공체육시설에도 ‘온라인 ..  
익산 음식점·단란주점 등 6개소 ..  
원광대병원,환자·고객 편의위해 ..  
익산문화관광재단 대표 공모에 9명..  
김수흥 국회의원 "농촌 생활여건 ..  
"소방관이 되고 싶다면! 소방서 체..  
전북은행, '신규고객 경품가득 이..  
【사설】신임 식품진흥원 수장 어..  
함라면 한 주택서 불…인명피해 없..  
익산시, '미세먼지 저감' 전기굴착..  
익산시, NH제휴카드 적립금 1억여..  
익산 시청사 공중화장실 불법 촬영..  
【익산익산인】"역량 UP, 도움 필..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