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5-28 오후 05:17:08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국민연금Q&A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보훈 Q&A】 6.25전쟁 때 활약하신 호국영웅들에 대해 알고 싶어요.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20일(금) 22:28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고지쟁탈전을 전개하는 국군의 모습을 재현한 그림.
ⓒ 익산신문
국가보훈처는 수도사단 기관총사수로 수도고지 전투에서 탁월한 전투력을 발휘하여 임무를 수행하던 중 적탄에 의해 현장에서 전사한 ‘공해동’ 육군 하사를 9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하였습니다.
 

공해동 육군 하사는 1931년 경상북도 달성군 출생으로 전쟁기간 중 육군에 입대하여 수도사단 기관총사수로 수도고지 전투에 참전하였습니다. 이 전투에서 기관총 사격으로 적의 공격을 지연시키고 고지를 사수하는데 크게 기여하였습니다.

1952년 9월 6일 중공군에게 고지를 빼앗긴 수도사단은 제26연대가 6차례의 탈환전을 전개하였으나 모두 실패하고, 임무를 교대한 제1연대가 9월 9일에 고지를 탈환하는데 성공하였습니다.

이후 제1연대는 수차례에 걸친 적의 공격을 물리치면서 고지를 끝까지 사수하였는데, 특히 제1연대에 배속된 제21수색중대 기관총사수 공해동 하사의 활약이 있었습니다.

1952년 9월 13일 새벽 1시15분, 한 발의 녹색 불빛과 함께 적의 출현이 급보되었습니다.

적은 다섯 개의 접근로를 따라 각각 중대 규모의 부대로 공격해 오며 맹렬히 공격을 퍼부었습니다.

공해동 하사는 우박처럼 쏟아지는 실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불굴의 투지로 기관총을 발사하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여러 발의 적 탄환을 어깨에 맞았음에도 죽음의 마지막 순간까지 방아쇠를 놓지 않았습니다.

공해동 하사의 투혼에 힘입어 수도사단은 마침내 중공군의 공격을 격퇴하고 고지를 사수할 수 있었습니다.
 

한편, 정부는 공해동 하사의 공로를 기리기 위해 1952년 을지무공훈장을 수여했습니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혐의없음 건 수사의뢰한 익산시에..
익산지역 2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
익산에 명예도로 1호 하림그룹 상징..
익산시 재정사업 '신흥공원 조성’ ..
고3 등교 개학한 20일 반가움과 긴..
익산 먹자골목에 결식아동 위한 이..
익산지역 아파트 전체의 73%, 20년 ..
익산 웅포대교서 승용차 추락 50대 ..
익산역 광역 환승체계 구축, 재시동..
"시립교향악단 창립 관련 개정조례..
최신뉴스
"야인이 돼도 익산발전위한 노력 ..  
익산시, 장애인 네일케어 사업 업..  
남중동 주민·직원들, 익산사랑장..  
익산역뒷편 선화로 일방통행지정 ..  
익산시,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  
고용·산재보험 혜택, 노동자와 사..  
익산시 환경관리과 직원들,코로나1..  
【부음】새전북신문 익산주재 고운..  
성당포구에 ‘풍경 있는 농산촌 가..  
익산시, 도내 첫 감염병 환자용 음..  
춘포면 봉개산에 주민 휴식쉼터 조..  
익산시 재난기본소득, 영주권자에..  
"정치적 자산 전북·익산 발전 위..  
나눔뜨개 자조모임, "나무에 따뜻..  
익산 시내버스 결행정보 서비스 '..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