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6 오후 06:59: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열린광장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월요아침窓】밥상보-정성수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02일(금) 22:02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정성수 시인
ⓒ 익산신문 
밥상보는 밥그릇과 반찬그릇을 덮어두는 보자기다. 지방에 따라서는 상보 또는 밥보자기라고도 하며 여름용과 겨울용이 있다. 여름용은 통풍이 잘 되도록 천이나 모시풀에서 뽑은 실로 짠 피륙인 모시로 만들고, 겨울용은 두꺼운 천으로 겹보로 하거나 솜을 두어 보온이 되도록 만들었다. 여기에 꼭지를 붙여 밥상을 덮어 파리나 먼지 등을 막았다. 그런가 하면 천 조각을 이어서 만든 조각보가 있다. 특히 밥상보 중에는 보자기의 네 귀에 끈을 매달아 밥상을 옮길 때 편리하도록 만든 것도 있다. 

 ‘밥상보(-床褓)’를 한자로 ‘보(褓)’라고 쓴다. 이때 보(褓)를 복(?)이라고도 하는데 행복이라 할 때의 ‘복(福)’ 자와 음이 같아 조상들은 밥상보로 밥과 반찬을 덮어 두는 것을 ‘복(福)이 달아나지 않도록 잘 덮어 두는 것’으로 생각하였다. 원래 밥상보는 한쪽 면에 기름종이를 대고 다른 쪽에 천을 대어 박아 만들어 밥상 위를 덮는 겹보자기로 ‘합보合褓’라고 한다.

밥상보는 우리나라 고유 생활용품으로 주로 천으로 제작된 것이 많다. 밥상을 덮는 식지보(食紙褓)와 같은 경우는 기름종이를 재료로 하여 사각형 형태로 만들어 사용되었다. 기름종이인 식지食紙를 덧댄 것은 식지보(食紙褓) 또는 유지보(油紙褓)라 하며 끈 달린 것을 유대 식지보, 끈 없는 것을 무대 식지보라고 한다. 밥상보에 한 쌍의 주발보가 딸려 있는 것은 부부용이며 청홍색으로 부부를 구별했다. 

예전에는 베가 흔하고 값싼 것이 아니었다. 그러다보니 천 한 조각이라도 버리는 것을 죄라고 여길 정도였다. 밥상보를 '폐품에서 태어난 예술'이라고 말할 수 없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이것을 두고 '물자 절약'이라고 말하지만, 실은 천 조각 하나에도 생명으로서 존재 가치를 부여해 주는 방법으로 밥상보를 만든 것이다.

밥상보는 옷이나 이불을 만들고 남은 색색의 자투리를 모아 두었다가 각각의 면이나 색깔이 조화를 이루도록 서로 붙여 만들어 미美를 표현하였다. 밥상보는 조각조각 모아서 만들었다고 하여 ‘쪽보’라고도 한다. 말하자면 폐품 예술인 셈이다.

우리 어머니는 밥상보를 자투리 전을 모아 이어 붙이기를 하였다. 크기가 제 각각인 빨간천, 노란천, 파란천, 녹색천, 하얀천, 검은천을 사용했다. 안방 윗목에 버티고 있는 브라더 미싱으로 들들들 박아 만들었다.  모양도 제 맘대로인 조각 천을 요리 조리 맞추어 한 순간에 만든 밥상보는 참으로 근사했다. 정말이지 비단 밥상보 못지않았다. 여섯 조각 여섯 색깔을 가르치면서 이것은 큰놈, 저것은 막내라면서 자신이 만든 밥상보를 6남매에 빗대어 말하는 어머니는 행복해 보였다.

다음 날 학교가 파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배가 고픈 나는 책가방을 마루에 던지고 부엌으로 달려갔다. 부뚜막에 한쪽에 밥상이 보였다. 예쁜 밥상보가 덮여 있었다. 한눈에 봐도 어젯밤에 어머니가 만든 밥상보였다. 뱃속에서 개구리 ‘꼬르륵~’ 울었다. 나는 잽싸게 밥상보를 걷었다. 밥상에는 방금 지은 듯한 밥 한 그릇과 짜장이 있었다. 그리고 단무지와 김치 한 접시가 수저와 함께 차려져 있었다. 밥그릇 아래에는 쪽지가 있었다. ‘이게 뭐지?' 생각하면서 쪽지를 펴봤다, 쪽지에는 '큰놈아, 오늘이 네 생일이다. 맛있게 먹어라' 순간 목이 멨다. 생일 밥을 지어 놓고 밭으로 나갔을 어머니를 생각하니 눈물이 났다. 볼을 타고 흐르는 눈물을 밥상보로 쓱 문질렀다. 그때 어머니의 밥상보는 지금도 내 가슴속에 화인으로 남아있다.

밥상보가 최근에는 조각보라 하여 ‘퀼트’로 불리며 예술성을 높이 평가를 받고 있다. 어머니는 이미 오십 여 년 전에 퀼트를 만든 예술가였던 셈이다. 어머니의 밥상보에 감추어진 어머니 마음을 나이를 먹으면서 어렴풋이 알 것 같다. 

옛날 우리나라 부엌에 있는 밥상보는 위생관념 차원을 넘어 포용의 문화라 할 수 있다. 요즘에는 냉장고 온장고 등이 생겨 밥상보는 전근대적이고 비위생적인 것으로 치부하여 시대에 뒤떨어진 상징물 취급하며 괄시(恝視)하고 있다. 문화의 뒷방에 밀려 명함도 못 내미는 신세가 되었다. 현존하는 최고의 밥상보는 고려중기로 추정되는 탁의(卓衣)로 선암사에 소장되어 있는 탁자보 ‘용문자수탁의(龍紋刺繡卓衣)’다. 당시로는 위생적이고 음식을 먹음직스럽게 보이기 바라는 마음이었다.

우리는 모자이크보다 더 아름다운 '밥상보' 같은 공동체가 되어야한다. 두레상에 앞에 앉아 밥맛이 좋다 나쁘다가 아니라 서로 얼굴을 보고 밥상 앞에 앉았다는데 의미를 둬야겠다. 남녀노소 누구나 할 것 없이 함께 밥하고 설거지를 한다면 밥상보 의미는 현대에도 살아있는 것이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이춘석·정헌율, 이·통장들 앞에서..
익산시공무원노조 6대 위원장 선거 ..
민선7기 익산시 첫 조직개편안 의회..
송학동 학곤선 4차선 확포장 공사 ..
정헌율 익산시장, 취임후 서울서 첫..
모현동 기쁨의 교회~남중학교간 4차..
제4산단에 화장품 기업 코스모메치..
도피했던 최규호 전 도교육감, 인천..
함라 장점마을 "비료공장 지하에 폐..
【사설】이춘석·정헌율, 진정성 있..
최신뉴스
【줌인찰칵】숨은그림찾기- 정해홍  
【노무상담 Q&A】근로자대표에 대..  
【국민연금 Q&A】소득이 있어서 연..  
【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마크 ..  
【익산칼럼】살다보니 사람의 얼굴..  
【월요아침窓】하나의 재능에 아홉..  
재경익산향우회 이강욱 회장, 원로..  
농촌진흥청, 2세대 스마트팜 기술 ..  
(사)도우리봉사단, 사랑의 김장김..  
삼정원 사회봉사단, 미륵산 환경정..  
【사설】폐석산 불법폐기물 처리, ..  
고명구 춤 益才, ‘재인의 초상 고..  
익산서동로타리클럽, 따뜻한 나눔..  
익산시의회 예결특위, 15~16일 직..  
익산경찰서 3/4분기 '으뜸 익산경..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