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1-29 오전 07:04:25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열린광장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월요아침窓】청춘들의 하루는 짧고, 밤은 길다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13일(금) 10:53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한승진 황등중 교사.
ⓒ 익산신문
청춘들의 밤, 솔직해지는 시간이다. 하루 중 가장 아늑하고 편안한 시간은 모든 일과를 마친 뒤에 찾아오는 밤이 아닐까 싶다. 특히나 청춘들의 밤은 더욱 깊어갈 수밖에 없다.

대학생들의 모습으로 비춰보면, 이들의 하루는 학과 수업을 듣거나 과제를 하고, 자격증 준비와 같은 취업 공부를 병행하는 것이 일상적인 풍경이다. 나름대로 모두가 자신의 자리에서 바쁘게는 살고 있으나, 어쩐지 그 삶의 인상이 비슷하다는 느낌은 지울 수 없다.

청춘들에게는 미래를 대비하는 과정, 그리고 친구들과 예쁜 추억을 쌓는 시간도 필요하지만, 이들의 삶을 다채롭게 만드는 힘은 자신의 일상 안에서 스스로를 위해 사색하는 여유가 있을 때 빛을 발하기 때문이다. 이는 곧 청춘들에게 밤이 갖고 있는 의미이기도 하다.

호모 나이트쿠스(Homo Nightcus). 밤을 뜻하는 ‘나이트(Night)’에 접미사 ‘cus’를 더해, 흔히 사람들이 알고 있는 ‘밤샘형 인간’, ‘올빼미족’을 일컫는 말이다.

이러한 단어가 등장하고, 나아가 사람들에게 익숙하게 사용되는 장면 사이에는 모두가 잠드는 늦은 시간에도 쉽게 잠들지 못하는 청춘들이 있다. 이제야 나만의 시간이 생겼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낮 시간을 여러 일정에 치여 보냈다면, 밤에는 무언가를 해야만 한다는 부담감을 내려놓고 온전히 자기 자신이 원하는 일에 집중할 수 있다. 소란스러웠던 주변 환경에서 벗어나, 나만의 공간에서 타인의 눈치를 보지 않아도 돼 스트레스를 받을 요소가 줄어든다. 밤샘형 인간이 될 수밖에 없는 이유이다.

한때 우리 사회는 ‘아침형 인간’이 갖는 이미지로 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고, 성실한 사람을 규정하는 시기가 있었다. 이러한 분위기는 ‘밤샘형 인간’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낮뿐만이 아닌 밤에도 심야영화나 24시 운영 카페와 같은 모습으로 다양한 문화가 갖춰지고, 아침형 인간과 크게 다르지 않은 자연스러운 생활 방식임을 인정하는 경향이 늘어나고 있다.

이로써, 현재는 ‘밤샘형 인간’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을 공감하는 정도가 커진 사회가 됐다. ‘새벽 감성’이라는 말처럼 청춘들의 밤은 그 어떤 낮보다도 자기 자신에 빠져들 수 있고 솔직해지는 시간으로 떠오르는 것이다.

각자의 밤, 각자의 청춘이 있다. ‘밤샘형 인간’은 여러 모습을 띠고 있다. ‘밤샘형 인간’에는 밝고 화려한 밤을 즐기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다른 방식으로 밤을 보내는 사람들도 있다.

밀린 과제에 두 눈을 부릅뜬 채 시달리고, 사람들의 클릭 한 번이 모여 쌓인 택배를 밤새 나르고, 사람 사이를 가로질러 음식과 술을 나르고, 새벽의 진상 고객을 처리하면서 자기 몫의 공부까지 해내는 슈퍼히어로들. 바로 요즘의 젊은이들이다.

그렇다면 ‘밤샘형 인간’인 그들은 왜 그토록 ‘치열한 밤’을 보내는 것일까? 요즘 청년들은 세상으로부터 다양한 요구를 받는다. 좋은 학벌이나 높은 성적뿐만 아니라 사회 초년생에게 어울리지 않는 경험들마저 이른바 스펙이라는 말로 포장해 청년들의 어깨에 짐을 지운다.

당연히 갖춰야 할 자질이고, 인재의 기본 소양이라는 이유만으로는 전부 감당하기 힘든 요구이기도 하다. 최소한의 생활비나 용돈 등 경제적인 자립에도 책임을 느끼는 청년들이라면 잠을 미뤄가면서 자격증과 같은 공부를 하는 것에 더해 노동에 뛰어드는 치열한 밤을 보낼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러한 현실에 좌절만 하기보다는 우리 청년들은 삶의 새로운 방식으로 인식하며, 밤샘형 인간으로서 치열한 밤을 긍정한다. 용돈을 벌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한다.

야간아르바이트로 지인들과 저녁 약속을 가질 수 있고, 야간 아르바이트 이전에 주어진 저녁 시간의 틈을 이용해 개인적인 일과를 보낸다.

24시 편의점이나 새벽에도 배달이 되는 우리나라 밤 문화가 사람들의 삶을 더욱 다양하게 만든다. 야간 노동이 모두가 잠든 시간에 이뤄지기 때문에 힘들 것이라는 인식이 있지만, 변화된 최근의 밤 문화를 뒷받침해주는 역할로 노동의 한 가지 선택지가 될 수 있다.

즉, 이 선택지-야간 노동을 포함한 치열한 밤은 결국 사회적으로 힘겨운 상황에 놓여있는 우리 청년들이 스스로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기 위한 노력이다. 불안하고 부적절한 구조를 변화시키려 노력하는 그들의 삶에 단순한 동정의 시선이 아니라 그들의 치열한 밤을 응원해주는 건 어떨까?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 코로나 확진자 발생 무더기 양..
익산 정족물류단지 조성사업 '전북..
익산지역 사회적거리두기 1.5단계 ..
원광대병원 發 코로나 확진자 지속 ..
익산지역 코로나 확진자 발생 일상..
펜싱팀 운영 이리여고 현대화된 펜..
정세균 국무총리 24일 오후 장점마..
영등우체국 폐국 주민 반발에 미뤄..
익산 3개 시내버스회사 재정지원금 ..
시커멓던 왕궁 익산천·주교제 되살..
최신뉴스
道농기원 "스마트팜 기술 도입 시..  
익산시 김상수 주무관,500만 그루 ..  
2021년 농업기술실용화지원사업 참..  
2020 농식품 기후변화대응 성과, ..  
익산소방서,수능시험장 화재예방대..  
익산 30일부터 사회적거리두기 2단..  
【사설】익산지역 생태복원 소식 ..  
【익산익산인】“신명나는 아랑고..  
【김경원의 노무칼럼】연차유급휴..  
【국민연금 Q&A】사업장가입자가 ..  
【보훈 Q&A】우리고장 현충시설에 ..  
【월요아침窓】관용에 대해서  
정헌율 시장, 젊은층 밀집 대학로..  
【고용정보】오늘의 구인정보(11.2..  
'코로나 확산세' 익산교육청 연수..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