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25 오후 05:29:04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익산익산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피해자 마음의 상처도 보듬어 예전의 행복한 삶 찾아드려요"
성폭력 피해자들의 편안한 안식처
'익산성폭력상담소·장애인성폭력상담소' 도성희 소장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30일(금) 21:57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 익산신문
“고통속에 살고 있는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위안이 되어주고 그들이 정상적인 삶을 회복하는 데 도움을 드리고 싶어요”


하루가 멀다하고 성폭력 관련 뉴스들이 터져 나오고 있는 요즘이다. 성폭력은 사회 곳곳, 우리의 상식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곳에서까지 자행되고 있으며, 심신에 상처를 입은 피해자들은 오랜시간 동안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익산상공회의소 5층에 위치한 ‘익산성폭력상담소·장애인성폭력상담소’는 성폭력을 당한 피해자가 상처를 극복하고 다시 건강했던 예전의 삶을 찾을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곳이다.


이곳에선 성폭력 피해자의 회복을 지원하고 잠재적인 가해자를 만들지 않기 위한 성폭력예방 교육·캠페인 등이 이뤄지고 있다.


도성희 씨는 이곳의 소장을 맡고있다. 원래 자신의 전공을 살려 가정법률상담소에 몸담았던 그녀는 1998년부터 익산성폭력상담소에서 활동하고 있다.


“과거 법률상담소에서 일하며 우리 이웃의 일에 보다 깊게 관심을 갖게 됐고 사회에 만연해 있는 어두운 부분들을 볼 수 있었어요. 성폭력이란 부분도 관심을 가져야할 우리 사회의 어두운 한 일면이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이 일을 맡게 된 것 같습니다.”


그녀는 이곳에서 피해자의 상담은 물론 정상적 삶으로의 회복을 위한 프로그램들을 기획·진행하고 있다. 또한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치료 동행, 법률자문·수사의뢰·재판동행 등의 의료·법적 지원을 돕고 있다.


도 소장은 “실제 한 상담자가 과거에 성폭력을 당한 경험 때문에 정상적인 결혼생활을 하지 못하고 있었지만 이곳에서 자존감 향상 프로그램을 통해 도움을 받고 많이 나아지는 모습을 봤다.그 과정 속에서 상담자 혼자만이 아니라 가정 전체가 행복해 하는 것을 봤을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 보람된 일이였다”고 말했다.


최근에는 피해자회복프로그램을 비롯해 초등생을 대상으로 가해예방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도 소장은 “지역사회가 행복하고 안전려면 폭력이 없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선 예방이 중요하다”며 “지자체 차원의 상설교육기관이 필요하며 활성화돼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그녀는 2016 성인권교육 우수사례 시상식에서 여성가족부장관상을 수상했으며 현재 여가부 직장내 성희롱 및 성폭력 예방전문강사. 전북 아동보호연대위원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
 /홍원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고, SKY大 등 역대 최고 대학진..
민주당 익산 갑·을 선거구,공천 경..
익산갑 與후보 이춘석·김수흥 삿대..
익산시 송학동·인화동 신규 ‘도시..
익산시, 신천지 코로나19 감염 차단..
익산시, 공무원 복지성 수당 일부 ..
민선 전북도체육회 초대 사무처장에..
모인·팔봉·마동·수도산 공원 민..
호남 3당 24일 통합,익산서 돌풍 일..
익산 남북·동서축 있는 대간선 구..
최신뉴스
국립익산박물관, 코로나 확산 방지..  
익산 남북·동서축 있는 대간선 구..  
익산시 운영 모든 다중이용 공공기..  
익산시, 신천지 교인 1700여명 전..  
‘더불어사는모임’ 익산 위기청소..  
영등1동 통장협 “우리도 코로나19..  
제3산단 진입도로 2022년 완공 목..  
송학동 행정복지센터, 시민 중심 ..  
익산 자원봉사센터 ‘코로나19예방..  
익산시, 기업하기 좋은 전북만들기..  
안 찾아간 지방세 환급금 2억 "어..  
코로나19 예방…익산시 종합민원과..  
농협 익산시지부, 25일 시청에서 '..  
익산 폴리텍대학, 개강-입학식 16..  
"익산지역 기업, 코로나 피해 아직..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