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0-21 오전 08:27: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권영민의 문화가 산책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초도에 가면 - 김 진 수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8년 06월 11일(월) 09:53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가슴에 별이 진 사람 초도로 가라

여수항 뱃길로 48마일
삼산호, 신라호, 덕일호, 훼리호,
순풍호, 데모크라시, 줄리아나 오가고
뱃길 빨라질수록 발길은 멀어도
해초처럼 설레는 낭만은 있다

이슬아침 소바탕길로 상산봉에 오르면
낮고 낮은 햇살에도 퍼덕이는 금비늘
희망은 가슴 터질 듯 수평선에 이르고
달빛 수줍은 갯바탕길을 따라
은하수와 시거리 이야기꽃 정다운
초도, 그 아름다운 풀섬에 가면
아직도 총총한 별이 뜬다

시인은 고향 초도에 대해 말한다. 초도(草島)는 풀이 많은 풀섬이라고 한다.
시인은 이 고향에 갈 때마다 푸른 해초처럼 설렘이 자라난다. 앞으로 어떤 일이든 잘될 것 같고, 소년과 소녀가 그러하듯이 수줍어하는 마음도 생겨난다. 그리고 무엇보다 가슴 한복판에 밝고 또렷또렷한 별이 뜬다. 시인은 “시는 나의 벗이었으며 피난처였고 구원이었으며 아랫목을 데워둔 아늑한 내 고향 풀섬이기도 했다”고 썼다. 우리의 고향 역시 우리의 벗이며 삶의 피난처이며 구원일 것이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지역 수장을 홀대한 것, 시민을 무..
모현 오투그란데 프리미어 분양 카..
‘익산역 콘서트’ 가을밤 잊지 못..
이상한 전북은행… 5000만원 도둑맞..
익산시 비서실장에 김장수 전 직소..
"중앙지하차도 입구 시설물에 미적 ..
익산시내 체전참가 선수단 숙소서 ..
관치시대 전국체전 儀典,시대 맞게 ..
익산시청 1700여 직원, 전국체전 움..
정헌율 시장, 친절·불친절 공무원 ..
최신뉴스
익산시, 내년도 생활임금 시급 860..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2주년 성..  
道농기원, 농진청 공모사업 선정 ..  
익산여성의 전화, 내달 8일 문학토..  
도과학교육원, 음악이 흐르는 가족..  
【익산칼럼】역사문화도시 익산, ..  
【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잘 익..  
【월요아침窓】천재지변 앞에서 - ..  
【독자투고】부모님과 조상에 대한..  
원광효도마을 노인복지센터, 효도..  
“100년 먹거리 초석, 본궤도 오르..  
익산시 비서실장에 김장수 전 직소..  
【사설】體典 성공적으로 치러낸 ..  
금마면 주민자치위, 우수 선진지 ..  
익산시 영등 2동, 주민자치프로그..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