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4-20 오전 11:08: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권영민의 문화가 산책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철길의 유령 - 강인한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12일(금) 20:5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이리(裡里)에서 오산(五山)까지 3.4 킬로미터

나도 걸을 만한 거리였다.

자갈 많은 신작로엔 미루나무들이 그림붓처럼 서있었다.

 

밤에도 걸을 수 있는

이리에서 오산까지 철길이 좋았다.

콜타르 칠한 침목은 또박또박 내 걸음에 응답해 주고

6학년의 밤길에 레일은 내 동무였다.

 

눈보라가 얼굴을 때리고 때리며

조개탄 같은 자갈들이 침목과 침목 사이에서 비죽거릴 때

문득 뒤돌아본 내 눈앞에

시커먼 미카!

눈보라 속을 집어삼킬 듯 달려들었다.

 

그때 나는 열두 살,

지금의 나는

예순 해도 전 그 겨울밤 철길을 걷는 유령인지 모른다.

 

시편 속의 ‘나’ 역시 열두 살의 과거 속에 머물러 있는 ‘유령’이다. 그 과거의 장면은 “이리에서 오산까지” 이어진 철길을 따라 걸었던 “6학년의 밤길”로 그려진다. 지금은 이름이 사라진 이리역과 흔적도 남지 않은 오산역 사이의 밤길을 증명하는 것은 그곳을 디뎠던 내 발의 감촉과 유령처럼 사라지지 않는 나의 기억뿐이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 신동 대학가 원룸 임대사업자 ..
'STX 익산창인네움APT’건립사업 탄..
익산시 모현동 배산지구 지구단위계..
한동연 시의원, 1심 재판서 의원직 ..
익산시-대림산업㈜ 350억원 소송 귀..
서동축제 개막무대 뜨겁게 달굴 연..
"시청사 항간 이전설 떠도는데 현..
【사설】KTX익산역 이용객 낙수효과..
시민들의 마음이 그려진 육군 35사..
익산우체국 공무원 갑질규탄 기자회..
최신뉴스
제27기 익산시 자치여성대학 개강..  
익산시, 22일 ‘지구의 날’ 기념 ..  
흉기 갖고 헤어진 여친 집 침입하..  
【익산칼럼】국가식품클러스터 도..  
【사설】익산시체육회 이번 기회에..  
70대 부부 탔던 오토바이, 25t트럭..  
농업기술실용화재단, 강원도 산불..  
종업원 등의 부당노동행위 시 법인..  
【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종점 ..  
【익산칼럼】배려와 존중으로 아름..  
김기영 도의원 “곤충산업 활성화 ..  
익산시립예술단, 어르신들에 행복..  
[유재진의 세무칼럼] 양도소득세가..  
【국민연금 Q&A】현재 노령연금을 ..  
"5월 전국장애학생체전·소년체전 ..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