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18 오후 07:09:22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정치/경제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김수흥 예비후보 공약 1탄 '전북도청을 익산으로!'
"익산 호남 3대 도시로 전북도청 이전 최적지"
“확실·충분·필수 3박자, 실현가능 공약" 주장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13일(목) 20:17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4.15총선 익산갑 김수흥 예비후보
ⓒ 익산신문
4.15총선 익산갑 더불어민주당 김수흥 예비후보가 총선 1호 공약으로 "전북도청의 익산 이전을 추진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김수흥 예비후보는 이달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익산을 바꿀 6대 공약’ 가운데 제1호 공약인 ‘전북도청의 익산 이전’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전북도청의 익산 이전은 익산의 발전을 위한 확실하고, 충분하고, 필수적인 공약”이라며 “낙후된 익산을 살리는 계기가 될 것이 틀림없다”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에 따르면 전국 10개 혁신도시 가운데 유일하게 전주·완주혁신도시에만 도청이 소재, 전북 불균형이 심화되고 있으며, 이에 도청의 이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는 상황이라는 것.

전북도청의 이전 문제는 전북권 각지에서 종종 제기되어 온 이슈로서, 이미 김제시는 제2혁신도시로 이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으며, 일각에선 새만금 이전 요구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는 설명이다.

그는 “특히 전주시가 특례시 지정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상황에서 전북도청의 이전은 예정된 수순”이라며 “도청의 익산 이전을 선제적으로 추진하지 않으면 다른 지자체에 빼앗길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전북 제2의 도시이자 호남의 3대 도시로서 전북도청을 이전할 최적지”라며 “전북도청이 익산시로 이전되면 익산은 행정중심복합도시의 면모를 갖추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가장 현실적이고 실현 가능한 공약이며 책임지고 추진할 것이며 그것이 익산에 가장 필요한 일이라”고 말했다./홍동기 기자

ⓒ 익산신문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시 국·과장 등 간부급 승진 풍..
익산지역 우체국 2곳 올 상반기중 ..
익산지역 5개여월만에 로또 1등 당..
제8대 익산시의회 민주평화당 소속 ..
민주당 익산 갑·을 선거구,공천 경..
우체국 폐국 대상에 익산에선 영등-..
익산~대야 전철화 끝나도 전철 못다..
국가혁명배당금당 신드롬…도대체 ..
아직도 익산역 대리주차·픽업 서비..
한병도 후보"송철호캠프 사람 아무..
최신뉴스
익산 삼기장학회, 대학생에 총 480..  
익산시,공무원 복지성 수당 선지급..  
익산 친환경농업 생산자 중심으로 ..  
청소년성문화센터, 예손-야!우리지..  
사흘간 익산에 내린 눈 5.2㎝…전..  
익산 마을전자상거래 올해 판매 10..  
익산시 "지난해 청년들 자산증식 ..  
익산시 주말 가족농장은 '뭐가 달..  
소리뫼,2020전북도 거리극 축제'노..  
익산시, 만경강 철새 도래지 주1회..  
전국생활체육대축전 “시민들도 널..  
시 보건소, 임신 17~24주 임신부 ..  
익산시, 소나무 좀 확산 방지 위해..  
익산시 “사업장 악취방지시설 최..  
익산시, 유라시아의 관문 ‘러시아..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