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4-06 오후 10:32:25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정치/경제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민중당 전권희 후보" 정치 바꿔 시민의 삶 바꾸겠다"
이달 26일 후보등록 마치고 본격 선거레이스 돌입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26일(목) 15:13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4.15총선 익산갑 민중당 전권희 후보가 26일 오전 익산시선거관리위원에 후보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선거레이스에 돌입했다.
ⓒ 익산신문
4.15총선 민중당 전권희 후보가 26일 오전 익산시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선거 레이스에 돌입했다.

지난해 12월 17일 가장 먼저 예비후보로 등록한 후 그동안 익산 곳곳을 다니며 많은 시민들을 만나고 소통해왔다는 전권희 후보는 “지난 4년전 출마에서 비록 낙선했지만 공약했던 비정규직 정규직화와 농민수당을 실현시켰던 그 책임감으로 지난 3개월 익산 곳곳을 누비며 누구보다 열심히 발로 뛰었다”고 밝혔다.

전 후보는 “‘1% 특권층 불공정자산 서민에게 재분배! 부의 대물림 근절!’ 이라는 정책슬로건을 제시하며 1:99의 극단적인 불평등 사회를 바꾸자고 호소하였고, 침체와 쇠락의 위기에 직면한 익산의 재도약을 위해서 ‘문화강소도시’ 정책비전을 통해 새로운 익산을 설계했다”면서 “하지만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사회적 재난 앞에서도 자기 밥그릇만 챙기려는 기득권 정치의 민낯과 ‘민주당 공천만 받으면 끝이다’는 오만한 태도를 똑똑히 보았다”고 피력했다.

그는 또 “그러나 선거운동 과정에서 만난 익산 시민들은 이러한 낡은 기득권 정치를 비판하며 새로운 정치에 대한 열망과 기대를 보여주었다”며 “후보의 정책공약이 무엇인지, 심지어 후보가 누구인지도 정확히 알지 못하는 깜깜이 선거의 암담한 상황이지만 절망하지 않고 희망을 말하는 익산 시민들과 함께 기득권정치의 벽을 넘겠다”고 다짐했다./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2개월 이상 코로나19 청정지역 지켜..
익산갑 김수흥 후보, 선대위원장에 ..
익산시 인구 내년 상반기 28만명선..
마스크 판매사기 익산시내 전 폭력..
열린민주당 비례후보 등 익산 총출..
석암동에 익산지역 최초 수소충전소..
프리미엄 'STX 익산창인네움’ APT ..
익산지역 개신교 교회 37% 253곳 현..
익산 귀금속보석업계 4개 단체 4.15..
금강·부송동 매립장 야적쓰레기 소..
최신뉴스
헌재 "지방의회의원의 선거운동 금..  
익산시 "자가격리 벗어나 놀이터 ..  
익산 與후보들 사회복지 현안 정책..  
망성여성의용소방대, 망성면에 성..  
익산시, 저소득층 근로 청년 자립..  
익산농기센터, 농기계 안전등화장..  
市, 봄꽃 20만본 식재… 화사한 봄..  
익산의용소방대, 일손부족 마스크..  
전북대, 13일부터 대면 수업 계획 ..  
팔봉동 ㈜삼현철강 대표, 코로나19..  
전권희, 주말 유세전…민중당 비례..  
왕궁 축산인, 코로나19극복 성금 7..  
市,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가족안..  
김수흥, KCN토론회 불참 野 후보들..  
시민들은 '다독다독'…종교단체는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