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6-03 오후 07:09:14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정치/경제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전권희, 주말 유세전…민중당 비례2번 김영호 가세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20년 04월 06일(월) 16:25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전권희 익산갑 민중당 국회의원 후보가 북부시장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 익산신문

4.15총선 익산갑 민중당 전권희(익산갑선거구) 후보가 공식선거운동 기간 첫 주말을 맞아 지지세를 넓히며 유세전을 이어나갔다.

전권희 후보는 휴일인 5일 민중당 전북도당 소속 당원들과 함께 익산갑지역구 시가지와 농촌 곳곳을 찾아 민중당과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전권희 후보는 이번 선거를 통해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살리기에 대한 공약을 핵심적으로 내세우고 있으며 △카드수수료 0.5% 이내로 제도화 △대형마트 영업제한 △상가임대료 상한제 등을 공약으로 제시하고 소상공인의 생존권이 달린 중대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4일에는 민중당 비례대표 2번인 김영호 후보와 함께 북부시장에서 거리 유세를 진행했다.

↑↑ 민중당 비례대표2번인 김영호 후보가 익산북부시장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 익산신문

김영호 비례 후보는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을 역임하며 민중총궐기를 이끌었고 전봉준 트랙터 투쟁단 상경투쟁을 조직해 박근혜 퇴진운동의 선두에서 이끌어 온 인물이다.

현재 국회의원 후보 중 유일하게 당선 가능성이 있는 농민 후보로 당 안팎에서 지목되고 있다.

이들은 북부시장 사거리에서 유세를 펼치며 농민수당 실현을 위해 힘써 온 민중당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유세장에는 익산시농민회 주요 면지회 회원들이 나와 김영호 후보와 전권희 후보를 연호하며 지지와 격려를 보냈다. /김대홍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시립교향악단 창립 관련 개정조례..
익산시, 다중이용 공공시설 개방 ‘..
국회 의원회관 김수흥 728호·한병..
"수소차 충전소 없는데 보조금부터 ..
익산某고교 학생에 신천지관련 질문..
익산 귀금속 원정털이범…재난지원..
익산 불법주정차 단속 84%,영등동 ..
익산 시내버스 결행정보 서비스 '유..
익산 금마 등 4개 古都 신축 한옥 ..
익산역 뒷편 선화로 일방통행 지정 ..
최신뉴스
3년전 악몽 되살린 '성폭행 익산지..  
익산시 유희숙 부시장 내년도 국가..  
익산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  
70억 들어간 익산 석제품전시홍보..  
전북대, 전국 최초 ‘에너지-AI 융..  
포스트코로나 대비 익산시 67개 사..  
정헌율 시장, 3일 다문화가족과 대..  
(사)원불교호스피스회, 보건소에 ..  
‘희망2020나눔캠페인’ 도지사상 ..  
익산건축사협회, 익산사랑장학재단..  
삼성동 주민단체·직원일동, 성금 ..  
익산을 빛낸 ‘시민대상’ 수상자 ..  
올들어 5개월 동안 익산시 인구 무..  
익산시 범농협 임직원, 혈액부족 ..  
유명 문화예술인 익산에 왜 거처 ..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