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12-03 오후 09:51:43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뉴스 > 소식/정보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하림,‘The미식 장인라면’ 앞세워 라면시장에 도전장
이달 1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하림타워에서 출시 행사
장인의 고집으로 20시간 끓인 국물, 진짜 라면다운 라면
인위적 증폭및 변형하지 않은 재료 본연의 맛 그대로 살려
"가정간편식 속속 출시…가정서 즐기는 미식의 세계 제공"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21년 10월 15일(금) 09:59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이달 1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하림타워에서 열린 ‘The미식 장인라면' 출시 미디어데이에서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이 라면을 직접 끓여 참석자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 익산신문
익산에 뿌리를 두고 35년 내공의 식품전문 기업으로 성장한  하림이 신개념 육수라면 ‘The미식 장인라면’을 앞세워 라면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하림은 14일 20시간 우려낸 진짜 국물로 만든 ‘The미식 장인라면'을 론칭하고 라면시장에 본격 진출했다고 밝혔다.

‘The미식 장인라면'은 익산시 함열읍 다송리 익산제4일반산업단지에 위치한 하람 퍼스트 키친에서 생산된다.

하림은 인스턴트식품으로 저평가돼온 가공식품을 장인·셰프가 제대로 만든 요리수준으로 끌어올려 가정에서도 미식(美食)의 세계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로 제품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자연소재와 신선함으로 삶을 맛있게‘라는 하림의 식품사업 목적이 바탕이 됐다. 그 상징적 제품으로 라면을 먼저 내놓았다.

↑↑ The미식 장인라면(담백한맛).
ⓒ 익산신문
The미식 장인라면의 차별점은 20시간 직접 고아 만든 국물에 있다. 장인라면은 사골과 소고기·닭고기 등 신선한 육류 재료와 버섯·양파·마늘 등 각종 양념채소를 20시간 끓인 진짜 국물로 만든 라면요리라고 하림 측은 설명했다.

스프의 형태도 분말이 아닌 국물을 그대로 농축한 액상을 고집했다. 일반라면이 분말스프를 만들기 위해 육수를 건조하는 과정에서 훼손하는 재료 본연의 맛과 향을 그대로 살려내기 위해서다.

또한 나트륨 양도 기존 라면(1,650mg~1,880mg) 보다 훨씬 적은 1,430mg으로 줄여 국물까지 걱정 없이 개운하게 먹을 수 있도록 했다.

장인라면의 면은 직접 만든 육수로 반죽하여 풍미와 맛을 그대로 살린 게 특징이다.

면 종류는 제트노즐 공법 건조로 바람에 면을 말려 쫄깃하고 잘 불지 않는 건면이다. 제트노즐 공법이란 짧은 시간에 평균 130℃의 강한 열풍으로 균일하게 건조한 후 저온으로 서서히 말려 면발 안에 수많은 미세공기층을 형성시키는 방식으로, 면발이 탄력 있고 쫄깃하며 국물이 잘 베이게 하는 혁신적이고 독보적인 제면방식이다.

The미식 장인라면은 봉지면 2종(얼큰한맛, 담백한맛)이 출시됐으며, 편의점과 할인점·백화점· 온라인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판매된다.

한편 하림은 The미식 광고 모델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게임’주인공인 이정재를 발탁했다. /홍동기 기자

↑↑ 익산시 함열읍 다송리 익산제4일반산업단지에 위치한 하람 퍼스트 키친 전경. 하림 퍼스트 키친은- 온 국민의 공유주방 ‘하림 퍼스트키친’에서는 밥, 국, 탕, 찌개류 등 가정간편식과 천연조미료, 라면 등 건강하고 조화로운 식사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제품들을 생산한다.
ⓒ 익산신문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지역 숲세권 브랜드 아파트 분..
원광대 신개념 캠퍼스 마스터플랜,..
"웅포관광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
코스트코, 왕궁물류단지 입점 추진 ..
조규대·조남석 의원 징계 의결 찬..
“익산세무서 이전뒤 침체·공동화 ..
명문대 졸업후 익산 폴리텍大 입학 ..
제일풍경채 센트럴파크 견본주택 26..
황등 용산초, '2021 농어촌 참 좋은..
제5회 문화재 재현의 방법과 모색전..
최신뉴스
국식클 입주기업 세금감면 2023년..  
신천지자원봉사단 익산지부,이웃사..  
학교법인 폴리텍 조재희 이사장, ..  
원광대 초대 총장 역임 '숭산 박길..  
금마농협, 신규조합원 교육 통해 ..  
프로 골퍼 박현경,익산시에 2300여..  
이재명 후보 "국식클 푸드파크 조..  
정헌율 시장, 2021사회공헌대상 다..  
오랜 숙원 익산시 신청사 건립 드..  
화재차량 운전자 구조 시민에'용감..  
원광대, 박길진 초대 총장 열반 35..  
익산시 우수향토기업 5곳 선정, 인..  
모현동 행정복지센터 신청사 개청 ..  
모현동 통장협의회, 익산시 나눔곳..  
익산군산축협, 임시총회 갖고 내..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