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18 오후 04:23:16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민원7373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지역 레미콘업체 신규허가 절대 안돼"
왕궁면 구덕리에 (유)W 업체 레미콘 공장 신규 허가 신청에
익산지역 기존 7개 레미콘업체· 익산상의, 민원·건의서 제출
"현재 가동률 20%미만 최악의 경영상태, 신규 허가시 공멸 "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15일(화) 20:34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유)W모 업체가 레미콘 공장을 신축하겠다고 익산시에 허가를 신청한 익산시 왕궁면 구덕리 974번지 일대 사업대상지역 위치도.
ⓒ 익산신문
타지역 거주자가 익산지역에 신규 레미콘 회사 건립 허가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지자 익산지역 기존 업체들과 상공인단체가 최악의 경영상태 등을 내세우며 강력 반발 및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익산레미콘협의회(회장 김병찬)와 익산시 종합민원실 등에 따르면 전주지역 거주 이모씨 등이 설립한 (유)W모 업체가 행정구역상 익산시 왕궁면 구덕리 974번지 사덕마을 일대(호남고속도로 인근)에 레미콘 공장을 신축하기 위해 익산시 주택과에 이달 2일자로 허가 신청을 한 상태이다.

이 업체는 9911㎡부지에 연면적 521.34㎡의 레미콘 공장을 신축한다는 계획이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대동남을 비롯한  익산지역 7개 레미콘 회사 대부분과 익산상공회의소(회장 양희준)가 신규 레미콘 회사 허가를 전적으로 반대한다는 민원 및 건의서를 이달 11일 익산시 종합민원실과 익산시장에게 각각 제출했다.

↑↑ 익산상공회의소가 이달 11일 익산시장에게 레미콘 신설허가 중단을 요청한 건의서.
ⓒ 익산신문
익산지역 레미콘 회사과 익산상의는 민원 및 건의서를 통해 “국가적인 경기 불황에 따른 주택 및 전반적인 건설물량 감소로 인해 익산지역 레미콘 수요량이 관내 기존 업체 생산 가능량에도 턱없이 못미치고 있는 실정에서 신규 업체까지 가세할 경우 사지(死地)로 내몰릴 수 밖에 없다”고 호소하고 있다.

이들 레미콘 회사와 상의는 이어 “노동계의 근로시간 단축 및 임금인상과 이에 따른 간접비용의 증가만으로도 회사경영을 할수 없는 지경”이라며 “향후 건설경기가 회복된다 해도 관내 기존업체 생산물량만으로 충분하며 여유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 ㈜대동남을 비롯한 익산지역 7개 레미콘 회사가 소속된 익산 레미콘협회(회장 김병찬)가 이달 11일 익산시 종합민원실에 제출한 민원사항.
ⓒ 익산신문
이들은 또 “1개 회사당 연간 최대 42만루베(㎥) 생산능력을 확보하고 있는 가운데 정상적인 회사 유지를 위해 최소 60%가동률인 25만2000루베는 생산판매해야만 하나 가동률이 20%를 밑돈데다 사회간접 자본 투자의 저조·경기 침체에 따른 인건비 및 간접(유류·기타 잡비) 비용의 상승으로 인해 사업을 유지하기도 어려운 현실”이라고 강조한다.

한국레미콘 협동조합이 집계한 익산지역 레미콘 7개 회사의 가동률은 2017년에 28.15%, 2018년에 28.31%로 30%를 밑돈데 이어 금년 9월말까지는 19.72%로 20%도 채 안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이와함께 “허가를 신청한 신규업체가 생산레미콘을 전주·완주지역에 판매하겠다고 밝히고 있으나 익산지역 관급물량을 1/N 배정받게 돼 가뜩이나 물량부족을 겪고 있는 기존업체들의 할당량이 줄어들어 기존업체와 신규 업체 모두의 공멸을 초래하게 된다”며 “신규업체 허가를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익산 레미콘 협의회 김병찬 대표는 “익산시 인구가 33만명을 웃돌 당시 레미콘 회사가 5개였는데 29만명선이 무너진 현재 7개 업체가 가동, 출혈경쟁을 하고 있는 마당에 또 신규업체가 허가된다면 대책없는 상황이 빚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와관련 익산시 관계자는 “제조시설 면적이 500㎡를 넘기 때문에 공장설립업무를 맡고 있는 투자유치과에서 관련부서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상태”라며 “산지점용·환경·배출시설 등 제반문제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시 신청사 건립 위치 논란 '종..
'익산역 시계탑' 신곡 발표 가수 '..
익산지역 총선 입지자 출판기념회 ..
이리공업고 송국현 행정실장 등 3명..
익산 국회의원 현 2개 선거구 유지..
"희귀질환 국립의료원 익산에 유치..
익산군산축협, 사외이사 선임·군산..
익산 체육회·장애인체육회 직원 채..
【사설】이제 市 신청사 최적·재정..
원팔봉 삼거리 일원 선형개량공사 ..
최신뉴스
생명과 소통의 ‘2019 소태산 영화..  
㈜한남 여산휴게소, 노인일자리 창..  
제22회 익산시노인회장배 게이트볼..  
충간공보물제651호박물관, 3·1운..  
익산시여성단체協, 사랑의 김장김..  
철도중심도시 익산시-용산구 협력 ..  
법사랑 익산지구協, 청소년 뮤직 ..  
금마면 4개 단체, 관내 어르신 위..  
영등1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선진..  
익산시,장점주민 요구 최대 수용 ..  
원광대 김성철 교수, 루게릭 치료..  
원광보건대 간호학과 제37회 나이..  
장점마을 "피해구제 생략 소송전 ..  
익산 활등 주차 화물차량서 경유 ..  
원광효도마을, 오는 21일 제11회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