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15 오후 01:15:13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민원7373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배산 신일해피트리아파트 신축현장 도로 '균열 계속'
원광여중 앞 도로 덧씌우기 포장 구간 지속적으로 발생
익산시 "시공사가 관로 교체-도로포장해 기부채납할 것"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07일(금) 11:20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익산시 모현동 선화로 13길 원광여중 교문앞 도로의 일부구간에 균열이 발생해 있다.
ⓒ 익산신문
속보=익산시 모현동에 신축 중인 배산 신일해피트리아파트 공사현장 인근 도로의 균열(본보 2019년10월28일자, 2019년12월4일자)이 익산시의 '공사중지명령'과 보강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발생하고 있어 보다 근본적인 대책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배산 신일해피트리아파트 신축공사 현장 인근의 주민들은 원광여중 앞 2차선 포장도로의 일부 구간이 공사현장 쪽으로 기울고 중앙선 부근의 균열이 계속 발생하고 있다고 본보에 알려왔다.

현장 확인 결과 선화로 13길인 원광여중 교문에서 북쪽방향으로 약 30여m구간의 덧씌우기 포장된 부분에서 균열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었다.

본보가 지난해 10월말 1차 제보를 받은 뒤 촬영한 사진과 비교해봐도 균열이 훨씬 더 크게 발생한 것을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 왼쪽 사진은 지난해 시민들의 제보로 촬영한 당시 균열 모습. 오른쪽은 2월7일에 확인한 도로 균열 모습.
ⓒ 익산신문
이와 관련 익산시 주택과는 지난해 12월4일자로 공사중지명령을 내리고 시공사에 노면침하와 균열에 대한 보강을 지시했다.

이후 익산시는 현장 확인 등을 거쳐 올해 1월9일자로 중지명령을 해제해 현재는 공사가 다시 진행되고 있다.

익산시 관계자는 "공사중지명령 이후 시공사 측에 안전위협요인을 제거하도록 지시해 지지대를 보강하고 안전판을 설치하는가 하면 게이지를 통해 계측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지하에 매설된 우수관로를 CCTV로 확인한 결과 상당부분이 부식되거나 깨져 있어 보수가 필요한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균열이 계속 발생하고 있는 것과 관련, "게이지 계측 결과 유의미한 변동은 없었다"고 해명하면서 "주민들이 시각적으로 불안을 느끼는 것을 우려해 시공사 측에 포대용 아스콘을 사용해 균열부분을 임시로 메우라고 지도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보다 근본적인 대책은 우수관로를 교체하고 균열된 도로를 걷어낸 뒤 재포장 하는 것"이라며 "당장은 큰 위험이 없는 만큼 시공사에 아파트 공사를 진행하도록 하고 내년 완공되는 시점에 우수관로와 도로를 재포장, 익산시에 기부채납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산 신일 해피트리 아파트 신축공사는 모현동 1가 524의 4번지 일원에 지하 1층 지상 15~20층 3개동 123세대(84㎡타입 86세대·107㎡ 타입 37세대) 규모로 진행되고 있다.

코리아 신탁이 시행하고 신일건설 등 3개 건설회사가 시공사로 참여해 2021년 8월 31일 완공을 목표로 지난해 7월1일 착공했다. /김대홍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민주당 익산 甲 지역위원회 확약서 ..
익산시 하반기 정기인사 7월 24일께..
소규모 저수지 제방 붕괴사고…긴급..
옛 남중 부근 교통체계 주민 협의없..
올해 '서동축제'·'국화축제' 둘 다..
익산 출신 조용복씨, 차관급인 국회..
익산시의회 후반기 상임위 확정 왜 ..
울트라 마라톤 참변, 익산 출신 1명..
지연됐던 어양동·부송동 일대 '마..
원광대병원 장례식장,코로나 휴업 ..
최신뉴스
익산시의회 후반기 상임위 위원 진..  
익산시청 육상부, 금메달2개, 은메..  
원광대 남궁 문 교수, 국토교통부..  
유재구 후반기 시의장 제228회 임..  
익산시 주민생활안정 지원에 관한 ..  
국식클 청년창업·벤처 IR 데모데..  
코로나19 폐렴의 중증도 진단 사례..  
익산병원-재가장기요양기관協, 업..  
원광대, 예비교원 위한 소프트웨어..  
제8대 익산시의회 후반기 첫 임시..  
W 미술관, 미디어아트 ‘색채의 정..  
익산자봉센터 엄양섭 이사장, 국가..  
모현동 지역사회보장協,, 후원자에..  
전북대 조호성 교수, 재난동물감염..  
익산소방서, 집중호우 속 시민 안..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