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19 오후 01:52:19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의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시 도시관리공단 설립,시의회 제동 '산 넘어 산'
타당성 검토용역비 시의회에서 3차례 삭감
예결특위 심사 통과하고도 본회의서 부결
윤영숙 의원 삭감수정안 찬반표결 끝 통과
예결특위 통과 예산안 본회의 삭감 이례적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03일(화) 20:53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익산시의회가 9월 3일 제2회 추경예산안과 각종 조례안과 동의안에 대해 심의의결한뒤 제219회 임시회를 폐회했다.
ⓒ 익산신문
익산시가 증가추세에 있는 관내 공공시설물을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도시관리공단 설립이 시의원들의 완전한 공감대를 확보하지 못해 타당성 검토 용역비를 3차례나 삭감당하는 등 한 발짝도 나가지 못하고 있다.

익산시는 제2회 추가경정 예산안에 도시관리공단 타당성 검토용역 예산 9000만원을 편성해 8월 26일부터 9월 3일까지 열린 시의회 제219회 임시회에 심의 의결을 요청했다.

이에 시의회 해당 상임위인 기획행정위는 도시관리공단 설립 필요성에 공감하고 집행부 원안대로 의결했다.

이어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강경숙)는 기획행정위에서 넘어온 9000만원 중 3000만원을 삭감한 6000만원을 반영해 9월 3일 열린 제219회 본회의에 제2회추경 심사안을 넘겼다.

그러나 윤영숙 의원(부의장)은 본회의 의결에 앞서 도시관리공단 타당성 검토 용역 예산 전액을 삭감한 제2회 추경안 수정안을 제안했다.

윤영숙 의원은 수정안 제안 이유를 통해 “타당성 검토 용역비는 지난 2019년도 본예산안에서 시설관리공단 타당성 검토 용역비 6000만원으로 의회에 심사 의뢰됐다가 상임위의 심도 있는 심의 결과 전액 삭감됐었고, 2019년도 제1차 추경안에서 3000만원을 증액하고 사업명만 일부 수정해 도시관리공단 타당성 검토용역비로 9000만원이 재 상정돼 전액 삭감된 바 있다”며 “그런데 2019년도가 불과 4개월이 채 남지 않은 2차 추경안에 또다시 동일한 용역비 9000만원이 상정됐다”고 밝혔다.

이어 “2019년도 예산에만 3회에 걸쳐 상정됐는데 의회의 삭감결정을 무시한채 2차 추경예산에 재상정 되어야 할 만큼  절박한 사안인지 묻고 싶다”며 “밀어붙이기식 예산 상정은 지양돼야 하고 차년도 본예산에 상정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지적했다.

반면 강경숙 예결특위 위원장은 발언을 통해 “예결특위 위원들이 심도있는 심사와 치열한 토론 끝에 시민에 대한 서비스질 향상을 위해 설립 필요성에 공감했고 상임위 의견을 존중 하는 차원에서 6000만원을 반영했다”며 “원안대로 통과시켜달라”고 요청했다.

또 김충영 의원도 발언에 나서 “기획행정위 위원들이 전남 여수시 도시관리공단 견학 및 벤치마킹과 시민들의 의견 등을 청취해 도시관리공단 설립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케 됐다”고 전제한 뒤 “타당성 용역은 전문용역기관에 설립할 필요가 있는지 검증받는 것으로 추후 조례제정과 시민의견수렴 과정에서 얼마든지 견제할 수 있다”며 수정안에 대해 반대했다.

결국 윤영숙 의원의 수정안에 대한 의원간 찬반투표로 어어져 25명 전체의원 중 찬성 15표, 반대 10표로 도시관리공단 타당성 검토 용역비는 또다시 삭감됐다.

한편 시의회 상임위및 예결특위에서 통과한 예산안이 본회의 의결 전 단계에서 수정안 제시로 전체 의원 찬반투표로 수정안이 통과된 것도 이례적이어서 의원간 갈등이 내재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시 국·과장 등 간부급 승진 풍..
익산지역 우체국 2곳 올 상반기중 ..
익산지역 5개여월만에 로또 1등 당..
제8대 익산시의회 민주평화당 소속 ..
민주당 익산 갑·을 선거구,공천 경..
우체국 폐국 대상에 익산에선 영등-..
익산~대야 전철화 끝나도 전철 못다..
국가혁명배당금당 신드롬…도대체 ..
아직도 익산역 대리주차·픽업 서비..
한병도 후보"송철호캠프 사람 아무..
최신뉴스
이리평화새마을금고 13대 이사장에..  
익산 원룸 동거녀 살해·암매장 주..  
익산시도 면허증 자진반납 고령운..  
동산동주민자치위, 이웃돕기 성금 ..  
민평당 탈당 장경호 시의원, 이달 ..  
“확실한 변화로 익산 전성·전북 ..  
익산 삼기장학회, 대학생에 총 480..  
익산시,공무원 복지성 수당 선지급..  
익산 친환경농업 생산자 중심으로 ..  
청소년성문화센터, 예손-야!우리지..  
사흘간 익산에 내린 눈 5.2㎝…전..  
익산 마을전자상거래 올해 판매 10..  
익산시 "지난해 청년들 자산증식 ..  
익산시 주말 가족농장은 '뭐가 달..  
소리뫼,2020전북도 거리극 축제'노..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