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4-07 오전 10:45:11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의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道,서부내륙고속도 2구간 조기착공 적극 노력해야"
김기영 도의원, 도의회 5분 자유발언 통해 촉구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14일(금) 19:29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익산신문
익산3선거구를 지역구로 둔 도의회 김기영(행정자치위원회)의원이 이달 13일 제369회 임시회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서부내륙고속도로 2구간 조기착공을 위한 전북도의 적극적 노력을 촉구했다.

김기영 의원은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평택-부여-익산 서부내륙고속도로의 실시계획에 따르면 1구간(평택-부여)을 먼저 건설한 후 2구간(부여-익산)을 건설하는 것으로 계획돼 있어, 1구간 대비 10년 뒤인 2034년에나 개통이 된다”고 밝혔다.

 
↑↑ 익산3선거구를 지역구로 둔 김기영 도의원.
ⓒ 익산신문 
이어 “국토부는 1·2구간 동시착공 시 비용 편익이 낮다는 이유로 단계별 건설을 하겠다는 입장으로, 그동안 국토 불균형적 개발과 국가 자원의 비효율적 배분으로 늘 희생만 당해온 200만 전북도민의 염원을 외면하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또한 “익산시는 실질적으로 고속도로IC가 단 한 곳도 없는 도내 유일한 지역으로 고속도로 연결망만 놓고 보면 낙후지역으로 서부내륙고속도로 조기개통과 익산-포항고속도로 연결을 통해 하루 빨리 국토의 서쪽과 동쪽을 연결하는 광역교통망을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도민과 익산시민의 염원인 광역교통망 확충을 위해 전북도가 서부내륙고속도로 2구간 조기착공과 1·2구간 동시개통이란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야 할 것이다”며 전북도의 적극적 대응을 주문했다./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2개월 이상 코로나19 청정지역 지켜..
익산갑 김수흥 후보, 선대위원장에 ..
마스크 판매사기 익산시내 전 폭력..
익산시 인구 내년 상반기 28만명선..
열린민주당 비례후보 등 익산 총출..
석암동에 익산지역 최초 수소충전소..
프리미엄 'STX 익산창인네움’ APT ..
익산지역 개신교 교회 37% 253곳 현..
익산 귀금속보석업계 4개 단체 4.15..
금강·부송동 매립장 야적쓰레기 소..
최신뉴스
익산시농업회의소, 총선 후보 농업..  
익산갑 토론회…신천지-토론불참 '..  
익산기독聯, 김천석 목사 이단대책..  
익산시 "자가격리 벗어나 놀이터 ..  
익산 與후보들 사회복지 현안 정책..  
망성여성의용소방대, 망성면에 성..  
익산시, 저소득층 근로 청년 자립..  
익산농기센터, 농기계 안전등화장..  
市, 봄꽃 20만본 식재… 화사한 봄..  
익산의용소방대, 일손부족 마스크..  
팔봉동 ㈜삼현철강 대표, 코로나19..  
전권희, 주말 유세전…민중당 비례..  
왕궁 축산인, 코로나19극복 성금 7..  
市,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가족안..  
민주당 김수흥, KCN토론회 불참 野..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