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10 오후 08:27:19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익산맛집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21첩, 어머니의 정성 … ‘최고의 맛’ - 오산로 숯구뎅이 담음
에피타이저부터 후식까지 칭찬일색, 환상적 맛
오산지역 신선한 재료 공수, 신선함 칭찬일색
김 대표의 자부심이 담긴 음식, 맛의 비결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08일(금) 17:17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B코스 차림상. 21첩의 반찬으로 환상의 맛을 자랑한다.
ⓒ 익산신문
아름다운 빛깔, 정갈한 모양새, 깔끔한 맛으로 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는 한정식.   

해외 외식 메뉴가 난무하는 요즘 한식의 맛을 찾아오는 이들이 늘고 있다.  

그런 가운데 한국의 입맛을 고수하며 어머니의 정성을 담은 한정식이 새롭게 오픈해 인기를 끌고 있다.  

익산 오산로 136-10에 위치한 ‘숯구뎅이 담음’(대표 김정순), 장신교차로에서 오산초등학교 방향으로 200m 정도에 위치해 깔끔한 맛과 아름다운 조경이 어우러져 입과 눈이 즐겁다며 고객들의 칭찬이 자자해 익산의 새로운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김 대표는 모현동 유명 고기 전문점 서서갈비를 운영하는 요식업계 베테랑으로 “고객에 최고의 맛을 선사 하겠다”는 일념으로 ‘숯구뎅이 담음’을 개점했다.  

‘최고의 맛’ 김 대표의 음식에 대한 철학 때문일까.  

담음의 대표 메뉴 청국장의 구수한 풍미와 더불어 숯불향이 가득 배인 고기, 20여 가지가 넘는 싱그러운 반찬들로 한식 매니아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뿐만 아니라 입소문을 타서인지 오픈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한식 매니아 뿐만 아니라 각종 단체 모임까지 어느새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담음의 메뉴는 A코스(15000)와 B코스(20000)로 구성된 청국장정식. A코스와 B코스의 차이는 숯불돼지고기와 LA갈비로 부드러움과 담백, 달콤한 맛을 손님들의 입맛대로 주문해 먹을 수 있어 반응이 좋다.  

아울러 이름에 걸맞게 메인 메뉴로 나오는 청국장은 김 대표가 국내산 콩을 이용해 직접 청국장을 띄워 만들기 때문에 한번 먹어보면 입안 가득 퍼지는 진한 구수한 향에 빠져들게 된다.   

또한 함께 나오는 미역국은 황태로 국물을 냈지만 비리지 않고 시원한 맛이 일품, 청국장을 먹지 못하는 손님에게 또 다른 ‘담음’만의 매력을 느끼게 하는 음식이다.  

뿐만 아니라 식전에 나오는 검은 깨죽은 고소한 풍미가 입안을 맴돌며 식욕을 돋궈 손님들은 칭찬일색이다.   

특히 다른 집과 차별화된 홍어무침은 지나칠 수 없는 포인트, 홍어의 쫄깃한 맛과 알싸한 맛이 어우러져 한번 먹으면 과식을 면치 못하는 별미 중에 별미다.  

↑↑ 돼지 숯불구이
ⓒ 익산신문
이러한 깊은 맛은 김 대표의 음식에 대한 고집에서 시작됐다.   

담백하고 싱그러운 맛을 살리기 위해 오산 지역에서 직접 재배하는 식재료를 공수해 하나부터 열까지 직접 음식을 조리한다.   

특히 나물반찬을 비롯해 김치, 전, 조림을 한번 먹어보면 그 신선한 향이 그대로 전해져와 입에서 살살 녹는다.   

마무리로 준비된 누룽지는 다른 누룽지와 차별화된 보리 누룽지로 밥알의 탱글탱글한 식감을 살리면서 보리 특유의 고소하고 고급스러운 맛을 살려 식사의 깔끔한 맛을 더욱 돋보이게 만든다.  

↑↑ 김 대표가 자랑하는 수제 청국장과 북어미역국
ⓒ 익산신문
김 대표는 “맛있게 드시는 손님들을 보면 요리를 만드는 행복이 있다”며 “앞으로도 많은 손님들에게 최고의 음식을 대접하기 위해 소신을 가지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어머니의 정성이 담긴 ‘숯구뎅이 담음’은 2개의 룸을 비롯해 총 144명의 손님을 수용할 넓은 실내 공간을 보유하고 있으며 넓은 주차공간과 아름다운 전망으로 각종 단체와 가족 회식에 안성맞춤이다.  

↑↑ 숯구뎅이 담음 메뉴
ⓒ 익산신문
위치: 전북 익산시 오산로 136-10

영업시간: 오전 11시-오후 2시 (단체손님 예약시 저녁식사 가능)

휴무: 매주 일요일

연락처: 063-8641-1991

↑↑ 전북 익산시 오산로 136-10에 위치한 숯구뎅이 담음.
ⓒ 익산신문

↑↑ 144명의 손님을 맞이할 수 있는 넓은 실내공간과 2개의 홀이 준비돼 있다.
ⓒ 익산신문

↑↑ 숯구뎅이 담음의 전경, 넓은 주차장과 어우러진 산책로.
ⓒ 익산신문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2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이춘석 전 의원,국민연금공단 이사..
민주당 익산 甲 지역위원회 확약서 ..
제8대 익산시의회 후반기 원구성 마..
익산시 하반기 정기인사 7월 24일께..
익산서 자가 격리 중 수칙 위반 외..
익산화물터미널 공사자재 차지…화..
소규모 저수지 제방 붕괴사고…긴급..
올해 '서동축제'·'국화축제' 둘 다..
시의회 후반기 의장단·상임위원장 ..
옛 남중 부근 교통체계 주민 협의없..
최신뉴스
수제가구 전문 (유)사각사각 권순..  
【익산칼럼】지역사회와 더불어 함..  
【월요아침窓】자유로운 개인을 위..  
【보훈 Q&A】7월 전쟁영웅 - 란가..  
【줌인찰칵】꽃내음 - 조수인  
【사설】서동축제·국화축제 취소,..  
【김경원의 노무칼럼】휴무일 등이..  
【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얼굴..  
【국민연금 Q&A】납부예외 신청은 ..  
사회복지관 연합 180세대에 햇김치..  
박원순 사망한 날 나올 뻔한 책 '..  
국가식품클러스터 이달 들어 2개사..  
익산새일센터, 경력단절 여성 보건..  
익산공공영상미디어센터, ‘TV스튜..  
【고용정보】오늘의 구인정보(7.10..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