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1-23 오후 05:42:59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익산맛집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저지방·고단백 끝판왕 복어 ‘복뚝배기’로 탄생-어양동'소문난 집'
조리법 어려운 복어 요리, 대표메뉴 복뚝배기 단돈1만원
가격 낮춰 대중화 선언 화제···특제양념 복찜도 인기
도내 최초 복요리사 손맛 더해 남녀노소 손님 줄이어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22일(화) 17:31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저지방 고단백의 맛있는 복어를 저렴한 가격에 만날 수 있는 \\\'복뚝배기\\\' 한 상 차림.
ⓒ 익산신문
저칼로리, 고단백, 저지방, 각종 무기질 및 비타민이 풍부한 복어.

워낙 영양가가 높아 예로부터 귀한 손님이 오면 대접하던 음식이다.

하지만 독성이 있어 조리법이 어려운게 사실. 복어의 쫄깃하고 담백한 맛을 내는 집을 찾기 힘든 이유다.

이런 현실에 복어 맛은 끌어 올리고 가격은 낮춰 복어의 대중화를 선도하는 곳이 있어 화제다.

그곳은 바로 익산시 하나로8길 18에 위치한 소문난 집(대표 소명환)이다.

이 곳 맛의 핵심은 복어의 신선도. “최고의 재료가 최상의 맛을 낸다”는 주인장 부부의 고집으로 필요한 복어를 그때 그때 서울 수산시장에서 생물로 공급 받고 있다.

여기에 도내 최초로 복요리사 자격증을 딴 아내 박정남 씨의 손맛이 더해 손님들이 줄을 잇고 있다.

이 집의 손님들이 즐겨찾는 메뉴는 복뚝배기다.

복뚝배기 맛의 비법은 복어뼈와 무, 멸치, 마늘, 파에다 소문난 집이 개발한 특별재료를 넣고 두어 시간 큰 찜통에서 펄펄 끓여낸다.

정성어린 육수로 만든 복뚝배기는 단돈 1만원으로 맑은탕과 매운탕 두가지 맛으로 남녀노소 불문하고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맑은탕은 시원하고 담백해 어린이도 부담없이 맛볼 수 있고 탕에 있는 미나리와 콩나물을 고추냉이와 초고추장에 찍어 먹으면 복어의 담백함과 미나리의 향긋함, 콩나물의 고소하면서 시원한 맛이 어우러져 오묘함을 이룬다.

매운탕은 너무 맵지 않고 칼칼한 맛에 숨겨져 있는 깊은 육수의 맛을 느낄 수 있어 전날 먹은 술이 확 깬다.

↑↑ 아삭한 콩나물과 복어의 쫄깃함이 일품인 복찜.
ⓒ 익산신문
이 집만의 차별화 된 또 다른 메뉴는 복찜(4만원~5만원)으로 소 대표는 “탕과는 다른 복어를 맛 볼 수 있을 것이다”며 자신 있게 추천했다.

아삭한 콩나물과 복어의 쫄깃함·담백함이 직접 개발한 특제양념과 어우러져 한번 먹어보면 맛보지 못한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먹어본 사람은 없다는 말이 실감난다.

복요리와 곁들이는 밑반찬도 식욕을 돋운다. 매일 아침 신선한 채소를 구입해 새콤하면서 쫄깃한 복껍질 무침과 갓 부쳐내 따끈하고 보드라운 동태전을 정성어린 손길로 준비하기 때문에 밑반찬을 한두 번 더 달라는 것은 당연지사.

이뿐 아니라 가족 단위 고객들을 위해 복탕수육(2만5천원), 복튀김(2만원) 등의 맛깔난 메뉴도 구비하고 있다.

소명환 대표는 “오랜 복어손질 경력에서 오는 숙련된 기술로 환상적인 맛을 선사하고, 또 많은 사업 경험으로 주방의 청결을 완벽하게 책임져 손님이 안심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을 거라고 장담한다”고 자부했다.

위치: 익산시 하나로8길 18(어양동)

영업시간: 오전 10시~오후 10시(일요일은 오후 2시부터)

연락처: 063-832-1830 /유지영 인턴기자

↑↑ 익산시 어양동에 위치한 '소문난 집'
ⓒ 익산신문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시, 고액·상습 지방세 체납자 ..
익산 코로나 확진자 발생 무더기 양..
익산지역 사회적거리두기 1.5단계 ..
"서수~평장간 대체 국도 변경노선 ..
원광대병원 發 코로나 확진자 지속 ..
차기 익산시주민자치위원장 협의회..
"가스요금 미납 3만 여원, 채권 추..
펜싱팀 운영 이리여고 현대화된 펜..
영등우체국 폐국 주민 반발에 미뤄..
익산 3개 시내버스회사 재정지원금 ..
최신뉴스
원광보건대 최성민 팀장·황정식 ..  
원광대병원 노조 지부장에 전현규..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 농업인에 97..  
전주지검 군산지청-법사랑위원회, ..  
익산 새 노인운동본부, ‘사랑의 ..  
LG화학 노사, 익산‘예담‘에 태양..  
황등중학교, 사랑가득 김장 나눔 ..  
동남초, 지난 20일 ‘모두 다 김치..  
김기영 도의원 " 청소년 자살 미연..  
‘익산다이로움’ 스마트폰 없이도..  
익산시, ‘적극행정 우수 공무원’..  
시민 편의 제공 ‘안심상속 원스톱..  
㈜에스와이테크, 따뜻한 겨울나기 ..  
市환경안전국, ‘익산愛 주소 바로..  
청년재능기부 동아리 AXIOM, 청소..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