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10 오후 08:27:19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가볼만한곳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망성 나바위성당, 집배원 추천한 겨울철여행지 명소
우정사업본부 출간 ‘집배원이 전해 드리는 겨울여행’에 소개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19일(토) 09:58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익산시 망성면에 있는 나바위성당. 1907년에 한옥식으로 건축됐다. 사진 나바위성당 제공
ⓒ 익산신문
익산시 망성면에 있는 나바위성당이 집배원들이 겨울철 여행지로 추천한 명소 100곳에 선정됐다.

우정사업본부는 지난해 12집배원이 전해 드리는 겨울여행이라는 여행책을 펴냈다.

집배원이 전해 드리는 겨울여행에는 연간 18500만킬로미터를 오가는 집배원 2만여명이 겨울철 여행지로 추천한 명소 100곳을 담았다.

↑↑ 우정사업본부가 지난해 12월 발간한 ‘집배원이 전해 드리는 겨울여행’이라는 여행책.
ⓒ 익산신문
이 책에는 서울(10), 경인(16), 강원(14), 충청(15), 전라(19), 경상(16), 제주(10) 등 사람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았던 전국의 여행지들이 고루 담겼다.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는 집배원만큼 지역의 정보를 잘 아는 사람도 없을 것이다

이번 겨울, 집배원들이 추천하는 여행지를 찾아가 보자.

10년째 익산시 망상면 화산리의 우편 업무를 담당해 온 익산함열우체국의 최재현(47) 집배원은 나바위성당(사적 제318)을 이 지역의 명소로 꼽았다.

익산시 망성면 나바위1146번지에 있는 이 성당에 2008년부터 우편물을 배달해왔다는 최씨는 독특한 외관을 구경하는 재미가 있어 배달 올 때마다 지겹지 않다

세워진 지 100년이 넘은 성당이어서 주말에 자녀와 함께 역사 공부하기도 좋다고 한다.

나바위성당은 오랜 세월의 흔적이 역력하고 우선 여느 성당과는 다르게 지붕이 한옥식 기와로 돼 있어 독특하다.

익산문화 알림이 해설사 김택영(71)씨는 “1907년에 기와지붕, 흙벽 등 한옥식으로 건축된 이 성당은 지난 세월만큼 구석구석 숨은 얘기가 많다. 처음 세워질 당시 숫자 ‘8’을 좋아하기로 유명한 중국인들이 와서 직접 시공했기에 창문 형태가 팔각형이 됐다고 설명했다.

한옥이여서 성당 내부로 들어갈 때 신발을 벗어야 하는 것도 특이하다.

김씨는 마룻바닥, 촛대 등 성당 내부에 있는 것 대부분이 100년 전 모습 그대로다. 역사박물관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한다.

실제로 이 성당에는 한국 최초 신부인 김대건 순교자의 목뼈 조각이 보관돼 있다.

나바위넙적한 바위들이 금강 쪽으로 펼쳐졌다는 이 지역의 특성에 따라 붙여진 별칭이다.

나바위성당 뒤편에는 실제로 금강이 흐른다.

↑↑ 나바위성당 뒤편에서부터 용안생태공원 쪽으로 이어지는 4.8㎞상당의 금강 둘레길을 걷다보면 형형색색의 바람개비들이 보인다.
ⓒ 익산신문
집배원 최씨는 성당 가는 길인 금강 둘레길’(금강 제방 둑길)은 지날 때마다 휴양지에 온 기분이 든다. 매년 봄이면 개나리, 가을이면 황금빛 갈대밭에 코스모스가 잔뜩 피어 장관을 이룬다고 설명했다.

몇 년 전부터 새로 정비된 도로가 생겨, 금강 둘레길을 지날 일이 더 이상 없어졌지만, 항상 가족과 함께 걷고 싶은 길이다라고 말했다

나바위성당 뒤편에서부터 용안생태공원 쪽으로 이어지는 4.8상당의 금강 둘레길을 걷다보면 형형색색의 바람개비들이 보인다.

2015년 익산시가 길 양 옆에 바람개비 대를 심어 바람개비 길이 됐다. 요즘은 이 바람개비 길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어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젊은이들이 늘고 있다./홍동기 기자 

ⓒ 익산신문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1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이춘석 전 의원,국민연금공단 이사..
민주당 익산 甲 지역위원회 확약서 ..
제8대 익산시의회 후반기 원구성 마..
익산시 하반기 정기인사 7월 24일께..
익산서 자가 격리 중 수칙 위반 외..
익산화물터미널 공사자재 차지…화..
소규모 저수지 제방 붕괴사고…긴급..
올해 '서동축제'·'국화축제' 둘 다..
시의회 후반기 의장단·상임위원장 ..
옛 남중 부근 교통체계 주민 협의없..
최신뉴스
수제가구 전문 (유)사각사각 권순..  
【익산칼럼】지역사회와 더불어 함..  
【월요아침窓】자유로운 개인을 위..  
【보훈 Q&A】7월 전쟁영웅 - 란가..  
【줌인찰칵】꽃내음 - 조수인  
【사설】서동축제·국화축제 취소,..  
【김경원의 노무칼럼】휴무일 등이..  
【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얼굴..  
【국민연금 Q&A】납부예외 신청은 ..  
사회복지관 연합 180세대에 햇김치..  
박원순 사망한 날 나올 뻔한 책 '..  
국가식품클러스터 이달 들어 2개사..  
익산새일센터, 경력단절 여성 보건..  
익산공공영상미디어센터, ‘TV스튜..  
【고용정보】오늘의 구인정보(7.10..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