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21 오후 03:21:38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가볼만한곳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피톤치드 가득한 성당 두동마을 편백나무 숲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04일(목) 09:25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성당면 두동마을 편백나무 숲
ⓒ 익산신문
하늘에 닿을 듯 곧게 뻗어 오른 편백나무 사이에 멈춰 서서 찬찬히 숨을 고른다.

날숨에 섞어 몸 안의 탁기(濁氣)를 뱉어내면, 들숨을 따라 피톤치드 가득한 나무향이 살며시 비워진 자리에 스민다.

초록이 가장 빛나는 이 계절이 돌아오면, 꼭 한 번 들러봐야 할 익산의 명소 ‘성당면 두동마을 편백나무 숲’이다.

 

#. 여유롭게 초록 숲을 거닐다

 

ⓒ 익산신문
두동 편백나무 숲은 도심 속에 조성된 배산의 편백 숲과 달리 가는 길 내내 한적하고 여유로운 시골 마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다.

농부의 땀방울이 알알이 여물어가는 논과 밭을 지나 담장의 소박한 벽화를 즐기며 걷다보면 편백나무 숲으로 이끄는 이정표를 만난다.

마을부터 팻말을 따라 산자락으로 오르는 길은 넓지 않다. 두 발로 꼭꼭 밟아 걸어 올라가면, 마을 뒷산 약 3만여 평 부지에 적게 잡아도 몇 십 년은 됨직한 나무들과 마주하게 된다.

이곳 편백나무 숲은 과거 무분별한 벌목으로 황폐해진 산을 복원하기 위해 두동마을 주민들이 손수 심기 시작해 조성됐다.

이후 웅포에서 성당포구를 잇는 익산둘레길이 만들어지고, 편백나무의 효능이 연일 입소문에 오르내리면서 알음알음 찾아오는 방문객이 꾸준히 늘고 있다.   

↑↑ 두동 편백나무숲 이정표.
ⓒ 익산신문
#. 삼림욕으로 힐링 충만

마을에서 숲 가운데까지 오르는 길은 ‘생명의 숲’이다. 빽빽하게 들어선 편백나무들 사이로 평상과 의자, 나무침대가 놓여있다.

비가 내린 뒤 폭신해진 흙길 산책로를 따라 맨발로 발 도장을 찍듯 걸어가면 향긋한 편백향이 발바닥부터 퍼져나가 머리끝에 이른다.

ⓒ 익산신문
유해물질을 제거하고 항균, 면역 기능까지 강화시켜주는 피톤치드의 효능은 긴 설명이 필요 없다. 게다가 벌레와 해충도 없어 누구라도 편안하게 낮잠 한숨을 청할 수 있다.

향긋한 나무 향에 취해 숲 안쪽으로 들어가다 보면 갈림길을 만난다. 산의 능선을 타고 오르면 숭림사와 성당포구로 가는 둘레길이고, 능선 아래 왼쪽으로 ‘치유의 숲’이 이어진다.

치유의 숲은 나무에 연결한 밧줄과 그네가 있고, 나무둥치 의자가 놓여 있어 아이들의 학습장소로도 좋다.   

↑↑ 무인찻집 내부.
ⓒ 익산신문
#. 또 다른 휴식처를 만나다  

자연의 싱그러운 기운을 듬뿍 받고 내려오는 길, 편백나무 숲 입구 쪽에는 은은한 음악이 흐르고 피톤치드가 가득한 무인 찻집이 자리 잡고 있다.

말 그대로 주인이 없는 이 찻집은 편백나무 식탁과 장신구의 편백 향이 원두커피 향과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 원두커피와 꿀차, 매실차 등의 차가 준비되어 있으며, 찻값은 적힌 가격대로 나무 저금통에 넣으면 된다.

다가오는 주말, 혼자도 좋고, 누구와 함께라도 좋다. 여름철 불볕더위에 면역기능 강화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두동 편백나무 숲 피톤치드 속으로 떠나보자!/홍동기 기자

↑↑ 무인찻집.
ⓒ 익산신문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역 시계탑' 신곡 발표 가수 '..
익산지역 총선 입지자 출판기념회 ..
익산 국회의원 현 2개 선거구 유지..
이리공업고 송국현 행정실장 등 3명..
첫 민간 익산시체육회장선거 선관위..
"희귀질환 국립의료원 익산에 유치..
부송4지구 택지개발 전북개발공사 ..
익산군산축협, 사외이사 선임·군산..
원팔봉 삼거리 일원 선형개량공사 ..
익산시,고액·상습 지방세 체납명단..
최신뉴스
내년 발행 지역화폐 ‘익산사랑상..  
원광보건대, 21일 유학생-재학생 ..  
원광효도마을, ‘효 문화도시 익산..  
OCI 익산공장 직원들의 따뜻한 나..  
익산 지역 기관, 사랑의 연탄나눔..  
익산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  
영어도서관, 종이컵 인형극 ‘제랄..  
삼기면 금호어린이집, 프리마켓 수..  
인화동 새마을부녀회, 반찬나눔 봉..  
영등1동, 홀몸어르신 가스 타이머..  
함열읍 2개단체, 어르신 무료 추어..  
농협 익산시지부, 푸른익산만들기 ..  
"환경부·전북도·익산시, 장점마..  
익산출신 도의원, 환경부 앞서 1인..  
그라시아스합창단‘크리스마스 칸..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