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21 오후 03:21:38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가볼만한곳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역사 간직한 ‘ㄱ’자형 교회 , 익산 두동교회 구본당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10일(수) 15:53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두동교회 구본당
ⓒ 익산신문
교회 예배당 오른쪽 한쪽엔 남자들만, 왼쪽 한쪽엔 여자들만 앉는다. 별도의 출입문도 있다. 동선을 분리해 서로 마주치지 않도록 했다. 예배당 내부 안에서는 모서리 기둥 사이에 휘장막이 설치되어 있었다. 휘장막을 가운데 두고 남녀가 서로 바라볼 수 없도록 했던 것이다. 이 독특한 자리 구조는 당시 남녀차별의 유교풍습을 그대로 반영했던 것이라고 전해진다. 독특한 내부 구조에다 휘장막까지 이처럼 철저히 남녀가 유별하도록 구분해 왔던 교회는 전국에서 단 두 곳 뿐인데 김제 금산교회에 이어 익산시 성당면에 위치한 익산 두동교회 구본당(두동교회)이다.

 

#. 유교풍습이 반영된 두동교회

현재는 남녀가 철저히 구분해서 앉아 예배를 본다거나 하는 독특한 모습을 볼 순 없다. 언제까지였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으나 상당한 기간 동안 유교적인 풍습이 가미된 교회 예배가 진행돼 왔을 것이다.

남녀유별적인 유교 전통이 막 무너져 가는 1920년대에 오히려 ‘ㄱ자형’ 예배당을 통해 남녀유별의 전통을 보여 주면서 남녀 모두에게 복음을 전파하려고 했던 독창성을 엿볼 수 있다.

↑↑ 두동교회 내부사진
ⓒ 익산신문
1923년 설립된 두동교회는 소나무를 재목으로 하여 지어진 ‘ㄱ’자형의 한옥으로 지붕은 우진각 형태로 되어 있다.

↑↑ 두동교회 종탑
ⓒ 익산신문
두동교회 바로 옆엔 제법 큰 소나무 한그루가 교회를 감싸고 있고 오른편에는 예배를 알리는 데 쓰이는 것으로 보이는 종탑이 있다.

이 종탑은 일제강점기 때 소실되어 2007년 새롭게 복원되었다고 전해진다. 교회 내부 예배당의 천장은 없이 대들보와 서까래가 그대로 드러나 있는 형태를 하고 있다.

바닥은 장마루가 깔려 있으며 강단은 마루와 약 40여㎝의 높이다. 설교를 하는 강단 위 강대상(講臺床)에서 오른쪽은 남자 신도들만 왼쪽은 여자 신도들만 앉아 예배를 보고 설교자는 오른쪽과 왼쪽을 번갈아 보며 설교를 해 왔을 것으로 보인다.

 

↑↑ 두동교회 신본당과 구본당
ⓒ 익산신문
#. 역사적, 종교적으로 가치 높은 두동교회

두동교회는 기독교와 한국의 전통성을 잘 살렸다는 평가로 지난 2002년 전라북도 지방문화제 제179호 지정되었으며, 2011년에는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에서 한국기독교 사적 제4호로 지정했다.

현재 두동교회 구본당 옆에는 지난 1964년 붉은 벽돌조로 새롭게 신 본당이 들어섰다. 이후 1991년에는 교육관, 2005년에는 선교교육관들이 차례로 지어져 구본당 교회와 함께 교회 역사가 잘 보존되어 오고 있다.

역사적으로나 종교적으로 가치가 높은 두동교회 구본당은 익산이 가지고 있는 4대 종교 흔적 밟기에 필수코스로 자리잡았다.

두동교회를 찾아 왔다는 한 성도는 “남자와 여자가 따로 앉아 하나님께 예배를 드려왔다는 건 참 독특한 형태”라며 “김제 금산교회와 비슷한 면도 많지만 두동교회도 그 나름대로 색다른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두동교회는 한국의 토착성과 자율성을 강조한 일종의 자립형 선교라 할 수 있는 ‘네비우스 선교정책’을 통해 기독교와 한국의 전통을 잘 살렸으며, ‘ㄱ’자형 예배당은 한국기독교 전파과정의 이해와 교회 건축연구에 있어 매우 중요한 건물이다.

이에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두동교회를 찾고 있다. 이들은 아마 지난 그 시절의 두동교회 안에서의 예배를 조금이라도 느끼고 싶어서이지 않을까.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역 시계탑' 신곡 발표 가수 '..
익산지역 총선 입지자 출판기념회 ..
익산 국회의원 현 2개 선거구 유지..
이리공업고 송국현 행정실장 등 3명..
첫 민간 익산시체육회장선거 선관위..
"희귀질환 국립의료원 익산에 유치..
부송4지구 택지개발 전북개발공사 ..
익산군산축협, 사외이사 선임·군산..
원팔봉 삼거리 일원 선형개량공사 ..
익산시,고액·상습 지방세 체납명단..
최신뉴스
내년 발행 지역화폐 ‘익산사랑상..  
원광보건대, 21일 유학생-재학생 ..  
원광효도마을, ‘효 문화도시 익산..  
OCI 익산공장 직원들의 따뜻한 나..  
익산 지역 기관, 사랑의 연탄나눔..  
익산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  
영어도서관, 종이컵 인형극 ‘제랄..  
삼기면 금호어린이집, 프리마켓 수..  
인화동 새마을부녀회, 반찬나눔 봉..  
영등1동, 홀몸어르신 가스 타이머..  
함열읍 2개단체, 어르신 무료 추어..  
농협 익산시지부, 푸른익산만들기 ..  
"환경부·전북도·익산시, 장점마..  
익산출신 도의원, 환경부 앞서 1인..  
그라시아스합창단‘크리스마스 칸..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