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5-23 오후 09:48: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배승철 전 도의원, 바른미래당 익산갑 지역위원장 맡아
전정희 전 국회의원 탈당으로 공석 발생 따라
국민의 당 이름으로 마지막 지역위원장 임명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8년 02월 14일(수) 11:10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바른미래당 익산갑위원장에 임명된 배승철 전 도의원.
ⓒ 익산신문
배승철 전 전북도의원이 전정희 전 국회의원의 탈당으로 공석이 된 바른미래당 익산갑지역위원장에 지난 12일 국민의당 최고위원회를 거쳐 임명됐다.

이번 호남권에서 지역위원장 임명은 호남의 중요성을 반영하여 신중에 신중을 기한 나머지 단 두 곳만(익산갑/전남) 임명되었다.

‘국민의당’이름으로는 마지막 지역위원장 임명으로 새로 탄생되는 ‘바른 미래당’으로 모든 지위뿐만 아니라 권한과 책임이 승계된다.

배 위원장은 지난 19대 대통령 선거에서 ‘국민의당’ 중앙선거 대책본부 ‘국민의시대’ 전북공동대표와 전라북도 유세본부 본부장으로 선거를 진두지휘한 바 있다.

최근에는 국민의당 중앙당 수권위 부위원장을 맡아 지역의 어려운 현안 문제를 최우선적으로 도맡아 챙기는 생활정치인으로 통한다.

신의를 중시하는 배위원장은 익산갑에서 정치를 시작하여 지금까지 약 20년 동안 지역을 떠나지 않은 ‘지역토박이’로서 도의원 시절에는 익산에 국립박물관을 유치하는데 결정적인 단초를 제공한바 애칭으로는 ‘박물관의원’으로도 통한다.

“어려운 시기에 지역위원장을 맡아 어깨가 무겁다”는 배 위원장은 “이제는 우리정치도 바뀌어야 한다”며 ‘제2창당’으로 새롭게 태어나는 ‘바른미래당’을 통해 동서화합은 물론 제대로 된 개혁, 민생을 최우선적으로 챙길것임을 약속한다“고 힘주어 말한다.

대의정치를 표방하는 익산갑 배위원장의 향후 6.13 지방선거에서의 역할과 행보에 대한 귀추에 관심이 쏠리는 것도 이 때문이다./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시장 후보토론회 참여“눈가리..
김성중 전 익산경찰서장, 정치인 거..
JTV전주방송 익산시장 후보 초청 토..
“한밤중 익산시장후보 법정 토론회..
민주·평화·한국당 시의원 비례 후..
이한수 전 시장,베트남 일행과 익산..
민주당 지도부, 익산지역 고교 출신..
"민주당 시의원 비례대표 선출과정 ..
김영배 시장 후보, "방송토론회 응..
동산동 주민들, 이마트 인근 유류저..
최신뉴스
문화다양성 도시 익산에서 ‘다가..  
김철모 시장 권한대행,20개 사업장..  
김영배 후보 “반칙과 특권 없는 ..  
"넌 가봤니? 국내 첫 국가식품산업..  
민중당 이현숙 도의원 후보 환경분..  
익산시, 저소득 취약계층 정화조 ..  
익산역, 노인복지관 어르신초청 해..  
"토론회 기피 김영배 후보 등 공직..  
장마철도 아닌데 해동환경 침출수 ..  
익산시, 내년말 서부권에 치매안심..  
익산시, 민원처리 공무원 반부패 ..  
예술 감상교육에 신기한 무대 뒷이..  
이동식 실험실서 과학자 꿈 '무럭..  
익산공공영상미디어센터, 감독·작..  
(영상)익산홍보-익산을 말해봐!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