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20 오후 05:58:0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與野 선거구 개혁안'현실화 되면 익산 박 터진다
선거제 개혁안 합의되면 인구 줄어 선거구 2→1
민주당 경선,이춘석 vs 한병도 빅매치 성사될 수도
거대 양당 기득권 고수, 2개 선거구 유지 배제못해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02월 05일(화) 18:10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왼쪽부터 3선의 이춘석 의원, 4선의 조배숙 의원, 한병도 전의원, 전정희 전의원.
ⓒ 익산신문
인구 30만명선이 무너지고 감소세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익산지역 총선 출마 예정자들이 여야(與野)가 내놓은 선거제 개혁안에 촉각을 곧두세우고 있다.

여야 개혁안이 어느쪽으로 든 합의 될 경우 인구 하한선을 못 맞춰 2개의 선거구가 하나로 합쳐질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익산지역에선 자천타천으로 내년에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민주당 소속 3선의 이춘석 의원, 한병도 전 의원(52),고상진 데이터연구실장(46), 김수흥 국회 사무차장(58·차관급)과 전완수 변호사(53), 민평당 소속 4선의 조배숙 의원과 김연근 전 도의원(59), 정의당 전북도당 권태홍 위원장(55), 무소속 전정희 전 의원(59) 등이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선거구가 합쳐지면 4명의 전·현직 의원을 비롯 이들 모두가 한 자리를 놓고 대결을 펼칠 수도 있다.

3선의 이춘석 의원과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한병도 전 의원이 민주당 경선에서 맞붙는 상황도 벌어진다. 관전자들에게는 흥미진진한 빅매치지만 당사자들은 살 떨리는 상황이다.

2016년 치러진 20대 총선 때는 인구편차 21이 적용돼 상한 인구수는 278945, 하한 인구수는 139473명이었다. 당시 익산시 인구는 302061(201512월 기준)을 조금 넘겨 2개의 선거구를 유지할 수 있었다.

하지만 정치권에 연동형비례대표가 등장하면서 익산시는 좋지 않은 상황으로 몰렸다. 여야가 지역구를 줄이고 비례대표를 늘리는 선거제 개혁안을 내놓으면서 상한과 하한 인구수가 높아졌다.

민주당이 내놓은 개혁안인 지역구 200명 비례대표 100명을 적용하면 국회의원 1인당 인구수는 약 259130명이 되고 상한선은 약 345507, 하한선은 약 172754명이 된다.

바른정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은 의원정수를 330석으로 확대하고 비례대표를 늘리는 안을 제안했다.

이 안을 적용하면 국회의원 1인당 인구수는 약 235573명이며 상한선은 약 314097, 하한선은 약 157048명이다.

익산시의 인구는 지난해 1231일 기준 294062명으로 30만명이 붕괴됐다. 131일 현재 293201명으로 계속 줄고 있는 추세다.

현재의 인구수로는 여야가 내놓은 개혁안의 상한선을 넘길 수 없어 불가피하게 선거구를 1개로 줄여야 한다.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의 법정제출시한은 315일이다.

익산지역 정치권에서는 "선거구가 합쳐질 경우 후보군들 간 피 터지는 일이 발생할 것이다면서도그런 최악의 상황은 만들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다수당인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기득권을 놓지 않을 터이고 민주당 사무총장을 지낸 이춘석 의원과 문재인 대통령의 신임이 두터운 한병도 전 의원이 그러한 상황을 만들지 않을 것이란 기대에서다.

하지만 속단이 이르다는 여론도 있다.

"지금 상황은 정치권이 큰 그림을 그리고 있는 상황이고 누군가는 희생을 강요 받을 수밖에 없다""익산시가 대상일 수도 있는 만큼 최악의 상황도 배제할 수 없다는 "고 지적이다./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서 3개월여만에 로또 1등 당첨..
평화지구 LH 아파트 이제야 착공…..
인구감소로 요동치는 익산 제21대 ..
한병도 위원장"익산 발전 위해 의견..
"인구감소에 대해 직원들조차 위기..
KTX 9월10일부터 김제역 4회 정차..
정헌율, "특별한 계획없다"…당장 ..
평화당 잔류 조배숙 의원 SNS 메시..
【사설】평화지구 LH아파트 건설 늑..
익산시 신청사 건립,지방재정투자심..
최신뉴스
文대통령“하림,지역·기업 상생협..  
마한교육문화회관, 다양한 독서문..  
한승진 황등중 교사, '함께 사는 ..  
보석박물관 ‘키즈보석 아카데미’..  
함열출장소 ‘찾아가는 효사랑 서..  
교육부, 20일 익산 남성고 자사고 ..  
읍면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관협..  
한완수 익산시 재향군인회장, 대상..  
익산경찰서, 2학기초 맞아 약자보..  
20일 원광대 2018학년도 후기 학위..  
원광대병원, 이달부터 MRI 24시간 ..  
민주평화당, 8월 23일 익산지역 핵..  
다문화 청소년 진로탐색 캠프실시  
9월부터 익산 전 시내버스서 WiFi ..  
익산시, 자동차 번호판 체계 변경 ..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