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20 오후 03:06:5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 조폭출신 사업가 정이영씨 10년전 필리핀서 실종
익산시내 유흥가 주 무대 활동했던 대전사거리파 출신
서울 강남 한 이발소서 행패부리다 출동 순경 찔러 살해
15년 수감생활후 환전사업가로 변신 필리핀 정착 생활
친누나 등 "사주로 현지서 납치 의심 경찰에 수사 요청"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04일(일) 08:49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10년 전 필리핀서 사라진 전직 조폭출신 환전사업가 정이영(실종 당시 43세)씨 모습. 필리핀 출국 전 한국에서 촬영한 사진이다./중앙일보 캡쳐
ⓒ 익산신문
익산시내 유흥가를 주 무대로 활동했던 조직폭력배 대전사거리파 출신으로 환전사업가로 변신한 정이영(당시 43·사진)씨가 10년 전 필리핀 현지에서 실종됐다.

이달 4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정이영씨는 1988년 서울 강남의 한 이발소에서 행패 부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허모(당시 30) 순경을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당시 22세였다.

정씨는 살인죄가 확정돼 15년의 죗값을 치렀다. 출소 후 이런저런 사업을 벌였지만 잘 풀리지 않았다고 한다. 이후 큰누나에게 다시 (새로운 삶을) 시작해보겠다며 필리핀에 정착했다. 조카 여러 명을 불러 관광을 시켜줄 정도로 환전사업이 자리 잡았을 때 갑자기 사라졌다.

 

정씨 앞 정차해 있던 수상한 승합차

정씨 큰누나와 자신을 익산 삼남백화점파 부두목 출신이라고 밝힌 오모(59)씨 등에 따르면 20091월 정씨는 필리핀 집에서 나온 뒤 전화통화를 하며 길을 걷다 누군가에게 순식간에 납치된 것으로 추정된다.

당시 반바지에 슬리퍼 차림으로 길을 걷는 정씨의 모습이 폐쇄회로(CC)TV에 잡혔다고 한다. 영상 속에는 정씨 앞으로 승합차가 한 대 서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큰누나는 “CCTV가 촬영되지 않는 곳에서 동생이 승합차에 태워진 것으로 의심된다고 말했다.

전 조폭 오씨는 정씨 실종으로 이득을 보게 되는 자들이 있다고 주장한다.

 

출국 전 금전문제로 윗선과 갈등도

정씨는 필리핀 생활 전 서울 강남의 한 카지노바(bar)를 자주 다녔다. 그는 어느 날 카지노바 안에서 같은 조직 내 고위 간부의 요구로 어쩔 수 없이 타지역 조폭에 18000만원의 도박자금을 빌려줬다고 한다

출소 후 어렵게 모은 돈이었지만 윗선의 말을 거스를 수 없어 수수료 명목으로 1800만원을 떼고 건넸다

하지만 돈을 돌려받지 못했고, 이 고위 간부와는 사이가 크게 틀어졌다고 한다. 결국 정씨는 친형에게 돈을 빌린 뒤 한국을 떠났다.

당시 한국 조폭들 사이에서 필리핀은 작은 한국으로 불렸다. 마닐라 등지의 카지노에서 정킷방’(해외 카지노에서 빌린 VIP)’이나 롤링업(카지노에 손님을 소개하고 수수료를 받는 일)’, 유흥주점, 성매매 알선 등을 통해 재미를 봤다는 소식이 종종 들렸다.

2013년에는 수십억원의 대출 사기를 저지르고 해외로 도주했던 양은이파 두목 조양은이 검거된 곳이 바로 필리핀이다.

↑↑ 1988년 7월 22일자 중앙일보에 실린 정이영씨 기사. 정씨는 경찰관 살해혐의로 징역 15년을 선고 받았다.
ⓒ 익산신문

"조카 배웅 못해 미안해" 마지막 통화

정씨는 이런 필리핀에서 환전사업을 통해 비교적 안정된 생활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는 23녀 중 셋째다. 일찍 부친을 여읜 정씨는 출소 후 가족 등을 살뜰히 챙겼다고 한다

10년 전 필리핀으로 놀러 온 조카들이 한국으로 되돌아갈 때 공항으로 마중 가지 못했다. 대신 같이 일하는 동생에게 공항 배웅을 부탁했다

정씨는 마음에 걸렸던지 큰누나에게 몸이 안 좋아 공항에 함께 가지 못해 미안하다고 말했다고 한다. 마지막 통화였다.

정씨 큰누나는 “10년이 지났는데 아무런 소식도 듣지 못하고 있다. 실종 당시 경찰에 신고도 해봤지만 소용없었다필리핀은 휴대전화 위치추적이 되지 않을 정도로 수사여건이 열악하다는 말만 되풀이하더라. 너무 보고 싶다고 울먹였다.

"누군가의 사주로 납치된 것" 의심

오씨는 누군가의 사주로 정씨가 현지에서 납치됐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그는 이영이가 총에 맞아 숨졌다는 말도 있고, 쇠사슬에 묶여 어딘가에 감금돼 있다는 끔찍한 이야기도 전해진다현지 교민들 사이에서 브루스 리()’로 통하는 조폭이 연루돼 있을 것이라는 소문도 퍼져 있다고 말했다.

누군가 정씨 처리 대가로 3000만원을 받았다등의 구체적인 금액 이야기도 떠돈다는 게 오씨 주장이다.

정씨가 사라진 그해 5월 필리핀 내 한국인 교민 소식을 전하는 인터넷사이트에는 브루스 리 후배들이 교민을 무차별 폭행했다는 기사가 실려 있다.

오씨는 이영이는 내 친동생이나 다름 없다이제라도 수사가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 혹시 잘못됐으면 한이라도 풀어줘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이영씨가 필리핀 실종자 명단에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서 3개월여만에 로또 1등 당첨..
평화지구 LH 아파트 이제야 착공…..
인구감소로 요동치는 익산 제21대 ..
한병도 위원장"익산 발전 위해 의견..
"인구감소에 대해 직원들조차 위기..
KTX 9월10일부터 김제역 4회 정차..
정헌율, "특별한 계획없다"…당장 ..
익산시 신청사 건립,지방재정투자심..
평화당 잔류 조배숙 의원 SNS 메시..
【사설】평화지구 LH아파트 건설 늑..
최신뉴스
한완수 재향군인회장, 대한민국을 ..  
익산경찰서, 2학기초 맞아 약자보..  
20일 원광대 2018학년도 후기 학위..  
원광대병원, 이달부터 MRI 24시간 ..  
민주평화당, 8월 23일 익산지역 핵..  
다문화 청소년 진로탐색 캠프실시  
내달부터 익산 전 시내버스서 WiFi..  
익산시, 자동차 번호판 체계 변경 ..  
전북농업인 정보화경진대회 불꽃 ..  
익산 도시 디자인에 대학생 의견 ..  
집단암 발생 장점마을 맞춤형 의료..  
익산시 2회추경안 1103억원 편성, ..  
2019 현대미술드로잉 전시회, 영등..  
(재)전북은행장학문화재단‘JB 청..  
"관광인프라 연계, 관광산업 활성..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