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22 오후 10:24:42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열린광장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월요아침窓】고목에 핀 꽃 - 정성수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18일(금) 21:31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정성수 시인
ⓒ 익산신문 
벚꽃이 핀 것은 기적이었다. 죽었다고 생각한 벚나무에서 꽃이 피었기 때문이다. 지난여름 태풍을 견디지 못하고 벚나무는 쓰러졌다. 쓰러진 벚나무는 톱날을 받아들였다. 울타리 가에 적재되어 어디론가 실려 갈 때만을 기다리고 있었던 것이었다.

꽃이 핀 것은 도막 난 벚나무가 아니라 밑동이었다. 밑동은 땅속으로 뿌리를 디밀고 물을 빨아올렸던 것이다. 신기하게도 잎을 틔우고 꽃을 피워 낸 것이다. 봄도 아닌 이 가을에… 철이 지났음에도 포기하지 않고 꽃을 피운 투혼이 눈물겹다. 두근대는 가슴으로 다가가 꽃잎을 바라보자 겸연쩍다는 듯이 미소로 화답한다. 

벚나무는 수십 년을 우리 집 울타리 가에서 오가는 사람들에게 봄여름가을겨울을 알렸다. 봄에는 튀밥 같은 꽃을 피우고, 여름이면 짙은 그늘 속으로 동네 아이들을 불러들여 숨바꼭질이나 땅뺏기 놀이를 시켰다. 가을이면 한쪽 어깨를 내주어 콩단이나 깻단을 기댈 수 있게 했다. 겨울이면 찬바람에 몸을 움츠리기도 하고 수천수만의 흰나비 같은 눈송이들을 넓은 가슴으로 받아들였다. 

벚꽃을 바라보면 때 묻은 영혼도 순결해지는 느낌이 들었다. 하얀 꽃잎과 안으로 붉은 빛은 미향이 온몸에 스며들어 마음마저 향기로워지는 것이다. 벚나무는 자신의 고유함을 지키며 생을 아름답게 가꾸는데 우리는 향기는 고사하고 허구한 날 시기와 질투가 끊이지 않는다고 생각하니 벚나무에게 못내 부끄럽다. 

봄이 되어 흐드러지게 핀 벚꽃을 보면 화사함에 감탄한다. 그러나 비라도 내리면 속절없이 지고 만다. 떨어진 꽃잎이 허망한 것이 아니라 빈 가지를 바라본다는 사실이 허망하다.

더 오래 아름답게 피어있기를 바라지만 궂은 날씨는 벚나무를 힘들게 하고 끝내는 꽃잎을 버리게 한다. 우리의 인생도 시간 따라 세월에 따라 변한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젊은 시절과 다른 모습으로 바뀌어가는 것은 당연하지만 변화에는 두려움이 있다.

고목이 된 벚나무를 보는 동안 가슴 한구석이 아려왔다. 바짝 마른 가지는 한때 온갖 풍상을 겪으면서 운치를 더해 예술적 미를 뽐내기도 했을 것이다. 수많은 꽃을 피우기 위해 얼마나 오랜 시간 속울음으로 인내를 했는지 알아주지 않아도 벚나무는 묵묵할 뿐이다.

가지 끝에 앙증맞은 꽃봉오리는 침묵으로 자신의 내면을 가득 채워 꽃을 피웠다. 꽃을 피워 놓고도 벚나무는 절대로 뽐내지 않는다. 인간들이 바라봐 주는 것만으로도 행복해 한다. 탐욕도 구차함도 다 내려놓고 자신의 모습 그대로 겸허히 한생을 살아간다. 벚꽃들은 며칠 동안 화려하게 피었다가 먼 길 떠날 채비를 한다. 속절없음은 인간의 생과 다를 바 없으나 벚나무의 여정은 예사롭지 않다.

누워서도 신음소리 한 번 내지 않고, 땅속으로 뻗은 가느다란 뿌리 끝에 온 힘을 다 쏟아 남은 생을 부지하는 벚나무는 어제의 푸른 기억을 미련 없이 지워버렸다. 지금은 치열한 삶을 살아야 한다고 힘주어 말하고 있는 듯하다. 바라볼수록 벚나무는 달관의 경지에 오른 듯한 초연함이 있다. 저 모습은 함부로 몸과 마음을 내던지거나 버리는 인간들을 향한 절규 아니면 질책이다.

누구에게나 빛깔이 다를 뿐 저마다 고통이나 보여주기 싫은 상처가 있다. 가시에 찔리는 것 같은 고통이야말로 삶을 꽃 피울 수 있는 인생의 자양분이다. 크거나 작은 상처일지라도 욱신거리기는 마찬가지다.

계절과 순리에 따라 제 빛깔과 제 향기를 잃지 않고 삶에 대한 열정을 추구하는 벚나무는 생명이 있다는 것에 감사한다. 그것이 얼마나 소중하고 아름다운지 힘겹게 핀 몇 송이 꽃으로 증명하고 있다.

산다는 것이나 살아가야 한다는 것은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일이라는 삶의 지혜를 일깨워 주고 있다. 고목으로 쓰러진 벚나무처럼 누워서 꽃을 피워낸 열정과 희망을 움켜쥐고 살다 보면 어느 날인가는 인생에서도 열매를 맺지 않을까? 탐스럽고 군침이 도는 그런…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지역 총선 입지자 출판기념회 ..
익산 국회의원 현 2개 선거구 유지..
부송4지구 택지개발 전북개발공사 ..
첫 민간 익산시체육회장선거 선관위..
21일밤 부송동 아파트7층서 불…선..
익산시,고액·상습 지방세 체납명단..
원팔봉 삼거리 일원 선형개량공사 ..
익산 함열초 40회 동창회 서울서 졸..
익산에 내년 8월께 수소충전소 첫 ..
이리공업고,공무원 합격·전국기능..
최신뉴스
“눈으로 맛보고 입으로 맛보고” ..  
【익산칼럼】문화강시(文化强市)로..  
【익산익산인】“음악으로 사랑을 ..  
【월요아침窓】커피 - 정성수  
【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바라..  
【보훈 Q&A】우리고장 현충시설에 ..  
【김경원의 노무칼럼】주52시간제 ..  
【줌인찰칵】전선을 타고 - 조수인  
【국민연금 Q&A】국민연금, 낸 돈..  
【사설】역대 최고 市내년도 예산 ..  
“오늘은 내가 요리사” ㈜하림 요..  
익산시 도입 마을전자상거래 농촌..  
익산시 국립희귀질환의료원 유치 ..  
익산시청소년수련관, 수험생과 함..  
전북대 이태희 교수, 세계 가장 영..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