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28 오후 05:31:54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열린광장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월요아침窓】신발론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20년 09월 25일(금) 17:0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인간이 신는 최초의 신발은 동물 가죽을 발에 감은 것이라고 추정한다. 신발은 지역과 환경에 따라 다양한 소재를 사용했다.

사막은 태양에 달구어진 모래로 이루어졌기 때문에 덧신이, 반대로 극지방은 추위로 가죽 털신이 필요하다.

이웃나라 일본은 강우량이 많고 땅이 습하여 나막신을 신었다. 우리나라는 봄가을은 맑고 쾌청한 날씨가 계속되어 주로 짚신을 사용했다. 물론 여름철 우기에는 나막신을 신었다.
신발은 종류도 많다.

여자들이 주로 신는 하이힐이나 남자들의 가죽 구두를 비롯해서 키 높이 구두, 통굽 신발, 마사이 신발, 슬리퍼와 샌들, 어그부츠, 캔버스운동화, 플랫슈즈, 등산화와 안전화 등이 있다.

이런 신발들을 의상에 맞게 골라 신거나 편리에 따라 선택해 신는다. 아무 때나 신을 수 있는 슬리퍼가 있는가 하면 코트에 어울리는 부츠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종류와 색상이 있다. 뿐만 아니라 멋스럽다 못해 앙증맞은 신발도 있고 디자인이 멋진 신발도 있다.

신발은 직업 따라, 계절 따라, 날씨 따라 용도에 따라 구별되기도 한다. 작업장에서 안전을 지켜주는 안전화는 물론 산에 갈 때 등산화, 운동할 때 운동화, 비가 오면 우화(장화), 눈이 내리면 설화, 실내에서 신으면 실내화로 온갖 고초를 겪어도 내색하지 않다.

초등학교 시절 교실에서 신발을 잃어버린 적이 있다. 모처럼 얻어 신은 운동화가 없어진 것이다. 누군가 집어갔을 것이라는 분한 마음과 부모님께 혼날 생각을 하면 겁이 더럭 났다.

젊은 날에는 술집에서 신발을 잃어버리기도 했다. 어느 술꾼이 신발을 바꿔 신고 갔기 때문이다. 이때에도 난감하기는 마찬가지였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신고 갈 신발이 남아있다는 것이었다. 그 후에도 상갓집에서 신발을 잃어버리고 상주의 신발을 빌려 신고 온 일도 있었다.

신발을 잃어버릴 때마다 요의(尿意)를 느끼고 화장실에 달려간 것은 지금도 알 수 없는 미스터리로 남아있다

언젠가 퇴근길에 교통사고 현장을 목격한 일이 있다. 길바닥에 나뒹구는 신발을 보면서 누군가 생을 마치고 다시는 저 신발을 신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하자 가슴이 먹먹했다.

노숙자들이나 술에 취해 한뎃잠을 자는 사람들도 길바닥에 신발을 공손하게 벗어놓는다. 한강철교에서 투신했다는 사람들도 신발을 나란히 벗어 놓았다는 뉴스를 접하기도 한다. 이처럼 신발을 벗는다는 것은 세상 밖으로 나간다는 것을 의미한다.

어느 여름날이었다. 논에서 해질녘에 돌아와 평상에서 저녁밥을 먹던 아버지가 물을 찾는 것이었다. 어린 나는 평상 아래 가지런히 벗어 놓은 아버지의 신발을 신으려고 했다. 신발에서 퀴퀴한 냄새가 났다. 코를 움켜쥐면서 본 신발은 낡아 있었다.

아버지의 신발은 내 발보다 넓고 길어서 헐렁했다. 공간만큼 아버지는 더 사신 것이다. 긁히고 닳고 흠집이 난 아버지의 신발은 신발의 상처처럼 아버지의 사랑이 절실하고 크다는 것을 그때는 몰랐다.

아버지가 돌아가셨을 때 주인을 잃은 아버지의 신발은 자식들을 품기 위한 사랑의 공간이었음을 알았다. 이 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신발은 아버지의 신발이었다.

며칠 전 현관에 벗어놓은 큰 놈의 신발이 내 신발보다 크다는 것을 알았다. 신발에 내 발을 밀어 넣어보았다. 옛날에 내가 아버지의 신발을 신었을 때 그 헐렁한 공간이 큰놈의 신발 속에 있었다.

세상 모든 아버지들의 신발은 자식들의 거울이 되어야 한다. 마약을 숨기는 신발이나 브루스를 추는 신발이 아니라 윤리와 청렴은 물론 신뢰와 활력으로 삶의 나침반이 되는 신발이어야 한다.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구속이자 가장 평화로운 자유가 있다면 그것은 바로 신발이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조규대 의원, 음주운전 물의 관련 ..
익산 신흥공원에 가면…가을향연에..
익산 실내야구연습장 건립 마침내 1..
익산시의회, 의정활동 생중계 시작 ..
익산역광장서 최초 랜선‘할로윈행..
익산 취업박람회, 현장면접기업 20..
익산시, 함지박 등 대물림맛집 14곳..
익산시 청년층 내집마련 기회 크게 ..
용안생태습지공원,‘가을 비대면 관..
"저출산극복 위해 다자녀가정 기준 ..
최신뉴스
최영규 도의원,국가자격시험장 확..  
장점마을-지자체 민사조정 첫 기일..  
국제종자박람회 연계 해외 5개국 ..  
익산군산축협, 금강변 철새도래지 ..  
장점마을 관련,KT&G 백복인 사장 ..  
웅포서 무쏘차량 가로수 쾅…1명 ..  
익산시의회 기획행정위, 28일 발로..  
동산동, 건강-up 밑반찬 지원사업 ..  
익산시의용소방대연합회, 코로나19..  
익산 도심권 악취배출·무허가 축..  
익산경찰서, 10월 28일 직장협의회..  
부천중학교, 도내 119안전뉴스 경..  
‘다양한 가족, 건강한 가족’ 브..  
‘처음학교로’ 학부모서비스 10월..  
원대 반려동물산업학과, ㈜아임 성..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