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6-24 오전 11:14: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우리동네소식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시 한의사회, 꿈사랑 장학금 수여식
고등학생・대학생 등 17명에 총 800만원 전달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8년 03월 14일(수) 10:17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익산신문 
익산시보건소는 지난 13일 한의사회(회장 박용권)와 (사)익산시자원봉사센터 장학위원회(장학위원장 최민호)가 익산 궁웨딩홀에서 꿈사랑 장학금 수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꿈사랑 장학금은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바른 품성과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학생들에게 지급되는 것으로 익산지역 고등학생 및 대학생 17명에게(고등학생 50만원, 대학생 100만원) 총 800만원의 장학금이 전달됐다.

이날 수여식은 정헌율 시장을 비롯한 이수경 익산시교육지원청 교육장, 한동연 보건복지위원장, 의약단체장, 학부모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훈훈한 분위기로 진행됐다.

2부에서는 2018년 한의사회장 취임식(연임, 회장 박용권)도 더불어 치러졌다.

최 위원장은 “청소년들이 환경에 굴하지 않고 자기 꿈을 이뤄 익산을 세계의 중심으로 이끄는 인재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익산의 미래를 책임지는 큰 인물이 되어주기를 소망한다”고 당부했다.

박 한의사회장은 “미래는 모두가 함께하는 상생의 시대로써 멀리가기 위해 함께 가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익산의 젊은 인재를 키우는데 한의사회가 앞장서겠다고”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5년째를 맞이하는 꿈사랑 장학금은 익산시한의사회 장학기금과 회원 기부금으로 마련되어 왔으며, 청소년들이 꿈과 희망을 키울 수 있도록 2년마다 800만원씩 전달하고 있다. /길문정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 6.13地選 최다득표율 등 기록 ..
與 8월 全代 앞두고 한병도 정무수..
제8대 익산시의회 전반기 의장단 구..
6.13地選 익산시장 선거 무효표 무..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유년시절 ..
익산시의회 여성의원,수 증가 파워 ..
익산서도 러시아 월드컵 거리응원전..
【사설】6.13地選 앙금털고 화합의 ..
재선된 정헌율시장 이번엔 공식 취..
1조1천억 규모 익산시 금고 쟁탈전 ..
최신뉴스
市,지방세 3회·체납액 30만원 이..  
시청 앞 무인민원발급기 장애인겸..  
"R&D기관들,익산 미래 먹거리 발굴..  
원광대 ‘금반지’, 보건복지부 금..  
익산시내 노래방서 학부모 성폭행 ..  
"삶에 지치고 힘든 사람들에게 웃..  
【사설】8대시의회 원구성 일당 독..  
민선 6기, 파행·단절없는 市政 중..  
원광효도마을 사은의집, '제14회 ..  
물길막은 수초… 용안 법성리 농가..  
익산시 체육진흥과 직원들, 삼기면..  
전북제일고 펜싱팀, 전국대회 단체..  
익산경찰, 노인층 교통사고예방 홍..  
"무용극 '王道,백제 천년의 약속'..  
익산시 신동지역, 소외이웃 온정의..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