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4-22 오후 01:45:4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민원7373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신동 대학로·원룸촌 쓰레기 투기 대책 절실"
강경숙 시의원, 5분발언 통해 실태고발·대책 제시
"외지인 많이 찾는 곳 쓰레기로 몸살 이미지 실추"
차량단속 강화및 저용량 쓰레기 봉투 보급등 촉구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8년 03월 21일(수) 16:48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익산신문
외지인들이 많이 찾는 익산시 신동 원광대 인근 대학로와 원룸촌 일대가 쓰레기로 몸살을 앓아 지역이미지를 흐리고 있어 대책이 절실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익산시의회 강경숙의원은 21일 제208회 임시회 개회식 5분 발언을 통해 신동 대학로와 원룸촌 일대 쓰레기 무단 투기 실태 고발과 함께 대책을 제시했다.

강경숙 의원에 따르면 원광대에는 1만 5000여명의 학생이 재학중이고 재학생의 약 86%가 타 지역 출신인데 타 지역 출신 약 50% 정도는 전북 이외 지역에서 온 학생들이라는 것.

↑↑ 익산시의회 강경숙 의원이 21일 시의회 임시회 개회식 5분 발언을 통해 원광대 주변 쓰레기 실태 고발과 대책을 제시하고 있다.
ⓒ 익산신문
따라서 원광대 인근은 외지 학생과 그 학부형 등의 출입이 매우 빈번, 익산시의 얼굴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러나 인근 대학로와 원룸촌은 종량제 봉투에 담기지 않고 검은 봉투 등에 담긴 쓰레기가 곳곳에 가득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고 쓰레기에서 나오는 악취로 불쾌감을 안겨주고 있다.

대학로 원룸촌의 무단 쓰레기 투기현상은 대부분 1인가구의 주거양태를 보이고 있는 반면 쓰레기 종량제 봉투가 3ℓ, 5ℓ, 10ℓ, 20ℓ, 30ℓ터, 50ℓ터, 100ℓ리터 등 7종류로 3ℓ 미만이 없는 것도 한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이와관련 강 의원은 “쓰레기 무단투기에 대한 단속을 해야 한다”며 “비용문제로 CCTV 설치에 한계가 있다면 광주시 북구의 사례처럼 블랙박스가 설치된 차량을 상습 투기 지역 주변에 배치해 단속하라"는 방안을 제시했다.

또 현재 쓰레기 무단투기 과태료 부과분의 10%에 불과한 신고 포상금을 현실화하여 시민 신고를 활성화 하는 방안도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대학생· 직장인 등 1인 가구의 증가로 인하여 저용량 종량제봉투의 수요가 늘어나고 있음 만큼 1ℓ나 2ℓ크기의 저용량 종량제 봉투의 제작과 신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서울시 강서구와 서초구는 2ℓ, 강원도 속초시는 1ℓ터의 종량제봉투를 2016년도부터 이미 시행하고 있음을 사례로 들었다./홍동기 기자

↑↑ 익산시 신동 원광대 인근 대학로및 원룸촌 주변에 쓰레기가 무단 투기돼 있어 지역이미지를 흐리고 불쾌감을 주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사진 강경숙 의원 제공
ⓒ 익산신문
ⓒ 익산신문
ⓒ 익산신문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시장 선거 정헌율 현시장·김영배 ..
김영배·김대중·김성중 3金,익산시..
민주당 익산을 지역위 간부,특정후..
20일 민주당 익산 地選 예비후보 희..
김대중"음해성 소문에도 당선됐다"..
【사설】정현욱, 민주당 익산시장 ..
황현 전 도의장, 경선 겸허한 승복 ..
민주당, 전북'무원칙 공천'…공천기..
민주당 익산시장 '경선룰 변경' 적..
웅포골프장 익산시 회원권 휴지조각..
최신뉴스
“세상의 벽 두터움 새삼 놀라고 ..  
“네거티브 선거행태 피해자 제가 ..  
‘가족, 또래와 함께하는 성문화체..  
함열 다송초, '책가방없는 날'1학..  
익산 등 전국 곳곳 버리는 물값이 ..  
“익산시, 성추행 외부기관 전수조..  
조배숙, 고도 보존·육성 특별법 ..  
대한체육회, 전국체전 종합업무회..  
평화당,익산체전 북한팀초청 적극..  
박종일 시의원 예비후보, 선거사무..  
"복지사업 발굴 통해 시민 삶의 질..  
【사설】익산에 북한팀 꼭 초청,통..  
한국농어촌공사 익산지사, 재난 비..  
시장 선거 정헌율 현시장·김영배 ..  
김완수 작가 8번째 시리즈 '앗 뜨..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