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7-10-17 오후 02:17: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만나고싶었습니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사회적 경제통해 양극화 해소‧삶의질 향상 꾀할 터… ”
지난 20일 개소한 익산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 김현철 초대 센터장
협동조합 전수조사 -마을기업 전문위원 활동 경제조직 실력가
사회경제 조직 애로사항 청취, 정책반영, 자원연계 적극추진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7년 04월 28일(금) 09:1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지난 20일 주현동에 개소한 익산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 김현철 센터장
ⓒ 익산신문
“사회적경제는 이윤보다는 사람의 가치를 우위에 두는 경제활동을 말한다.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자활기업, 협동조합등이 대표적인 사회적경제조직이다. 사회적경제와 조직들에 대해 익산 시민들이 얼마나 공감 할 수 있는지가 가장 중요하다”
   
지난 20일 주현동에 개소한 익산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 김현철 센터장의 말이다.
   
익산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지난해 7월 ‘익산시 사회적육성‧지원에 관한 조례’를 시작으로 센터 설립에 박차를 가했으며 옛 주현동사무소를 개소해 사무실, 교육장, 상담실을 갖추고 본격적인 지원업무를 시작했다.
   
익산은 사회적기업 10곳, 예비사회적기업 3곳, 협동조합 104곳 , 마을기업 10곳 , 자활센터 등 25곳 총 152개의 사회적 경제조직들이 있다.
   
김현철 센터장은 “익산은 도시와 농촌의 양극화가 심한 곳으로 사회적경제를 통해 균형으로의 회귀가 가능하다고 생각 한다”며 “또한 시민들의 살림살이와 관련된 사회적경제는 사회적 목적을 추구함으로써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민들의 살림살이와 밀접한 정책들을 고민하고 실행해내면서 시민들의 공감을 이끌어내고 일자리와 지역순환경제를 유도하며, 사회적 문제들을 해결해낼 수 있다는 기대를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현철 센터장은 전북도 사회적기업협동조합통합지원센터의 법인을 운영하였으며, 전북도 사회적기업육성위원, 마을기업 전문위원, 협동사회연대회의 정책위원 등으로활동하며, 사회적경제조직들을 위한 정책개선을 위해 목소리를 낸 사회적경제 분야의 실력가이다.
   
그는 “전북도에서 정책을 펼쳐왔고 제도 개선에 대해 건의하고 제도를 변경하는 등의 광역과 중앙에서의 활동했었다”며 “하지만 이제는 지역 속으로 들어와 활동가적인 역할들을 펼치려고 한다. 부담도 있지만 설렘도 있다”며 미소를 지었다.
   
이어 “지역적으로 봤을 때 익산의 경우 사회적경제가 제1의 공약으로 지역적 사회문제를 해결하는데 사회적경제의 정책들을 만들어 내고 실행하기에충분한 곳이다”고 덧붙였다.
이를 바탕으로 사회경제적지원센터는 사회경제조직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정책에 반영하며, 자원들을 적극적으로 연계함으로써 지속가능성을 강화하는 일들을 할 예정이다.
   
김 센터장은 “사회적경제조직들에게는 지역구성원으로서의 역할이 중요하기때문에 개인과 집단의 이익보다는 지역의 공공가치가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불어 가는 사회경제조직으로 의의를 두고 시장 질서를 개선 할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대표적인 플래그십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내고싶다”며 “지역사회의 연대와 신뢰, 공유가치 창출 등의 사회적 자본을 형성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채화수 기자
↑↑ 익산 사회경제조직 지원에 함께할 오현관 주무관, 오승오 연구원, 김단아 연구원 김현철 센터장, 임승필 선임연구원(좌측부터)
ⓒ 익산신문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시, 6년만에 전직원 참여 한마..
부송4지구 택지개발사업 또다시 제..
'市', 내년 선거의식 '갈지자' 행보..
【포토】한 곡조 뽑은 정헌율 시장 ..
익산경찰서, '승진 임용식' 개최
원광대 가칭 '열린총동문회'창립 추..
익산 출신 최정호 전 차관 전북도 ..
校牧 중등교사 한국기독교 현실 통..
익산 남중동 주택서 소총 공포탄 74..
난항겪던 평화육교 재가설사업 본격..
최신뉴스
배산 부영2차 입주민 "임대료 인상..  
광고업계 모임 '광끼', 나눔활동 '..  
익산향교, 추계 석전대제 봉행  
제1회 창작향토가요제 14일 호응속..  
농업기술실용화재단 국감서 어떤 ..  
익산시, 지역 도의원에 현안설명 ..  
미분양 함열농공단지 LED 전문단지..  
정헌율 익산시장, 인구 30만명 사..  
익산지역 발생 빈도 가장 높은 악..  
‘익산 FCI 국제 도그쇼’ 21~22일..  
김봉학 익산원협 조합장 ‘이달의 ..  
익산 출신 최정호 전북도 정무부지..  
<줌인찰칵> 아빠와 함께-조수인  
<익산칼럼>현금영수증 받는 것을 ..  
부부힐링 프로젝트 ‘황소 지붕위..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