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6 오전 10:53:26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의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제8대 익산시의회, 5일이상 청가(請暇) 두번째 허락
소병직 의원 11월 28일~12월 6일 청가 신청
앞서 10월 28일~11월8일 제220회 임시회때도
청가기간 의정활동비· 월정수당 그대로 지급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28일(목) 20:59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제8대 익산시의회 들어 두번째 5일이상 청가를 낸 마선거구 출신 소병직 의원.
ⓒ 익산신문
제8대 익산시의회(의장 조규대) 개원 이후 의원이 개인적인 사유로 5일 이상 의정활동할 수 없는 상태가 돼 신청된 청가(請暇·휴가)가 두 번째로 허락됐다.

익산시의회는 제221회 2차 정례회 개회식이 열린 11월 28일 소병직(58 ·마선거구) 의원이 신청한 청가를 동의의 건을 가결시켰다.

소병직 의원이 신청한 청가 기간은 이번은 11월 28일부터 12월 6일까지 9일간이다.

현행 익산시의회 회의규칙 7조에는 의원청가기간이 5일 이내면 의장이 허가여부를 결정하고 5일 이상이면 본회의에서 의원들의 동의를 받아 허락토록 돼 있다.

소병직 의원은 이에앞서10월 28일~11월 8일 열린 제220회 임시회때도 청가를 신청해 동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 의원이 두 번에 걸쳐 청가를 신청한 것은 위 절제수술과 관련돼 있고 현재 서울 모 병원에서 입원치료 중인 것으로 탐문되고 있다.

시의원들은 청가를 여러 차례 허락받더라도 의정활동비와 월정수당은 가감없이 그대로 지급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선인 소 의원은 지난 2018년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익산 마선거구(낭산·망성·여산·금마·왕궁·춘포·삼기면)에서 민주평화당 후보로 출마해 당선된 뒤 현재는 탈당해 무소속이다.

한편 익산시의회 의원들의 2019년 월정수당 2.6%인상에 따라 전체 25명은 올해 의정활동비 1320만원과 월정수당 2474만원 등 총 3794만원씩의 의정비를 받게 된다. /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배산 신일해피트리 APT신축현장 공..
숨진 前 백원우팀 민정비서관실 수..
익산서 어머니에게 돈 조르는 동생 ..
마동·모인·수도산공원 민간특례사..
옛 동산역~춘포역 전라선 폐선부지 ..
"국토부, 서부내륙고속도 1·2단계 ..
원광대 재경동문회,모교발전기금 6..
“지속적 민원에도 귀닫은 익산시청..
익산 남중동지역 버스승강장 바람막..
"학생 이리역앞 덮는 까마귀떼였지"..
최신뉴스
2019익산시 여성회관 어울림 축제"..  
【열린광장】반부패 주간을 맞이하..  
"농업보조금 눈먼 돈 인식했다간 ..  
전북과학교육원, 오는 26일 부분일..  
"안전! 익산소방서 전입을 신고합..  
원광대 박물관, 큐레이터 전문 인..  
전북농기원, 농촌진흥사업 홍보분..  
지역구 정수,연동률 쟁점화 익산 ..  
전북 하늘길,새만금 국제공항 건설..  
국회교통안전포럼,5일 2019 선진교..  
㈜이공기전, 저소득층 돕기 성금 2..  
육아종합지원센터 김정화씨 보건복..  
㈜조광환경산업개발, 저소득 가정 ..  
익산시 주민자치위원장協, 기부문..  
원광효도마을, ‘사랑의 김장 나눔..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