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6 오후 02:55:5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고용정보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보훈상담 Q&A】6.25전쟁 때 활약하신 호국영웅들에 대해 알고 싶어요.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5일(토) 18:30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김문성 해병대 중위 (1930.8.25~1951.6.8)
ⓒ 익산신문
국가보훈처는 해병대 소대장으로 도솔산지구 전투에서 적진지 50m지점까지 육박해 선두에서 소대를 지휘하다 적탄에 피탄되어 전사한 ‘김문성’ 해병대 중위를 6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하였습니다.
김문성 중위는 1930년 제주도 서귀포 출생으로 1951년 3월 해병대 소위로 임관하여 해병 제1연대 3대대 9중대 2소대장으로 중동부전선 도솔산지구 전투에 참전하였습니다.
1951년 6월 4일 해병대 제1연대는 강원도 양구 지역에 위치한 도솔산에서 북한군 최정예 제12사단과 치열한 공방전을 벌이고 있었습니다. 당시 도솔산은 중동부 전선의 핵심 요충지로서 이를 확보하지 못할 경우, 해병대는 물론 좌우에 인접한 아군이 한걸음도 전진할 수 없는 전략상 매우 중요한 곳이었습니다. 이를 잘 알고 있는 북한군 또한 매우 거세게 저항하였습니다.
이러한 도솔산 지구를 탈환하기 위한 작전에서 김문성 소대장은 24개 목표 중 가장 험준한 지점에 투입되었습니다. 적은 난공불락의 지형적 이점을 이용하여 자동화기로 집중 공격하였습니다. 김 소대장은 선두에서 소대를 지휘하며 총탄을 무릅쓰고 적의 진지 50미터 지점까지 육박해 들어갔으나, 안타깝게도 목표를 바로 눈앞에 두고 적탄에 피탄되어 장렬히 전사하였습니다.
소대장의 전사를 목격한 소대원들은 격분하여 총돌격을 감행하여 마침내 적을 격멸시키고 미 해병대도 성공하지 못했던 난공불락의 요새인 도솔산 목표지점을 완전 탈환하여 무적해병의 신화를 이룩하였습니다.
정부는 고인의 공훈을 기려 1계급 특진과 함께 충무무공훈장을 추서하였습니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인화동·송학동, 도시재생뉴딜사업 ..
왕궁물류단지조성,송선마을 왜 반대..
市 산림과장 직무대리에 이용재·모..
'익산 오투그란데 글로벌카운티'11..
함열서 술자리 다툼끝에 살인미수 ..
함열서 女신도 수 명 성폭행·추행..
제13회 황등면민의날·한마음 체육..
조배숙의원 "소규모 태양광 시장, ..
2019익산문화재 2차 야행 2만여명 ..
제5회 고향역 콘서트 가을밤 아름다..
최신뉴스
"농업부산물 소각하지 말고 파쇄기..  
귀금속 공용장비, 왕궁지식산업센..  
익산사랑장학재단, 대학 탐방 청소..  
한전 익산지사, 중학생 대상 'Juni..  
익산서동로타리클럽, 2층 침대 2세..  
익산시, 도심주차난 ‘숨통’ 위해..  
가을 서정 맛 천국 신안, 미식가들..  
오산농협,태풍피해 도복 벼 수확 ..  
원불교 보은장터, 10~11일 중앙총..  
익산교육지원청,18일 ‘처음학교..  
제19기 민주평통익산시협의회 오늘..  
구시장 고객지원센터 준공기념 와..  
신유용 성폭행 익산거주 유도코치,..  
전북금연지원센터, 4개 장애인 유..  
익산사랑서포터즈 청소년들과 박철..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