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2-16 오후 07:22:5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사설】의원 재량사업비 공감 대안 제시해야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8년 09월 08일(토) 20:17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지난 1991년 지방의회가 개원한뒤 주민숙원해결을 위한 예산중 의원 몫으로 편성된 예산으로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일명 지방의원 재량사업비(소규모 주민숙원사업비) 폐지 논란이 올해에도 어김없이 재연됐다.

이런 가운데 일부 지방의원들이 재량사업비와 관련 “나만 받지 않으면 지역주민들의 민원에 시달릴 수 있어 폐지를 선택하기 어렵다”며 “당론으로 결정해주면 좋겠다”고 하소연한 것으로 드러나 이채롭다.

시민사회단체인 익산참여연대는 지난달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익산시가 2차 추가경정예산안에 시대적 요구 및 시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시의원 1인당 5000만원의 재량사업비를 추가 편성했다”며 “본예산의 1인당 1억원을 포함하면 1억5천만원이 편성된 것으로 올해에만 의원 1인당 1억5천만원이나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재량사업비는 선심성 예산낭비 문제와 함께 집행부에 대한 견제와 감시를 조절하게 하려는 청탁이 들어있는 짬짜미 예산이다”고 규정한뒤 시의회에 재량사업비 폐지선언과 전액 삭감을 촉구했다.

전북도공무원노조연맹도 같은달 23일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부 시군의회에서 재량사업비 부활을 추진하고 있는 것은 도민과의 약속을 지키지 않는 행태”라며 “의원들 스스로 그릇된 관행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익산시의회는 지난달 30일 폐회된 제211회 임시회에서 제2회 추경에 추가편성된 5000만원의 재량사업비를 원안대로 가결시켰다.

익산참여연대가 재량사업비와 관련, 익산시의원 25명과 조배숙·이춘석 지역구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의 입장을 알아보기 위해 지난달 2차례에 걸쳐 공개질의했다.

이 결과 이춘석 국회의원과 8명의 시의원만 답변한 가운데 정의당 소속 시의원 2명만 당론대로 재량사업비 폐지에 찬성 입장, 이춘석 의원은 “시의회가 자발적으로 결정할 일로 이에 개입하는 것이 옳지 않다”는 입장을 각각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익산참여연대에 따르면 재량사업비가 선심성 집행과 리베이트 수수문제, 집행부와 짬짜미 등 비리온상창구로 전락됐다는 비판이 끊임없기 제기되고 있음에도 익산시의회가 투명하고 공정한 편성과 집행을 하겠다는 말만 반복하고 있고 폐지에 대한 생각을 갖고 있는 의원들도 자신만 안받으면 주민 민원을 감당할 수 없다고 밝혔다는 것.

시민사회단체의 공개질의에 대한 응답을 통해 재량사업비에 대한 부정적 여론에도 불구, 지방의원들이 재량사업비 폐지에 적극 동조하지 않는 속내를 간접적으로 엿볼 수 있어 흥미를 끈다.

시의원들이 “폐지를 선택하기 어렵다”며 당론으로 결정해주면 좋겠다고 하소연했다는 사실은 재량사업비에 대한 소속정당의 책임있는 입장정리를 요구한 측면도 있지만 자발적 폐지의사가 없는 것으로 해석된다.

익산시의원 상당수는 “재량사업비는 현장을 누비며 주민과 직접 접촉할 때 행정력이 미치지 못하는 주민들의 가려운 곳을 긁어줘 민원을 해소할 수 있는 긍정적인 측면도 있고 익산시의회선 최근 문제시 된 사례가 없다”며 필요성과 차별성을 역설하는데서도 충분히 엿볼수 있다.

익산시의원들은 재량사업비 폐지가 어렵다면 투명하고 공정한 편성 및 집행이 되고 있음을 투명하게 보여주고, 시민들이 납득하고 공감할수 있는 대안을 확실히 제시해야 할 것이다.

만에 하나 재량사업비 관련 사소한 비리라도 드러날 경우 전체 의원이 책임지고 재량사업비를 아예 폐지하는 약속도 공개적으로 천명해야 한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모현동 현대아파트 10층서 화재, 주..
익산시, 15일자 신규공무원 66명 임..
익산시,6급이하 하위직 임기제공무..
전방㈜ 익산3산단 2·3공장 투자백..
동산동 유류저장탱크 이전요구 집단..
포스코APT 주민들 "입주 4년 뒤에 ..
익산출신 최정호,국토부 장관·인천..
익산 조합장 선거 평균 경쟁률 2.7..
신중년 일자리사업에 익산시 7억780..
도내 홍역환자 익산서 첫 발생, 보..
최신뉴스
전북농촌관광연구회 15일 제2대 임..  
【사설】속빈강정 투자협약 더 이..  
익산국토청, 국도및 하천시설물 안..  
남성고 출신 이원택 道정무부지사 ..  
마음으로 실천하는 봉사는 삶의 활..  
신천지자원봉사단 전북지부, 사랑..  
익산 3·4산단 전체 분양률 70% 곧..  
청년 붙잡을 益山型 청년지원 시책..  
市, 4월19일까지 2019 국가안전대..  
초록우산 재단 익산후원회,저소득..  
익산시, 찾아가는 성인문해교실 운..  
이마트24 금마중앙점, 착한가게 20..  
익산한국콜리텍大, 2018학년도 졸..  
원광대, 14일 가족회사의 날 행사 ..  
북부새마을금고, ‘희망나눔 사랑..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